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장 처조카 합격시키려 … 91점 지원자 16점으로 조작

 

 

전주 탄소융합기술원 채용 비리
정동철 원장-인사담당 직원 입건
전주시 출연기관인 한국탄소융합기술원이 원장의 처조카를 채용하기 위해 다른 지원자의 면접 점수를 조작한 것으로 경찰 수사 결과 드러났다. 

22일 전주시 등에 따르면 전주 덕진경찰서는 업무방해 혐의로 정동철(51) 원장과 탄소기술원 인사 담당 직원 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정 원장은 지난해 4월 탄소기술원 행정기술직 마급(공무원 9급 상당) 직원을 뽑는 과정에서 인사 담당 부서장과 실무자에게 지시해 처조카 A씨를 부당하게 채용한 혐의다. 

앞서 지난해 12월 전국 1190개 공공기관 및 유관단체에 대한 정부 특별 점검에서 탄소기술원의 채용 비리가 적발돼 경찰에 고발됐다. 당초 탄소기술원은 “실무자가 면접위원의 평점 점수를 집계표에 잘못 옮겨 적었다”고 해명했다. 단순 실수였다는 것이다. 하지만 경찰 수사 결과 해당 합격자는 정 원장 부인 친언니의 아들(처조카)로 확인됐다. 경찰은 지난달 말 압수수색에서 인사 담당자들이 사용하던 컴퓨터와 관련 서류 등을 확보해 이 같은 사실을 밝혀냈다. 경찰에 따르면 인사 담당 실무자는 필기 점수가 낮은 정 원장의 처조카를 합격시키기 위해 외부 면접위원이 상위 지원자에게 준 91점을 16점으로 고쳤다. 인사 담당자들은 정 원장과 A씨와의 관계를 모른 채 합격시키라는 지시를 받았다. A씨는 다른 업무를 보면서 정 원장이 장거리 출장을 갈 때 공용차를 몰았다고 한다. 현재도 근무 중이다. 정 원장은 경찰에서 채용 절차를 어긴 잘못은 인정하면서도 “인근 기관장이 운전기사의 협박에 시달리는 모습을 보고 믿을 수 있는 직원이 필요해 처조카를 뽑았다”고 말했다. 경찰 조사에서 금품이 오간 정황은 없었다. 

정 원장은 청와대에 말발이 먹히는 전북 인사 중 한 명으로 꼽힌다. 참여정부 시절 양정철 홍보기획비서관과 함께 국정과제비서관으로 일했고 우석대에 함께 근무하기도 해 친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정 원장은 이날 전주시에 사직서를 냈다. 

 

 

중앙일보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317 "꽃보다 사람이 더 많아"…추위 이긴 윤중로 벚꽃축제 인파 2018.04.08 메뚜기 164 0
316 일기에 담긴 살인마의 진짜 얼굴…니코틴 살인 사건의 전말 2018.04.07 메뚜기 632 1
315 대학 대신 취업 … 월 600만원 버는 25세 택배기사 2018.04.07 메뚜기 373 1
314 청년 고통시대 … 대학 나와도 생활고에 마음의 병 2018.04.07 메뚜기 164 3
313 영화 한 편이 부른 중국발 쓰레기 패닉 … 고철·폐지·폐가전품까지 번진다 2018.04.07 메뚜기 409 4
312 서울이 확 늙어간다…집값 상승의 그림자 2018.04.06 메뚜기 370 3
311 박근혜, 징역 24년·벌금 180억원…18개 혐의중 16개 유죄 2018.04.06 메뚜기 231 1
310 '30년 구형' 박근혜 전 대통령, 1심 출석 안할 듯…중형 불가피 2018.04.06 메뚜기 429 0
309 프로야[아시아경제 송승윤 기자] 구 선수 출신 중학교 야구부 감독 아동학대 혐의로 입건 2018.04.06 메뚜기 77 0
308 경찰 오늘 '신생아 사망' 수사 결과 발표…7명 기소의견 2018.04.06 메뚜기 69 0
307 죽음을 부른 신혼여행 … 결혼 후 드러난 남편의 두 얼굴 2018.04.06 메뚜기 714 3
306 이들이 맨손으로 받친 건 생명이었다 2018.04.06 메뚜기 154 1
305 박근혜, 헌정 첫 파면→구속기소→재판 보이콧 끝에 오늘 선고 2018.04.06 메뚜기 89 0
304 고소인에 수사자료 넘긴 검사 2명 영장… 윗선여부 수사 2018.02.23 메뚜기 162 0
303 부부싸움 하다 10개월 아들 던져 숨지게 한 20대 구속 2018.02.23 메뚜기 334 1
302 용기 내 고발했지만… “꽃뱀” 수군거림에 또 눈물 2018.02.23 메뚜기 217 2
» 원장 처조카 합격시키려 … 91점 지원자 16점으로 조작 2018.02.23 메뚜기 137 0
300 "성폭행 폭로 사실이어도 명예훼손죄 가능"… '미투' 위축 논란 가열 2018.02.22 메뚜기 276 0
299 김정숙 여사 "韓여성문제 심각…여성의 가치 위해 함께 노력" 2018.02.22 메뚜기 189 0
298 "성추문 모두 사실"..조민기, 피해자+목격자 끝없는 폭로 2018.02.22 메뚜기 362 2
297 전자발찌 부착자에 늦은 귀가 임의허용…그 틈에 또 성폭행 2018.02.22 메뚜기 108 0
296 "서울 아파트 전셋값 내렸다" 3년8개월만에 첫 하락 2018.02.22 메뚜기 48 0
295 공무원이 수년간 성추행..보복 걱정에 입 다물었던 피해자들 2018.02.22 메뚜기 75 0
294 청주대 "조민기 음해발언 유감, 성추행 피해자 보호 최우선" 2018.02.22 메뚜기 50 0
293 신생아 2명 냉장고에 시신 유기 친모 2심도 징역 2년 2018.02.22 메뚜기 76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