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준희 양 시신 유기…그들은 치밀하고 냉정했다

 

 

 

친부와 내연녀 '딸 찾아달라' 지구대서 울먹여

실종 전단 직장 동료에게 나눠주기도, 거짓 연기
일관



AKR20171231008600055_01_i_20171231081919

얼굴 가린 고준희양 친부 [연합뉴스 자료사진]



고준희(5) 양 시신을 야산에 유기한 혐의로 구속된 친부 고모(36) 씨는 실종신고를 한 이후로 줄곧 거짓 연기를 한 것으로 드러났다.

내연녀 이모(35·여) 씨와 함께 경찰을 찾아 '제발 딸을 찾아달라'며 울먹였고 직장 동료에게 실종 전단을 나눠주기도 한 것으로 밝혀졌다.

31일 전주 덕진경찰서에 따르면 친부 고씨와 내연녀 이씨는 지난 8일 집 근처 지구대를 찾아 "우리 딸이 지난달 18일부터 사라졌다. 꼭 좀 찾아달라"고 사정했다.

이들은 아이를 잃어버린 부모의 애타는 심경을 고스란히 드러냈다고 현장에 있던 경찰은 기억했다.

친부 고씨는 지구대에서 침통한 표정으로 일관했고, 내연녀 이씨도 준희 양과 각별한 사이인 것처럼 실종 경위를 설명했다.

고씨는 '딸이 없으면 못 산다'며 한참 동안 소리를 지르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경찰이 실종 경보를 발령한 다음에도 거짓으로 일관했다.

친부 고씨는 자신이 다니는 완주 한 공장 직원들에게 "딸을 잃어버렸다. 비슷한 애를 보면 말해달라"며 실종 전단을 나눠 준 것으로 알려졌다.



AKR20171231008600055_02_i_20171231081919

야산에서 옮겨지는 고준희양 시신 [연합뉴스 자료사진]



경찰 수사가 가족을 향할 때도 고씨와 이씨는 태연함을 유지했다.

고씨는 '실종 신고 경위가 석연치 않다'는 경찰 추궁에 "딸을 잃은 내가 피해자냐. 아니면 피의자냐"며 "이런 식으로 대하면 협조할 수 없다"고 받아쳤다.

이씨 역시 "왜 이런 식으로 수사하느냐. 그런 건 물어보지 말라"며 불쾌한 반응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사건을 담당한 경찰관은 "아이를 잃어버린 부모는 경찰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는 경우가 보통인데 고씨는 실종 경위를 물을 때마다 매우 민감한 반응을 보였다"며 "'준희 양 병원 진료기록이 너무 없다.' 등 불리한 질문을 하면 되레 화를 내기도 했다"고 밝혔다.

법원은 전날 준희 양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는 친부 고씨와 이씨의 어머니 김모(61·여) 씨에 대해 "증거인멸 및 도주 우려가 있다"며 검찰이 청구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경찰은 고씨와 함께 준희 양 시신 유기를 공모한 혐의로 내연녀 이씨에 대해서도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전주=연합뉴스)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인기글 ‘관악산 여고생 집단폭행’ 사건의 주범인 여중생이 구속되지 않은 이유 2018.07.17 메뚜기 445 2
인기글 [아직 살만한 세상] 딸아이 때린 남학생과 교실 앞에서 마주한 아버지 2018.07.17 메뚜기 293 2
282 경찰 '용인 일가족 살해범' 김성관 얼굴 공개 결정 file 2018.01.14 메뚜기 802 1
281 출산장려금 2천만원 시대…"효과 있다"vs"먹튀만 양산" 2018.01.14 메뚜기 284 1
280 2명 공간을 3명이 쓰는데 교도소에 ‘낭만’은 무슨 2018.01.14 메뚜기 282 0
279 가상화폐 거래 가상계좌 실명전환 거부하면 과태료 낸다 2018.01.14 메뚜기 108 0
278 새해 첫 날 남성 3명 차 안에서 숨진 채 발견 [1] 2018.01.02 메뚜기 660 1
277 밥 잘 먹기, 우유갑 혼자 따보기…1학년 준비됐나요? 2018.01.02 메뚜기 152 0
276 고준희양 친부, 딸 폭행 인정…사망 연관성은 여전히 부인 2018.01.02 메뚜기 157 0
275 “왜 날 무시해” 분노조절장애 낳는 모멸 사회 2018.01.02 메뚜기 152 0
274 부산 삼각산 불 30% 진화…소방당국 "100㏊ 피해 추정" 2018.01.02 메뚜기 64 0
273 한국 어르신이 운동 더 많이 하는데… 신체나이는 일본이 3.7세 젊어 2018.01.02 메뚜기 153 0
272 한국 생산인구 향후 20년간 19% 급감…OECD -0.1% 불과 2018.01.02 메뚜기 56 0
271 "눈 떠보니 종이가루 천지"…롯데월드타워 인근 주민 불만 폭주 2018.01.02 메뚜기 149 0
270 "집 파느니 증여한다"…잇단 규제에 주택 매매↓, 증여↑ 2018.01.01 메뚜기 359 0
269 오늘부터 가상화폐 신규거래 불가…20일께 재개될 듯 2018.01.01 메뚜기 128 0
268 직장에서도 법대로 합시다…권위주의 갑질 '그만' [2] 2018.01.01 메뚜기 124 0
267 추자도 해상 실종선원 2명 수색 총력…잠수사 41명 투입 [1] 2018.01.01 메뚜기 78 0
266 스키타던 초보·스노보더 충돌…2명 사상 2017.12.31 메뚜기 168 1
265 "다른 남자와 왜 술마셔"…동거녀 주점에 불 지른 40대 붙잡혀 2017.12.31 메뚜기 187 1
264 화재로 어린아이 3명 사망…20대 친모 술취해 "죽고싶다" [1] 2017.12.31 메뚜기 136 0
» 고준희 양 시신 유기…그들은 치밀하고 냉정했다 [1] 2017.12.31 메뚜기 150 0
262 제왕절개 때 태아 손가락 절단…서울대병원, 10개월 ‘나 몰라라’ 2017.12.30 메뚜기 336 0
261 8개월 동안… 준희 가족의 추악한 연극 2017.12.30 메뚜기 283 0
260 [Why] 수능 대신 공무원 시험… 교복 입은 그들, 왜 '공딩족'이 됐을까 2017.12.30 메뚜기 115 0
259 아파트 11층 베란다서 이불 털던 50대 남성 추락사 2017.12.30 메뚜기 165 0
258 암매장한 날, 親父는 인스타그램에 "ㅋㅋ" 2017.12.30 메뚜기 153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