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재로 어린아이 3명 사망…20대 친모 술취해 "죽고싶다"

 

 

PYH2017123103800005400_P2_20171231095101

광주 아파트서 화재…어린이 3명 숨져(광주=연합뉴스) 31일 오전 2시 28분께 광주 북구 두암동 한 아파트에서 불이 나 5살·3살 남아, 15개월 여아가 숨졌다. 베란다에서는 아이들의 어머니(24)가 팔과 다리에 화상을 입고 쓰러진 채 구조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화재 원인을 파악하고 있다. 2017.12.31 [광주 북부소방서 제공=연합뉴스]
hs@yna.co.kr



새벽 시간 광주 한 아파트에서 불이나 어린아이 3명이 숨지고, 20대 어머니는 화상을 입었다.

친모는 불이 나기 전 만취해 이혼한 남편에게 전화해 "죽고 싶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PYH2017123104270005400_P2_20171231095101

아파트 화재로 어린이 3명 사망[광주 북부소방서 제공=연합뉴스]



31일 오전 2시 28분께 광주 북구 두암동 한 아파트에서 불이 났다는 신고가 119 상황실에 접수됐다. 

불은 약 25분 만에 진화됐지만, 아파트 내부 아이들 방에서는 5살 남아, 3살 남아, 15개월 여아가 숨진 채 발견됐다.

아파트 베란다에서는 아이들의 어머니 A(22)씨가 팔·다리에 2도 화상을 입고 구조돼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아파트 내부 아이들이 자고 있던 작은 방이 전소했고 부엌과 거실도 일부 탔다.

이웃 주민 20여 명이 대피하기도 했다.

불은 3명의 아이가 자고 있던 방에서 시작된 것으로 추정됐다.

A씨는 불이 났다는 것을 느끼고, 다른 곳에 있던 전 남편에게 전화해 신고하도록 했다.



PYH2017123104240005400_P2_20171231095101

아파트 화재로 어린이 3명 숨져[광주 북부소방서 제공=연합뉴스]



A씨는 병원 치료를 받으며 화재 발생 경위를 묻는 경찰 질문에 "라면을 끓이다 잠들었는데 불이 났다"고 진술했다.

A씨 진술에 따르면 A씨는 라면을 끓이기 위해 가스레인지 불을 켜놓고 아이들 방에 들어가 깜박 잠이 들었다가 불이 난 사실을 알고 베란다에 대피해 전 남편에게 전화했다.

그러나 부엌 가스레인지는 거의 타지 않고 아이들이 자고 있던 작은 방만 주로 타 화재원인을 의심케 한다고 소방관계자는 전했다.

구체적인 화재 경위를 묻는 경찰의 질문에는 A씨는 입을 닫고 대답하지 않고 있다고 경찰은 밝혔다.

A씨는 화재 직전 만취해 다른 곳에 있는 전 남편에게 전화를 걸어 "죽고 싶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남편과 이혼 소송 끝에 지난 27일 이혼 판결을 받은 A씨는 별다른 직업 없이 3명 아이를 부양해야 할 상황인 것으로 경찰 조사 결과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까지 화재원인을 추정할만한 직접적인 증거가 확보되지 않았다"며 "다양한 화재원인을 염두에 두고 수사를 하겠다"고 밝혔다. 

 

 

(광주=연합뉴스)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인기글 ‘관악산 여고생 집단폭행’ 사건의 주범인 여중생이 구속되지 않은 이유 2018.07.17 메뚜기 445 2
인기글 [아직 살만한 세상] 딸아이 때린 남학생과 교실 앞에서 마주한 아버지 2018.07.17 메뚜기 293 2
282 경찰 '용인 일가족 살해범' 김성관 얼굴 공개 결정 file 2018.01.14 메뚜기 802 1
281 출산장려금 2천만원 시대…"효과 있다"vs"먹튀만 양산" 2018.01.14 메뚜기 284 1
280 2명 공간을 3명이 쓰는데 교도소에 ‘낭만’은 무슨 2018.01.14 메뚜기 282 0
279 가상화폐 거래 가상계좌 실명전환 거부하면 과태료 낸다 2018.01.14 메뚜기 108 0
278 새해 첫 날 남성 3명 차 안에서 숨진 채 발견 [1] 2018.01.02 메뚜기 660 1
277 밥 잘 먹기, 우유갑 혼자 따보기…1학년 준비됐나요? 2018.01.02 메뚜기 152 0
276 고준희양 친부, 딸 폭행 인정…사망 연관성은 여전히 부인 2018.01.02 메뚜기 157 0
275 “왜 날 무시해” 분노조절장애 낳는 모멸 사회 2018.01.02 메뚜기 152 0
274 부산 삼각산 불 30% 진화…소방당국 "100㏊ 피해 추정" 2018.01.02 메뚜기 64 0
273 한국 어르신이 운동 더 많이 하는데… 신체나이는 일본이 3.7세 젊어 2018.01.02 메뚜기 153 0
272 한국 생산인구 향후 20년간 19% 급감…OECD -0.1% 불과 2018.01.02 메뚜기 56 0
271 "눈 떠보니 종이가루 천지"…롯데월드타워 인근 주민 불만 폭주 2018.01.02 메뚜기 149 0
270 "집 파느니 증여한다"…잇단 규제에 주택 매매↓, 증여↑ 2018.01.01 메뚜기 359 0
269 오늘부터 가상화폐 신규거래 불가…20일께 재개될 듯 2018.01.01 메뚜기 128 0
268 직장에서도 법대로 합시다…권위주의 갑질 '그만' [2] 2018.01.01 메뚜기 124 0
267 추자도 해상 실종선원 2명 수색 총력…잠수사 41명 투입 [1] 2018.01.01 메뚜기 78 0
266 스키타던 초보·스노보더 충돌…2명 사상 2017.12.31 메뚜기 168 1
265 "다른 남자와 왜 술마셔"…동거녀 주점에 불 지른 40대 붙잡혀 2017.12.31 메뚜기 187 1
» 화재로 어린아이 3명 사망…20대 친모 술취해 "죽고싶다" [1] 2017.12.31 메뚜기 136 0
263 고준희 양 시신 유기…그들은 치밀하고 냉정했다 [1] 2017.12.31 메뚜기 150 0
262 제왕절개 때 태아 손가락 절단…서울대병원, 10개월 ‘나 몰라라’ 2017.12.30 메뚜기 336 0
261 8개월 동안… 준희 가족의 추악한 연극 2017.12.30 메뚜기 283 0
260 [Why] 수능 대신 공무원 시험… 교복 입은 그들, 왜 '공딩족'이 됐을까 2017.12.30 메뚜기 115 0
259 아파트 11층 베란다서 이불 털던 50대 남성 추락사 2017.12.30 메뚜기 165 0
258 암매장한 날, 親父는 인스타그램에 "ㅋㅋ" 2017.12.30 메뚜기 153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