3.jpg

“빅맥과 피자, 다이어트 콜라…. 도널드 트럼프 후보의 대선 캠프 전용 비행기에는 패스트푸드가 넘쳤다. 참모들은 종종 낙하산을 타고 비행기에서 뛰어내리고 싶을 만큼 트럼프에게 심하게 깨졌다.” 

워싱턴포스트(WP)는 5일(현지시간) 출간하는 트럼프 캠프의 내밀한 목격담 『렛 트럼프 비 트럼프』를 사전 입수해 보도했다. 지난해 대선 당시 트럼프 캠프 선거대책본부장을 맡았던 코리 루언다우스키(사진)와 데이비드 보시 부본부장이 쓴 책이다. 루언다우스키는 한때 트럼프 캠프에서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했지만 지난해 6월 캠프를 떠난 뒤 정치평론가로 활동하고 있다. 

WP에 따르면 ‘트럼프 포스 원’ 비행기 안에선 엘튼 존 노래가 시끄럽게 울려 퍼져 대화를 나누기 어려웠다. 캠프에서 언론담당 비서였던 호프 힉스(28)는 트럼프의 바지를 스팀 다리미로 다렸다. 트럼프가 바지를 입은 채로다. 

트럼프는 저녁을 맥도날드에서 주문할 땐 늘 빅맥 2개, 생선 버거 2개, 초코쉐이크를 시켰다. 총 2420칼로리로 성인 남성의 하루 열량을 한 끼에 먹는 셈이다. 트럼프의 비행기에선 맥도날드, KFC, 피자와 다이어트 콜라가 주식이었다. 저자는 “트럼프의 식사 시간을 맞추는 건 대선 준비보다 중요했다”고 묘사했다. 참모들이 비행기가 출발하기 전 따뜻한 패스트푸드를 비행기로 제때 나르는 데 총력을 기울였다는 것이다. 

트럼프는 캠프 참모들에게 걸핏하면 화를 내고 소리 질렀다고 한다. 저자는 “그의 격노를 때론 받아들이기 힘들었다. 그럴 때면 낙하산을 타고 비행기에서 뛰어내리고 싶었지만, 점차 익숙해졌다”고 썼다. 

한번은 폴 매너포트 선거대책위원장이 “트럼프가 더는 TV에 나오면 안 된다”면서 대신 출연하기로 한 적이 있다. 매너포트는 나중에 루언다우스키의 뒤를 이어 선대본부장에 오른 인물이다. 루언다우스키는 트럼프가 그 순간 지금껏 본 중 가장 많이 화가 났다고 밝혔다. 트럼프는 휴대전화가 터지는 고도까지 헬기 고도를 최대한 낮추라고 조종사에게 지시한 뒤 전화를 걸어 폭언을 퍼부었다고 한다. 루언다우스키는 해고 통보도 트럼프의 아들을 통해 받았다. 

 

중앙일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664 '살 파먹는 박테리아' 비상…하루 아침에 실명까지 [레벨:10]메뚜기 2015.07.13 6924 0
663 한인 커플 총격 사망…가해 여성 신원 공개 [레벨:1]백만장자 2015.01.21 5560 0
662 미국 가구 쇼핑객 3천명, 폭설 덕에 횡재 [레벨:1]백만장자 2015.02.04 5390 1
661 美 뉴욕시 레지오넬라균 감염 공포…7명 사망·86명 감염 [레벨:10]메뚜기 2015.08.05 5138 0
660 美경찰, 한 남성 체포…자신의 딸과 두 소녀 및 두 여성 피살과 관련 [레벨:10]메뚜기 2015.07.20 4745 0
659 한인 여성 500만 달러 상당 '통큰 기부' [레벨:1]백만장자 2015.02.11 4582 0
658 美 20대 여성, 뇌사 후 54일 뒤 아들 출산...장기도 기증해 [레벨:10]메뚜기 2015.05.05 4507 0
657 두 아들 둔 한인 엄마 추방위기 file [레벨:12]id: 차한잔 2017.08.17 4499 3
656 한인마켓들 온갖 '얌체 고객'에 골머리 [10] file [레벨:12]id: 차한잔 2017.10.07 4465 3
655 美 중국계 입양아 출신 소녀 자살..인종차별 왕따 원인으로 추정 [레벨:10]메뚜기 2014.12.21 4426 0
654 호주 70세 할머니, 깜짝 놀랄 동안으로 화제.. 비결은 [레벨:10]메뚜기 2017.05.31 4338 5
653 한국인 여성관광객,맨해튼서 피습…증오범죄 여부 수사중 [레벨:10]메뚜기 2015.06.24 4045 0
652 한인 배우 임금 차별에 출연 거부 [1] file [레벨:12]id: 차한잔 2017.07.07 4023 9
651 '막장회항, 더이상 못참아' 뉴욕한인들 대한항공 불매운동 돌입 [레벨:1]백만장자 2014.12.13 4016 0
650 9년간 함께한 꼬마 연인의 애틋한 이별.. 감동 [1] [레벨:10]메뚜기 2017.08.30 3977 8
649 미국 갑부 부인.."이혼 대가 매달 11억원 내놔" [레벨:1]백만장자 2015.02.27 3876 0
648 자식 6명 낳자마자 살해…미 40대 '냉혈엄마' 종신형 [레벨:10]메뚜기 2015.04.21 3813 0
647 트럼프“반 이민정책 확대…가족이민도 폐지” [1] [레벨:12]id: 차한잔 2017.09.17 3737 4
646 한인 입양인 무차별 살인극 3명 살해, 1명 중상 [레벨:1]백만장자 2015.01.15 3725 0
645 美 백인 여성 교장 "자리 뜬 사람은 모두 흑인이다" 졸업식서 인종차별 발언으로 뭇매 [레벨:10]메뚜기 2015.05.11 3686 0
644 美뉴저지아파트화재 한인 가정서 발화 [레벨:1]백만장자 2015.01.24 3596 0
643 美40대 한인여성 대학서 前남편 살해후 자살 [레벨:10]메뚜기 2015.02.08 3549 0
642 화장실 사용 요청 거부했다고 손님이 폭행 [1] [레벨:12]id: 차한잔 2017.09.17 3532 2
641 델타항공 이번엔 한인 가족 탑승 거부 [1] [레벨:12]id: 차한잔 2017.07.07 3531 3
640 숨진 레베카 김양, 추락사 아닌 자살인가 [레벨:1]백만장자 2015.01.21 352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