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동창 18명 사진 음란물 합성해 유포한 10대 남성 징역

 

 

 

여자 동창들의 사진을 음란물에 합성해 유포한 10대 남성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뉴스1에 따르면 서울서부지법 형사3단독 신영희 판사는 정보통신망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상 명예훼손과 음란물 유포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윤모씨(19)에게 징역 10개월을 선고했다고 5일 밝혔다.

윤씨는 지난해 6월부터 지난 4월까지 63차례에 걸쳐 여자 동창생 18명의 사진을 남성의 성기 등과 합성해 만든 음란물을 SNS에 올린 혐의로 기소됐다. 특히 동창생 가운데 2명의 사진을 합성한 음란한 사진과 글을 49차례에 걸쳐 집중적으로 범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윤씨는 이들에 대한 명예훼손 혐의도 받았다.

재판부는 "피해자들을 성적 유희의 대상으로 전락시킨 사진과 글이 SNS를 통해 널리 퍼지면서 피해자들은 이루 말할 수 없는 수치심과 모욕감 등 정신적 고통을 받았을 것"이라고 판시했다.

이어 "윤씨가 일부 피해자의 실명과 페이스북 주소까지 공개해 그 피해는 더욱 심각하다"며 "윤씨는 음란사진을 판매하기도 해 이 사건 범행으로 유발될 추가 피해의 정도도 클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2435 장윤정 남동생, '3억 대여금 반환' 판결 불복해 항소 2015.07.28 [레벨:10]메뚜기 5283 2
2434 쓰레기 가득 찬 집에 남겨진 초등생 남매 [3] 2017.09.27 [레벨:10]메뚜기 3681 4
2433 생활 속 뱃살 줄이는 방법 6 2017.09.28 [레벨:10]메뚜기 3585 5
2432 입 냄새를 즉시 잡아주는 식품 8가지 2015.08.03 [레벨:10]메뚜기 3406 0
2431 '농약 탄 사이다' 피의자 집에 또다른 농약병 둔 사람은 2015.07.22 [레벨:10]메뚜기 3346 0
2430 뱃살 잘 안 빠지는 이유 7 2017.09.14 [레벨:10]메뚜기 3246 4
2429 혼인 신고하러 갔더니…내가 기혼자라고? 2015.08.21 [레벨:10]메뚜기 3243 0
2428 '구속' 朴 전 대통령, 헝클어진 올림머리에 잿빛 표정 2017.03.31 [레벨:10]메뚜기 3168 1
2427 혜은이가 밝힌 #빚 200억 #자살시도 #데뷔45주년(ft.아침마당) [1] 2017.05.02 [레벨:10]메뚜기 3165 3
2426 홍준표 "나 대통령 안 시키려고 온갖 지랄" file 2017.05.01 [레벨:12]id: 차한잔 3160 9
2425 내연녀와 성관계 동영상 몰래 촬영한 현직 경찰 재판에 2015.08.03 [레벨:10]메뚜기 3088 0
2424 '남편 시신 7년 보관' 약사, 숨진 남편 수당 챙겨 기소 2015.07.27 [레벨:10]메뚜기 3063 0
2423 재벌3세에 성관계동영상 협박·돈 요구한 40대男, 2심서 감형 2015.10.28 [레벨:10]메뚜기 3040 0
2422 '그것이 알고싶다' 세 모자 사건, 토요일 밤 시청률 1위…어떤 내용 담았나 2015.08.02 [레벨:10]메뚜기 3037 0
2421 손자 등록금 1천만원 잃어버렸다 되찾은 70대 안도의 한숨 [2] 2017.09.27 [레벨:10]메뚜기 3032 2
2420 '비행기표가 비싸서···' 긴연휴 고향 못간 외국인노동자들 [1] 2017.10.01 [레벨:10]메뚜기 2977 2
2419 숨진 아들 장애급여 때문에...시신 강변에 유기한 아버지 [2] 2017.09.26 [레벨:10]메뚜기 2927 2
2418 4년간 초등생 친딸 성폭행…인면수심 父 구속 [2] 2017.09.26 [레벨:10]메뚜기 2918 1
2417 아내 엽기 살해한 김하일, 징역 30년 선고 "죄 뉘우치니 감형"…네티즌 '부글부글' 2015.08.07 [레벨:10]메뚜기 2914 0
2416 “뽀뽀하고 싶다” 여고생 억지로 끌어안은 담임교사 [4] 2017.09.28 [레벨:10]메뚜기 2880 1
2415 발톱 9개 뽑고·담뱃불로 몸 지지고···'엽기적 학대' 20대 4명 검거 2017.09.12 [레벨:10]메뚜기 2877 2
2414 女교사에 "집에서 커피 한 잔만" 교감···법원 "성희롱으로 징계 정당" 2017.03.20 [레벨:10]메뚜기 2857 1
2413 인분교수, 사무실 일에 음식점 아르바이트까지…그를 구해준 사람은? 2015.08.09 [레벨:10]메뚜기 2839 0
2412 청주서 20대 女간호사 아파트 8층서 떨어져 숨져 [1] 2017.09.30 [레벨:10]메뚜기 2810 1
2411 상가집 가던 마을 주민 5명 고속도로서 모두 ‘참변’ 2015.07.19 [레벨:10]메뚜기 277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