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들이 맨손으로 받친 건 생명이었다

 

 

["사고 버스에 부상자 있어요"… 시민들이 달려들었다]

버스, 옆차 추돌후 담장 들이받자 10여명이 10분간 전복 안되게 지탱
119구조대, 안에 있던 부상자 구출

사고로 승객 2명 숨지고 37명 다쳐



울산에서 5일 시내버스 교통사고로 2명이 숨지고 37명이 다쳤다. 공장 담벼락을 들이받은 버스는 금방이라도 왼쪽으로 쓰러질 듯 아슬아슬하게 서 있었다. 버스가 전복되면 더 큰 피해가 발생할 수 있었다. 근처를 지나던 시민들이 모여 버스를 맨몸으로 떠받쳤다. 그렇게 10여 분을 버텨 더 큰 참사를 막아냈다.

5일 오전 9시 28분쯤 울산시 북구 염포동 아산로에서 편도 3차로를 달리던 133번 시내버스가 2차로에서 차선을 바꾸려던 K5 승용차와 부딪혔다. 버스에는 39명이 타고 있었다. 운전석 쪽을 들이받힌 버스는 균형을 잃고 도로 밖으로 튕겨져 나갔다.



2018040600084_0_20180406082402273.jpg?ty

살려야 해 - 5일 오전 울산 북구 염포동 아산로에서 133번 버스가 차선을 급변경하던 승용차에 부딪힌 뒤 튕겨 나가 주변 공장 벽을 들이받았다. 사고를 목격한 시민 10여 명이 가던 길을 멈추고 넘어지려는 버스를 맨손으로 떠받치고 있다. 이 때문에 더 큰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울산맘’s카페 연합뉴스


버스는 약 2m 높이의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담벼락을 들이받고 멈췄다. 담벼락 약 10m가 무너져 내릴 정도로 큰 충돌이었다. 버스 앞부분이 심하게 파손됐다. 이 사고로 이모(40)씨 등 2명이 숨지고 버스기사 양모(50)씨 등 37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버스 안은 아수라장이 됐다. 거동이 가능한 승객들은 운전석 뒤편 창문으로 간신히 빠져 나왔다. 하지만 부상이 심한 승객 10여 명은 버스에 갇혔다. 갑작스러운 충격으로 운전석 쪽으로 튕겨져 있었다. 담벼락을 뚫고 나간 버스는 오른쪽 바퀴가 장애물에 걸려 왼쪽으로 기울어졌다. 버스가 전복되면 운전석 쪽에 있던 중상자들이 더 큰 피해를 당할 상황이었다.

사고를 목격한 시민들이 잇따라 길가에 차를 세우고 버스로 다가왔다. 버스에서 빠져나온 경상자들도 모였다. 이들은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기울어진 버스 왼쪽을 10여 분간 맨손으로 떠받쳤다. 시민들이 선 방향으로 버스가 넘어질 수도 있는 상황이었으나 한 명도 빠지지 않고 10여 분을 버텼다. 한 목격자는 "쾅 하는 소리가 들려 가봤더니, 10여 명의 사람이 줄지어 서서 버스를 받치고 있었다"며 "자신들도 다칠 수 있는 상황이었는데, 망설임 없이 나섰다"고 했다.

시민들이 버티는 사이 119구조대가 도착했다. 울산 동부소방서 염포 119안전센터 강영국 팀장은 "10명 정도의 사람이 피를 흘리며 간신히 신음만 내뱉고 있었다"며 "만약 버스가 옆으로 쓰러지기라도 한다면 부상 정도는 더 심했을 것이다"고 했다. 소방대원들은 부상자들을 버스 운전석 뒤편 창문과 오른쪽 중간 출구로 빼냈다. 함께 출동한 견인차가 버스를 뒤에서 끌어당겨 바로 세웠다. 경찰 관계자는 "시민들이 몸을 사리지 않고 구조에 나서 추가 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고 했다.

경찰은 차선을 변경하다 시내버스를 들이받은 K5 차량 운전자 윤모(23)씨를 이날 낮 12시쯤 긴급체포했다. 경찰 관계자는 "도로 방범카메라를 보면 두 차량이 과속은 하지 않은 것으로 추정된다"며 "시속 60㎞ 정도의 속도로 나란히 달리다 사고가 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이 도로의 제한속도는 시속 60㎞다. 윤씨는 교통사고처리 특례법을 위반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사상자가 다수 발생하는 등 사안이 중대하다고 판단했다. 윤씨는 경찰에서 "옆에 달리던 시내버스를 못 봤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추가 조사를 거쳐 윤씨의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조선일보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317 "꽃보다 사람이 더 많아"…추위 이긴 윤중로 벚꽃축제 인파 2018.04.08 메뚜기 164 0
316 일기에 담긴 살인마의 진짜 얼굴…니코틴 살인 사건의 전말 2018.04.07 메뚜기 632 1
315 대학 대신 취업 … 월 600만원 버는 25세 택배기사 2018.04.07 메뚜기 373 1
314 청년 고통시대 … 대학 나와도 생활고에 마음의 병 2018.04.07 메뚜기 164 3
313 영화 한 편이 부른 중국발 쓰레기 패닉 … 고철·폐지·폐가전품까지 번진다 2018.04.07 메뚜기 409 4
312 서울이 확 늙어간다…집값 상승의 그림자 2018.04.06 메뚜기 370 3
311 박근혜, 징역 24년·벌금 180억원…18개 혐의중 16개 유죄 2018.04.06 메뚜기 231 1
310 '30년 구형' 박근혜 전 대통령, 1심 출석 안할 듯…중형 불가피 2018.04.06 메뚜기 429 0
309 프로야[아시아경제 송승윤 기자] 구 선수 출신 중학교 야구부 감독 아동학대 혐의로 입건 2018.04.06 메뚜기 77 0
308 경찰 오늘 '신생아 사망' 수사 결과 발표…7명 기소의견 2018.04.06 메뚜기 69 0
307 죽음을 부른 신혼여행 … 결혼 후 드러난 남편의 두 얼굴 2018.04.06 메뚜기 714 3
» 이들이 맨손으로 받친 건 생명이었다 2018.04.06 메뚜기 154 1
305 박근혜, 헌정 첫 파면→구속기소→재판 보이콧 끝에 오늘 선고 2018.04.06 메뚜기 89 0
304 고소인에 수사자료 넘긴 검사 2명 영장… 윗선여부 수사 2018.02.23 메뚜기 162 0
303 부부싸움 하다 10개월 아들 던져 숨지게 한 20대 구속 2018.02.23 메뚜기 334 1
302 용기 내 고발했지만… “꽃뱀” 수군거림에 또 눈물 2018.02.23 메뚜기 217 2
301 원장 처조카 합격시키려 … 91점 지원자 16점으로 조작 2018.02.23 메뚜기 137 0
300 "성폭행 폭로 사실이어도 명예훼손죄 가능"… '미투' 위축 논란 가열 2018.02.22 메뚜기 276 0
299 김정숙 여사 "韓여성문제 심각…여성의 가치 위해 함께 노력" 2018.02.22 메뚜기 189 0
298 "성추문 모두 사실"..조민기, 피해자+목격자 끝없는 폭로 2018.02.22 메뚜기 362 2
297 전자발찌 부착자에 늦은 귀가 임의허용…그 틈에 또 성폭행 2018.02.22 메뚜기 108 0
296 "서울 아파트 전셋값 내렸다" 3년8개월만에 첫 하락 2018.02.22 메뚜기 48 0
295 공무원이 수년간 성추행..보복 걱정에 입 다물었던 피해자들 2018.02.22 메뚜기 75 0
294 청주대 "조민기 음해발언 유감, 성추행 피해자 보호 최우선" 2018.02.22 메뚜기 50 0
293 신생아 2명 냉장고에 시신 유기 친모 2심도 징역 2년 2018.02.22 메뚜기 76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