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개월 동안… 준희 가족의 추악한 연극

 

 

4월 27일 군산 야산에 유기



전북 전주에서 실종된 고준희(5)양이 29일 오전 4시 45분쯤 군산시 내초동의 야산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준희양을 암매장한 사람은 친부 고모(36)씨와, 동거녀 이모(35)씨의 어머니 김모(61)씨였다. 친부 고씨는 딸을 암매장하고 나서 태연하게 일상생활을 해왔다. 또 8개월 가까이 딸이 살아 있었던 것처럼 주변 사람들을 속이며 치밀하게 알리바이를 만들어온 것으로 밝혀졌다.

◇암매장 딸 생일 돌아오자 미역국 돌려

전주 덕진경찰서는 지난 28일 오후 8시쯤 준희양의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친부 고씨와 동거녀의 어머니 김씨를 긴급 체포했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4월 26일 오후 6시쯤 김씨는 전주 인후동 집에서 준희양에게 저녁밥을 먹이고 잠을 재웠다. 당시 준희양은 김씨가 맡아 양육하고 있었다. 야간 근무를 마친 친부 고씨는 27일 오전 1시쯤 딸의 옷을 가져다주러 김씨 집에 도착했다. 고씨는 이때 이미 준희양이 입에서 토사물을 뱉어낸 채 숨져 있었다고 주장했다. 김씨와 고씨는 오전 1~2시 사이 준희양을 김씨 승용차의 트렁크에 싣고 군산의 한 야산으로 갔다. 고씨의 할아버지 묘가 있는 곳이었다. 이들은 깊이 30㎝ 정도 구덩이를 파고 준희양을 묻었다. 준희양이 평소 갖고 놀던 자동차 장난감과 인형을 함께 매장했다. 암매장하는 데 걸린 시간은 1시간 30분 정도였다. 고씨는 범행 후 김씨를 집에 내려주고 자신이 사는 완주군의 아파트로 돌아갔다. 이들은 이 과정에서 동거녀 이씨에게 연락하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2017123000162_0_20171230080236405.jpg?ty



가족들은 준희양을 암매장한 뒤 치밀하게 알리바이를 만들기 시작했다. 고씨는 김씨에게 딸을 맡긴 지난 4월부터 김씨 계좌에 매달 양육비 조로 50만~70만원을 보냈다. 준희양이 숨진 뒤에도 이전과 다름없이 매달 송금했다. 이웃에 준희양이 살아 있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집 안에 준희양의 생필품·의류·장난감 등을 진열해 놓았다. 동거녀 이씨는 준희양 생일인 지난 7월 22일엔 미역국을 끓여 지인들에게 보내기도 했다. 이씨는 이날 지인들과 저녁 식사를 하면서 "우리 준희는 잘 있다"며 연기했다. 이씨의 어머니 김씨는 지인 모임에서 "아이 때문에 일찍 들어가야 한다"면서 서둘러 귀가했다. 경찰은 "수사에 대비해 알리바이를 만든 흔적이 역력하다"고 했다.

이들은 수사에 결정적 단서가 될 수 있었던 휴대폰도 실종 신고 전에 빼돌렸다. 고씨는 지난 10월 31일 전주시 덕진구의 한 이동통신사 대리점에서 휴대폰을 새로 개통했다. 동거녀 이씨와 이씨 어머니 김씨는 지난달 14일에 같은 곳에서 휴대폰을 바꿨다. 그러면서 직전에 사용하던 휴대폰은 빼돌려 경찰 수사에 혼선을 줬다.

◇휴대폰 위치 기록으로 압박하자 실토

경찰은 실종 신고가 접수된 지 7일 만인 지난 15일부터 공개수사로 전환하고 인력 3000명과 헬기, 고무보트 등을 동원해 준희양이 실종된 원룸 반경 1㎞를 대대적으로 수색했다. 하지만 세 사람이 각본을 미리 짜놓은 탓에 수사에 어려움을 겪었다. 이들은 자신들에게 유리한 진술만 하고, 불리한 정황에 대해선 진술을 거부하거나 부인했다. 경찰이 거짓말 탐지기와 법 최면 조사를 하려 했으나 "우리는 피해자"라며 응하지 않았다.

 

미궁에 빠질 뻔했던 사건은 경찰의 휴대폰 위치 추적과 통화 기록 조회로 들통났다. 경찰은 고씨와 동거녀 이씨의 어머니 김씨가 암매장 당일 군산에 함께 있었던 이유를 집중적으로 추궁했다. 또 이날 이후로 두 사람이 평소와 달리 자주 통화한 점도 캐물었다. 결국 28일 오후 8시쯤 고씨가 "준희를 암매장했다"고 자백했다.

고씨는 29일 새벽 준희양을 찾고자 경찰이 수색하는 현장에 마스크와 모자로 얼굴을 가리고 나타났다. 취재진 질문엔 아무런 말도 하지 않고 고개를 숙였다. 그는 경찰에서 "전처와 이혼 소송 중인데, 준희가 숨진 사실이 알려지면 양육비 분담 문제에서 불리해질 것 같아 시신을 유기했다"고 말했다. 고씨는 전처와 2남 1녀를 뒀다. 준희양이 막내딸이다. 고씨의 두 아들은 전처가 돌보고 있다. 경찰은 준희양 시신을 수습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했다. 경찰 관계자는 "준희양이 살해됐을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수사 중"이라며 "동거녀 이씨의 신병을 확보해 공모 가능성을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선일보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인기글 경남서 수난사고 잇따라…21일 하루만에 3명 사망 1명 위독 2018.07.22 메뚜기 108 2
282 경찰 '용인 일가족 살해범' 김성관 얼굴 공개 결정 file 2018.01.14 메뚜기 813 1
281 출산장려금 2천만원 시대…"효과 있다"vs"먹튀만 양산" 2018.01.14 메뚜기 284 1
280 2명 공간을 3명이 쓰는데 교도소에 ‘낭만’은 무슨 2018.01.14 메뚜기 282 0
279 가상화폐 거래 가상계좌 실명전환 거부하면 과태료 낸다 2018.01.14 메뚜기 108 0
278 새해 첫 날 남성 3명 차 안에서 숨진 채 발견 [1] 2018.01.02 메뚜기 660 1
277 밥 잘 먹기, 우유갑 혼자 따보기…1학년 준비됐나요? 2018.01.02 메뚜기 152 0
276 고준희양 친부, 딸 폭행 인정…사망 연관성은 여전히 부인 2018.01.02 메뚜기 157 0
275 “왜 날 무시해” 분노조절장애 낳는 모멸 사회 2018.01.02 메뚜기 152 0
274 부산 삼각산 불 30% 진화…소방당국 "100㏊ 피해 추정" 2018.01.02 메뚜기 64 0
273 한국 어르신이 운동 더 많이 하는데… 신체나이는 일본이 3.7세 젊어 2018.01.02 메뚜기 153 0
272 한국 생산인구 향후 20년간 19% 급감…OECD -0.1% 불과 2018.01.02 메뚜기 56 0
271 "눈 떠보니 종이가루 천지"…롯데월드타워 인근 주민 불만 폭주 2018.01.02 메뚜기 149 0
270 "집 파느니 증여한다"…잇단 규제에 주택 매매↓, 증여↑ 2018.01.01 메뚜기 359 0
269 오늘부터 가상화폐 신규거래 불가…20일께 재개될 듯 2018.01.01 메뚜기 128 0
268 직장에서도 법대로 합시다…권위주의 갑질 '그만' [2] 2018.01.01 메뚜기 124 0
267 추자도 해상 실종선원 2명 수색 총력…잠수사 41명 투입 [1] 2018.01.01 메뚜기 78 0
266 스키타던 초보·스노보더 충돌…2명 사상 2017.12.31 메뚜기 168 1
265 "다른 남자와 왜 술마셔"…동거녀 주점에 불 지른 40대 붙잡혀 2017.12.31 메뚜기 187 1
264 화재로 어린아이 3명 사망…20대 친모 술취해 "죽고싶다" [1] 2017.12.31 메뚜기 136 0
263 고준희 양 시신 유기…그들은 치밀하고 냉정했다 [1] 2017.12.31 메뚜기 150 0
262 제왕절개 때 태아 손가락 절단…서울대병원, 10개월 ‘나 몰라라’ 2017.12.30 메뚜기 336 0
» 8개월 동안… 준희 가족의 추악한 연극 2017.12.30 메뚜기 283 0
260 [Why] 수능 대신 공무원 시험… 교복 입은 그들, 왜 '공딩족'이 됐을까 2017.12.30 메뚜기 115 0
259 아파트 11층 베란다서 이불 털던 50대 남성 추락사 2017.12.30 메뚜기 165 0
258 암매장한 날, 親父는 인스타그램에 "ㅋㅋ" 2017.12.30 메뚜기 153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