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은 연기 내뿜던 제주 동네 목욕탕·여관이 갤러리로 탈바꿈

 

 

제주 ‘산지천 갤러리’ 8일 개관식
첫 전시는 고 김수남 작가 사진전
어부·해녀의 삶 소개하는 전시실도

 

0002778695_001_20171206064519473.jpg?typ

제주 구도심 여관인 금성장과 녹수장을 리모델링 한 산지천 갤러리 전경. [사진 제주문화예술재단]

 

 

제주시 구도심 일대의 낡은 여관 2곳이 갤러리 공간으로 탈바꿈했다. 

제주문화예술재단은 “오는 8일 제주시 건입동 산지천 일대 탐라문화광장 인근에서 ‘산지천 갤러리’ 개관식을 연다”고 5일 밝혔다. 

산지천 갤러리는 한라산의 물이 바다로 흐르는 산지천 인근 목욕탕이자 여관인 금성장(4층·746㎡)과 여관인 녹수장(4층·436㎡)을 리모델링한 공간이다. 30여 년 전 지어진 두 건물 사이 1~4층에 46㎡의 브릿지를 만들어 연결했다. 방문객들의 향수를 자극하기 위해 검은 연기를 내뿜던 목욕탕 굴뚝은 그대로 남겼다. 

산지천 갤러리에서는 제주 출신 사진작가나 제주에서 활동 중인 작가들의 작품을 보여주는 사진전이 주로 열린다. 개관을 기념하는 첫 기획전시는 제주 출신이자 한국 다큐멘터리 사진의 대표 작가인 고(故) 김수남 작가의 작품으로 꾸며진다. 내년 3월 31일까지 열린다. 

이번 전시는 지난 1월 16일 유족들이 김수남 작가의 사진 146점, 카메라·메모수첩 등 유품 62점, 원판 디지털 파일 17만점을 제주도에 기증하며 기획됐다. 전시는 제주·일본·타이완·필리핀·인도네시아·베트남·스리랑카 등 바다를 끼고 사는 아시아인들의 삶을 조명한다. 

2층 전시실에서는 제주의 전통 뗏목형 어선인 테우와 어부·해녀 등의 삶을 소개한다. 3층은 김수남 작가의 작품 세계의 핵심인 아시아의 신앙을 중심으로 구성됐다. 제주 영등굿, 일본 오키나와(沖繩) 해신제처럼 바다의 풍요와 안녕을 기원하는 모습 등이 담겼다. 4층에서는 바다를 접한 아시아의 마을에서 이뤄지는 다양한 축제의 현장을 소개한다. 

산지천 갤러리는 ‘탐라문화광장’ 사업의 하나로 추진됐다. 2013년 7월 착공된 탐라문화광장은 산지천 인근 4만5845㎡ 부지에 올해 2월 들어섰다. 제주 고유의 역사·문화가 남아있는 구도심의 재생과 활성화를 위해 사업비 586억원을 들여 조성됐다. 

 

중앙일보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2435 [2017스투영화결산] 홍상수·김민희에 '분노' 김주혁 사망에 '침통' new 2017.12.12 [레벨:10]메뚜기 57 0
2434 윤계상 측 "침대업체 여러 차례 사과..A씨 선처 없다" new 2017.12.12 [레벨:10]메뚜기 39 0
2433 200만명 뛰어든 '거대한 투기판' new 2017.12.12 [레벨:10]메뚜기 40 0
2432 "30억 번 사람 있대"… 비트코인 환상에 주부·학생까지 빠져든다 new 2017.12.12 [레벨:10]메뚜기 53 0
2431 경호학과 남학생 여러 명이 여학생들 집단폭행…경찰 "쌍방 조사 중" 2017.12.11 [레벨:10]메뚜기 363 0
2430 내년부터 아파트 층간흡연 막는다…신고시 경비원 출동 2017.12.11 [레벨:10]메뚜기 93 0
2429 '전교 여학생 ⅓ 추행' 여주 고교교사 2명 파면 2017.12.11 [레벨:10]메뚜기 293 1
2428 13년 전 노래방 여주인 살해범 8년 전 다른 노래방서도 살인 2017.12.11 [레벨:10]메뚜기 134 0
2427 폭음에 몸 상하고 성희롱에 맘 다치고…"막장 송년회 싫어요" 2017.12.08 [레벨:10]메뚜기 190 0
2426 대머리 걱정하셨던 분들에게 희소식…탈모 ‘격세유전’ 근거 없다 [1] 2017.12.08 [레벨:10]메뚜기 239 0
2425 십년지기 생매장한 50대 여성 진짜 이유는…“‘청부 통정’ 알려질까 봐” 2017.12.07 [레벨:10]메뚜기 408 0
2424 한국 원전, 中 꺾고 8년만에 수출길 2017.12.07 [레벨:10]메뚜기 169 0
2423 신촌 대학가에 월세 10만원대 공공기숙사 생긴다 2017.12.07 [레벨:10]메뚜기 221 0
2422 女동창 18명 사진 음란물 합성해 유포한 10대 남성 징역 2017.12.06 [레벨:10]메뚜기 672 1
2421 몰려다니던 유커 사라진 제주, 한달살기·체험관광 붐 2017.12.06 [레벨:10]메뚜기 188 0
2420 남이섬 中관광객 80% 줄었지만 동남아 중산층 공략 '겨울 성수기' 2017.12.06 [레벨:10]메뚜기 165 0
» 검은 연기 내뿜던 제주 동네 목욕탕·여관이 갤러리로 탈바꿈 2017.12.06 [레벨:10]메뚜기 156 0
2418 꽁꽁 얼어붙은 인력시장…땀이 그리운 일용직 노동자 '한숨' 2017.12.05 [레벨:10]메뚜기 248 1
2417 술로 풀고 담배로 삭이고… '화병'만 남은 직장인들 2017.12.05 [레벨:10]메뚜기 148 0
2416 출근시간 주차 시비 끝에 분노한 30대…쇠파이프 휘둘러 2017.12.05 [레벨:10]메뚜기 122 0
2415 차디찬 바닷물 목까지 차올라… “말 그만해, 산소 없어져” 2017.12.05 [레벨:10]메뚜기 121 0
2414 ‘연봉 4000만원도 최저임금’ 이번엔 바뀌나 2017.12.05 [레벨:10]메뚜기 111 0
2413 인천 영흥도 해상서 시신 1구 발견…신원 확인 중 2017.12.05 [레벨:10]메뚜기 46 0
2412 개 주인 장보는 사이 반려견 데리고 간 40대 입건 2017.12.04 [레벨:10]메뚜기 339 1
2411 밤샘 수색에도 실종자 2명 못 찾아…선창1호 인천항 예인 2017.12.04 [레벨:10]메뚜기 117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