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jpg

“빅맥과 피자, 다이어트 콜라…. 도널드 트럼프 후보의 대선 캠프 전용 비행기에는 패스트푸드가 넘쳤다. 참모들은 종종 낙하산을 타고 비행기에서 뛰어내리고 싶을 만큼 트럼프에게 심하게 깨졌다.” 

워싱턴포스트(WP)는 5일(현지시간) 출간하는 트럼프 캠프의 내밀한 목격담 『렛 트럼프 비 트럼프』를 사전 입수해 보도했다. 지난해 대선 당시 트럼프 캠프 선거대책본부장을 맡았던 코리 루언다우스키(사진)와 데이비드 보시 부본부장이 쓴 책이다. 루언다우스키는 한때 트럼프 캠프에서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했지만 지난해 6월 캠프를 떠난 뒤 정치평론가로 활동하고 있다. 

WP에 따르면 ‘트럼프 포스 원’ 비행기 안에선 엘튼 존 노래가 시끄럽게 울려 퍼져 대화를 나누기 어려웠다. 캠프에서 언론담당 비서였던 호프 힉스(28)는 트럼프의 바지를 스팀 다리미로 다렸다. 트럼프가 바지를 입은 채로다. 

트럼프는 저녁을 맥도날드에서 주문할 땐 늘 빅맥 2개, 생선 버거 2개, 초코쉐이크를 시켰다. 총 2420칼로리로 성인 남성의 하루 열량을 한 끼에 먹는 셈이다. 트럼프의 비행기에선 맥도날드, KFC, 피자와 다이어트 콜라가 주식이었다. 저자는 “트럼프의 식사 시간을 맞추는 건 대선 준비보다 중요했다”고 묘사했다. 참모들이 비행기가 출발하기 전 따뜻한 패스트푸드를 비행기로 제때 나르는 데 총력을 기울였다는 것이다. 

트럼프는 캠프 참모들에게 걸핏하면 화를 내고 소리 질렀다고 한다. 저자는 “그의 격노를 때론 받아들이기 힘들었다. 그럴 때면 낙하산을 타고 비행기에서 뛰어내리고 싶었지만, 점차 익숙해졌다”고 썼다. 

한번은 폴 매너포트 선거대책위원장이 “트럼프가 더는 TV에 나오면 안 된다”면서 대신 출연하기로 한 적이 있다. 매너포트는 나중에 루언다우스키의 뒤를 이어 선대본부장에 오른 인물이다. 루언다우스키는 트럼프가 그 순간 지금껏 본 중 가장 많이 화가 났다고 밝혔다. 트럼프는 휴대전화가 터지는 고도까지 헬기 고도를 최대한 낮추라고 조종사에게 지시한 뒤 전화를 걸어 폭언을 퍼부었다고 한다. 루언다우스키는 해고 통보도 트럼프의 아들을 통해 받았다. 

 

중앙일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664 노숙자가 베푼 20달러 친절, 30만 달러로 보답 file [레벨:12]id: 차한잔 2017.11.26 2278 17
663 한인 배우 임금 차별에 출연 거부 [1] file [레벨:12]id: 차한잔 2017.07.07 4023 9
662 9년간 함께한 꼬마 연인의 애틋한 이별.. 감동 [1] [레벨:10]메뚜기 2017.08.30 3977 8
661 300일 의식불명 6세 딸…엄마 ‘마지막 인사’ 뒤 일어난 기적 [레벨:10]메뚜기 2017.10.25 2695 6
660 호주 70세 할머니, 깜짝 놀랄 동안으로 화제.. 비결은 [레벨:10]메뚜기 2017.05.31 4338 5
659 미국여권, 올해 말까지 신청하라 [레벨:12]id: 차한잔 2017.10.03 3080 4
658 트럼프“반 이민정책 확대…가족이민도 폐지” [1] [레벨:12]id: 차한잔 2017.09.17 3737 4
657 소녀를 물속으로 끌어당긴 바다사자…사람들 ‘십년감수’ [3] [레벨:10]메뚜기 2017.05.23 2287 4
656 “네 나라 돌아 가라” 뉴욕 맨해턴 한복판서 아시안에 또 증오범죄 [1] [레벨:12]id: 차한잔 2017.05.05 2194 4
655 팁 대신 받은 아인슈타인의 메모 경매액 얼마? 사상 최고가 낙찰 [레벨:10]메뚜기 2017.10.25 1481 4
654 힐러리 "여성 혐오, 대선 패배 큰 원인" file [레벨:3]따뜻한계절 2017.04.16 3408 4
653 中남부 홍수에서 구조된 '스마일 돼지' 온라인서 인기폭발 [2] [레벨:10]메뚜기 2017.08.30 2798 4
652 ‘강연 한번에 4억원’ 오바마도 살찐 고양이? file [레벨:12]id: 차한잔 2017.04.27 2132 4
651 애틀랜타 공항 '버거킹'…한인에 인종차별 모욕 file [레벨:12]id: 차한잔 2017.10.07 3009 3
650 빌 클린턴, 조지 부시, 버락 오바마가 뭉쳤다 [1] file [레벨:12]id: 차한잔 2017.09.29 3098 3
649 두 아들 둔 한인 엄마 추방위기 file [레벨:12]id: 차한잔 2017.08.17 4499 3
648 무비자 입국 후 신분변경 "애초 목적과 다르면 사기" [레벨:12]id: 차한잔 2017.09.17 3057 3
647 한인 여성 ‘100만 달러’ 복권 당첨 file [레벨:12]id: 차한잔 2017.08.09 2700 3
646 델타항공 이번엔 한인 가족 탑승 거부 [1] [레벨:12]id: 차한잔 2017.07.07 3531 3
645 “믿을 건 시민권밖에 없어” 출입국 불안 영주권자들 귀화 신청 붐 [2] [레벨:12]id: 차한잔 2017.07.07 2711 3
644 한인마켓에 대한 불편한 진실 [4] [레벨:12]id: 차한잔 2017.10.12 2624 3
643 생존가능성 1% 아기, 꿈 많은 소녀로 성장 [레벨:10]메뚜기 2017.09.06 2318 3
642 친딸 4년간 성폭행한 미국 남성에 '1천503년 징역형' [레벨:10]메뚜기 2016.10.24 1465 3
641 길 건너다 사망한 청소년 부모에 '950만 달러' [레벨:12]id: 차한잔 2017.04.22 1771 3
640 경제훈풍 타고 이동객 역대 최대, 주요 간선도로 체증 시작...인기 여행지는 올랜도, 하와이 등 [레벨:10]메뚜기 2017.11.23 1260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