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서운 칼바람과 뚝 떨어진 기온 탓에 거리의 많은 사람들은 너나 할 것 없이 옷깃을 여미고 있다. 차가운 바람이 들어갈 틈새조차 허용하지 않도록 꽁꽁 싸매지만 바람이 통하는 것은 어쩔 수 없는 노릇이다.

이럴 때 가장 생각나는 아이템은 단연 머플러. 따뜻한 니트 소재가 포근하게 감싸며 보온을 책임지는 이 아이템이야 말로 겨울 잇 아이템으로 손꼽힌다.

하지만 패션 피플들에게 머플러는 보온의 개념보다 스타일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시키는 아이템으로 인식된다. 별 볼일 없이 밋밋한 스타일도 머플러가 하나 가미되면 스타일리시하게 완성할 수 있다.

이러한 머플러는 매는 법에 따라 스타일이 180도 바뀐다. 이에 많은 여배우들은 자신의 스타일에 맞게 각자 다른 방법으로 머플러를 매 스타일을 완성하고 있다. 여배우들을 통해 스타일리시한 머플러 매는 법을 알아보자.

오버 사이즈 머플러는 자연스럽게 한 번 두르기!

최근 머플러는 풍성하게 연출할 수 있는 오버사이즈가 인기를 끌고 있다. 자연스럽게 한번에 두를 수 있을 정도의 크기의 머플러는 어떤 스타일에든 따뜻함을 안겨준다.

오버 사이즈 머플러의 가장 기본적인 스타일은 매듭 없이 자연스럽게 그냥 두르는 것이다. 머플러를 특별한 매듭 없이 몸 앞으로 늘어뜨릴 때는 양쪽 길이를 다르게 해야 시선이 분산돼 키가 커 보인다. 풍성한 느낌의 니트 머플러는 아무렇게나 두른 듯 자연스러운 연출법만으로도 멋스럽다.

면 소재의 폭이 좁고 긴 머플러라면 한쪽을 길게 늘어뜨려 잡고 긴 쪽을 느슨하게 목에 한 번 감아 되돌아와 그냥 늘어뜨리거나 자연스러운 매듭을 지어주면 된다. 무심하게 걸쳐준 듯이 둘러주면 시크하고 도회적인 스타일을 완성할 수 있다.

머플러 꽁꽁 감싸 매자!

가장 쉽게 머플러를 맬 수 있는 방법을 묻는 다면 그냥 꽁꽁 싸매는 것을 추천한다.

머플러를 맬 수 있는 방법은 다양하게 있지만 처음 머플러를 매는 이들이 연출하기에는 다소 어려움이 따른다. 목을 칭칭 감는 스타일은 누구든 쉽게 연출할 수 있으니 패션센스가 조금 떨어지는 이도 멋스러운 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다.

또한 포근하고 볼륨감 있는 느낌을 한층 업그레이드 시킬 수 있으니 겨울에는 더할 나위 없이 좋을 터.

이렇게 칭칭 머플러를 둘렀다면 함께 매치하는 아이템은 최대한 슬림하게 연출하는 것을 추천한다. 볼륨감 있는 머플러와 대조되면서 엣지있는 스타일을 완성할 수 있다.

목에만 둘러야 머플러? 포인트 아이템으로도 좋아!

머플러를 목에만 둘러야 한다는 생각을 아직 하고 있다면 당신의 패션 센스를 의심해 보는 것이 좋다. 니트 소재가 아닌 가벼운 소재의 머플러는 목 뿐 아니라 가방, 허리 등 가볍게 둘러 포인트 아이템으로 활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클래식한 컬러와 디자인의 가방에 톡톡 튀는 비비드 컬러를 매치하면 스타일에 생기를 불어넣을 수 있고, 허리에 벨트 대신 둘러 주는 것도 좋다. 머리에 둘러 두건으로 매치하면 유니크한 스타일을 완성할 수 있다.

아직 겨울 추위에 벌벌 떨고 있다면 이번 시즌 한층 다양하고 매력적이게 돌아온 머플러로 스타일을 완성해보자. (사진출처:다홍, bnt뉴스 DB)

한경닷컴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22 칼라(collar)의 힘이 곧 스타일의 힘 2012.01.21 메뚜기 780 0
21 모피 vs 무스탕, 여자 마음 잘 아는 '한파 아우터' 2012.01.20 메뚜기 985 0
20 ‘핸드백’ 하나만 잘 선택해도 스타일지수 UP! 2012.01.20 메뚜기 1008 0
19 피부와 직접 닿아 중요하다! 건강 이불에 관한 궁금증 2011.12.30 메뚜기 1033 0
18 겨울철 패셔니스타가 되는 법 “스타일에 포인트를 주자” 2011.12.27 메뚜기 754 0
» 여배우들에게 배운다! 스타일에 따른 머플러 매는 법! 2011.12.27 메뚜기 986 0
16 스타들의 내추럴한 행사장 패션 나도 따라해볼까? 2011.12.27 메뚜기 824 0
15 겨울 한파, 스타들의 다양한 '겨울아이템'은? 2011.12.25 메뚜기 797 0
14 2011 F/W 걸리시룩에 관능미를 더하다 2011.12.25 메뚜기 844 0
13 연말 파티, 스타일 완벽 변신…2가지 키워드는? 2011.12.25 메뚜기 816 0
12 살아 있는 집에 살다 2011.12.24 메뚜기 1281 0
11 메이크업 잘못했다간 눈 질환 온다는데.. 2011.12.22 메뚜기 924 0
10 프렌치 감성의 3가지 겨울 스타일링 '포인트, 메탈릭, 시크' 2011.12.17 메뚜기 778 0
9 더 길고, 스타일리시하게 “롱 아이템, 어디까지 입어봤니?” 2011.12.17 메뚜기 835 0
8 여배우가 선택한 원피스의 법칙 1, 2, 3 2011.12.17 메뚜기 723 0
7 플레어+티어드 스커트, 요즘 가장 핫 한 패션! 2011.12.17 메뚜기 668 0
6 심신에 좋은 아로마 향초, 얼마나 알고 쓰세요? 2011.12.13 메뚜기 901 0
5 심신에 좋은 아로마 향초, 얼마나 알고 쓰세요? 2011.12.13 메뚜기 867 0
4 2011 BEST OF VEST는 바로 ‘퍼 아이템’ 2011.12.07 메뚜기 713 0
3 겨울 옷 오래오래 입고 싶어서 2011.12.07 메뚜기 950 0
2 겨울인데 침대관리 해야 할까? 2011.12.06 메뚜기 1114 0
1 집안 공간별 독소 원천봉쇄 솔루션 1 거실과 침실 2011.12.05 메뚜기 1042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