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지혜, KBS 새 주말극으로 3년만에 컴백

 

 

0002735274_001_20171206093805067.jpg?typ


한지혜가 연기 활동을 재개한다.

한 드라마국 관계자는 6일 일간스포츠에 "한지혜가 KBS 2TV 새 주말극 '같이 살래요' 주인공을 맡는다"고 밝혔다.

한지혜는 극중 찬바람 쌩쌩 부는 무심한 성격의 박유하를 연기한다. 남의 일엔 무관심하고 무시로 일관하고 소문이나 스캔들은 들어도 잊어버리는 개인주의 성향이다. 의대에 진학해 모두 부러워하는 자교 부속병원 인턴까지 지냈다.

한지혜의 마지막 작품은 2015년 종영한 MBC 주말극 '전설의 마녀'다. 그간 회사를 옮기는 등 이슈가 있었고 3년만에 KBS 2TV 새 주말극으로 복귀 기지개를 켠다.

'같이 살래요'는 적나라한 현실 반영 가족 생태계, 인생 2막을 준비하는 신중년 부모 세대와 온전히 독립 못한 캥거루 자식 세대의 사랑과 전쟁, 이들이 썸과 쌈을 반복하며 서로 이해하고 화합하는 가족의 탄생을 그린다.

'내일도 칸타빌레' '파랑새의 집' '다시, 첫사랑' 등을 쓴 박필주 작가와 '근초고왕' '이름 없는 여자'를 만든 윤창범 PD가 의기투합한다.

'황금빛 내 인생' 후속으로 내년 2월 첫방송된다.

 

 

[일간스포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3967 술로 또 사고 친 윤제문, 사과는 다른 사람 몫 [레벨:6]하지못한말 2017.04.15 2227 10
3966 "연기+선행 함께"…지성♥이보영, 이렇게 예쁜 부부라니 [레벨:10]메뚜기 2017.04.20 1843 8
3965 'K팝스타6' 최연소 우승 보이프렌드, 기막히고 어이없는 11세 [레벨:10]메뚜기 2017.04.10 1848 8
3964 박상민, 수십억 빚에도 '파산' 포기한 이유 [레벨:10]메뚜기 2017.05.14 1965 7
3963 [단독인터뷰]장쯔이 "송송부부 영원히 행복하길. 불법촬영 관련없다" [레벨:10]메뚜기 2017.11.03 1837 7
3962 故 최진실 딸 최준희 “외할머니 폭언+폭행, 너무 억울해”[전문] [레벨:10]메뚜기 2017.08.05 1443 6
3961 “박진영, 이혼 후 위자료만 30억…매달 생활비 2000만원 지급” file [레벨:12]id: 차한잔 2017.10.04 3162 6
3960 강원래, 무릎에 매달린 아들 바라보며 아빠미소 '붕어빵 부자' [2] [레벨:10]메뚜기 2017.05.17 2086 6
3959 비♥김태희, 임신 15주차..결혼 5개월만에 부모 된다 [레벨:10]메뚜기 2017.05.27 2551 6
3958 윤여정의 멋진 인생 [레벨:10]메뚜기 2017.04.21 2995 6
3957 꿈처럼 왔다가 거짓말처럼 떠난 장국영 [레벨:10]메뚜기 2017.04.01 1983 6
3956 우리가 몰랐던 이효리, 인간적인 너무나 인간적인 [레벨:10]메뚜기 2017.09.24 1747 5
3955 최지우, 노희경 작품…'세상에서' 여주인공 발탁 [레벨:10]메뚜기 2017.10.18 2140 5
3954 빚 32억, 이훈이 '푸드트럭' 운전대를 잡은 이유 [레벨:10]메뚜기 2017.07.22 2108 5
3953 송중기♥송혜교, 350억원 부동산 부자 커플부터 아픈 가정사까지 [레벨:10]메뚜기 2017.07.20 2502 5
3952 송중기♥송혜교 결혼의 모든 것 궁금증 9가지 'A to Z' [레벨:10]메뚜기 2017.07.05 2745 5
3951 송중기♥송혜교 결혼, 함께 한 사진 보니 '귀요미 커플' [1] [레벨:10]메뚜기 2017.07.05 1896 5
3950 김의성 "설리 SNS, 도덕적 문제없다..충고 이해불가" file [레벨:3]따뜻한계절 2017.04.16 1393 5
3949 비, 만삭 아내 김태희 위해 열일 중..칼퇴근은 기본 [레벨:10]메뚜기 2017.10.06 3827 5
3948 '효리네민박' 볼수록 인간美 넘치는 이효리의 진가 [레벨:10]메뚜기 2017.08.28 1231 4
3947 '최진실 딸' 최준희 "흉터가 증거..홍진경 이모도 안다" 2차 심경 [전문] [레벨:10]메뚜기 2017.08.05 1506 4
3946 김혜수 "촬영장 기싸움 이해불가…피곤한 일"[인터뷰] [레벨:10]메뚜기 2017.11.18 2009 4
3945 탕웨이 "육아? 매 순간 감탄…새로운 세상 열렸다" [레벨:10]메뚜기 2017.07.28 2011 4
3944 추성훈♥야노시호, 日 MAMA 부부 시상 나선다 [레벨:10]메뚜기 2017.11.13 1919 4
3943 '싱글와이프' 황혜영♥김경록, 뇌종양 극복한 러브스토리 [레벨:10]메뚜기 2017.09.07 1258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