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왕절개 때 태아 손가락 절단…서울대병원, 10개월 ‘나 몰라라’

 

 

ㆍ부모 항의에 뒤늦게 보상 언급

제왕절개 수술 중 태아의 손가락을 절단하는 의료사고를 낸 서울대병원이 사고 발생 10개월이 지나도록 진상조사와 피해 보상을 미루는 등 수수방관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29일 피해 아동의 가족과 서울대병원의 설명을 종합하면 지난 2월8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에서 제왕절개 수술을 하던 의료진이 태아의 왼쪽 새끼손가락 끝마디를 절단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3월쯤 언론의 취재가 시작되자 병원 측은 “의료진의 과실을 인정하고 향후 피해 보상을 하겠다”며 “사고 직후 접합 수술을 했고 수술을 한 손가락 기능이 서서히 회복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경향신문 취재 결과 접합 수술은 실패한 것으로 나타났다. 당시 의료진은 접합 수술 직후 “동맥은 이었는데 정맥은 못 이었다”며 수술 실패를 사실상 인정한 것으로 확인됐다. 피해 아동의 아버지 ㄱ씨(36)는 “3월 초쯤 (접합 수술 받은 부위가) 괴사되어서 다시 분리됐다”며 “당시까지만 해도 병원은 빠른 시간 안에 재수술 등 피해 보상을 하겠다고 약속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사고 발생 후 10개월이 지날 때까지 병원 측은 피해 가족에게 연락을 취하지 않았다. ㄱ씨는 “아무리 기다려도 병원 쪽에서 전화 한통 걸어오지 않아 먼저 연락해 지난 21일 병원 관계자를 만났지만, ‘그간 노조가 파업 중이어서 바빴다’는 황당한 답변을 내놨다”고 말했다. ㄱ씨에 따르면 병원 측은 당시 “자체 진상조사를 벌였지만 손가락을 절단한 당사자를 찾을 수 없었고, 집도의인 윤모 교수의 업적과 지위를 고려해 집도의만 경고 조치하는 선에서 마무리했다”고 해명했다. 재수술 등 피해 보상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 ㄱ씨가 확인해 보니 집도의에 대한 ‘구두 경고’ 역시 그가 병원 측에 연락을 취한 12월 중순에야 이뤄진 것으로 드러났다.

ㄱ씨는 “사고 발생 1년이 다 될 때까지 의료사고를 낸 당사자를 찾지도 못하고 집도의에 대해서도 구두 경고라는 솜방망이 처벌로 진상조사를 끝낸 것”이라며 “아이를 안전하게 낳겠다는 믿음으로 국내 최고의 국립 의료기관을 찾았는데 딸아이가 평생 장애를 갖게 됐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그는 “아이 치료를 생각하면서 병원을 믿고 지금까지 기다렸지만, 병원 측이 즉각적인 피해 보상과 진상조사 조치를 하지 않으면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대병원 관계자는 경향신문과의 통화에서 “피해 가족에게 연락을 먼저 취하지 못하는 등 잘못한 부분이 있지만, 일부러 지연한 것은 아니고 절차를 밟다보니 늦어진 것”이라며 “이제라도 피해 가족과 보상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해명했다.

 

 

경향신문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인기글 '인천 초등생 살인' 2심도 최고형 구형… 20세 공범, 검사에게 "개XX" 욕설 2018.04.21 메뚜기 235 2
인기글 추위 방치된 이웃집 개에 우유·사료 준 여성 처벌 왜 2018.04.21 메뚜기 437 2
273 한국 어르신이 운동 더 많이 하는데… 신체나이는 일본이 3.7세 젊어 2018.01.02 메뚜기 150 0
272 한국 생산인구 향후 20년간 19% 급감…OECD -0.1% 불과 2018.01.02 메뚜기 55 0
271 "눈 떠보니 종이가루 천지"…롯데월드타워 인근 주민 불만 폭주 2018.01.02 메뚜기 147 0
270 "집 파느니 증여한다"…잇단 규제에 주택 매매↓, 증여↑ 2018.01.01 메뚜기 357 0
269 오늘부터 가상화폐 신규거래 불가…20일께 재개될 듯 2018.01.01 메뚜기 126 0
268 직장에서도 법대로 합시다…권위주의 갑질 '그만' [2] 2018.01.01 메뚜기 123 0
267 추자도 해상 실종선원 2명 수색 총력…잠수사 41명 투입 [1] 2018.01.01 메뚜기 77 0
266 스키타던 초보·스노보더 충돌…2명 사상 2017.12.31 메뚜기 167 1
265 "다른 남자와 왜 술마셔"…동거녀 주점에 불 지른 40대 붙잡혀 2017.12.31 메뚜기 186 1
264 화재로 어린아이 3명 사망…20대 친모 술취해 "죽고싶다" [1] 2017.12.31 메뚜기 135 0
263 고준희 양 시신 유기…그들은 치밀하고 냉정했다 [1] 2017.12.31 메뚜기 148 0
» 제왕절개 때 태아 손가락 절단…서울대병원, 10개월 ‘나 몰라라’ 2017.12.30 메뚜기 334 0
261 8개월 동안… 준희 가족의 추악한 연극 2017.12.30 메뚜기 281 0
260 [Why] 수능 대신 공무원 시험… 교복 입은 그들, 왜 '공딩족'이 됐을까 2017.12.30 메뚜기 114 0
259 아파트 11층 베란다서 이불 털던 50대 남성 추락사 2017.12.30 메뚜기 161 0
258 암매장한 날, 親父는 인스타그램에 "ㅋㅋ" 2017.12.30 메뚜기 151 0
257 모텔서 프로포폴 투약 의사 벌금형 2017.12.28 메뚜기 364 0
256 반려인 10명 중 2명, 미용·진료비 등으로 한달에 10만~30만원 사용 2017.12.28 메뚜기 212 0
255 50대 이상 부부 적정생활비 월230만9000원 2017.12.28 메뚜기 299 0
254 아이도 안낳고 결혼도 안하는 한국 2017.12.28 메뚜기 498 0
253 경찰, 신생아 사망 이대목동병원 간호사 등 2명 소환조사 [2] 2017.12.26 메뚜기 254 0
252 3m 아래 계곡 추락한 승용차서 20대 숨진채 발견 2017.12.25 메뚜기 422 1
251 고준희양 실종 37일째 '오리무중'…경찰, 빗속 수색 이어가 2017.12.24 메뚜기 833 0
250 하늘도 울었다…노모·딸·손녀 함께 보낸 영결식 눈물바다 [1] 2017.12.24 메뚜기 677 0
249 여성 사우나 밖에서만 “대피” 외친 건물주, 초동대처 논란 [7] 2017.12.24 메뚜기 264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