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과 포도 복숭아 한반도서 사라진다…기후변화 영향

 

 

국민과일 대부분 2050년 이후 재배가능지 급감
제주감귤 없어지고 영덕감귤…인삼은 연천

0003308403_001_20180410120116072.jpg?typ

주요 농작물 주산지 이동 지도. (통계청 제공) © News1
 

 지구온난화에 따른 기온 상승으로 국민대표 과일인 사과, 복숭아, 포도를 재배할 수 있는 지역이 급격히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반면 아열대 기후에 적합한 감귤과 단감 재배 가능지는 북상하면서 지속적으로 증가할 전망이다.

통계청이 10일 발표한 '기후변화에 따른 주요 농작물 주산지 이동현황'에 따르면 21세기 말에는 강원도 산간을 제외한 우리나라 대부분 지역이 아열대 기후로 변화하고 주요 농산물 재배가능지는 북상할 것으로 예측됐다.

전 세계 기후 관련 자료와 기상청, 농촌진흥청 자료 등을 바탕으로 분석한 결과다.

주요 과수 작물을 재배할 수 있는 지역은 대체로 남서부에서 영동 지역으로 북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체적으로 보면, 사과는 총 재배가능지가 꾸준히 감소해 2090년대 강원도 일부 지역에서만 재배가 가능할 것으로 나타났다.

복숭아와 포도는 2050년대까지 재배 가능 면적이 약간 늘지만 2050년대 이후부터 급감할 것으로 전망됐다.

특히 복숭아는 2090년대에 영동‧전북 일부 산간만 재배할 수 있으며 포도는 고품질 재배적지가 2020년대부터 급격히 감소할 것으로 분석됐다.

반대로 감귤과 단감의 총 재배가능지는 지속해서 증가할 전망이다. 감귤은 21세기 말 강원도 해안에서, 단감은 산간을 제외한 중부 내륙에서도 재배가 가능해진다.

과수 작물이 아닌 인삼의 경우, 재배적합지와 재배가능지 모두가 감소할 것으로 예측됐다. 통계청은 인삼이 21세기 말 강원도 일부, 내륙 산간 지역에 국한돼 재배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서울=뉴스1)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인기글 지인 지적장애 딸 상습 성폭행…징역 9년 선고 2018.08.18 메뚜기 206 2
338 음주운전자가 오토바이 들이받아…1명 사망 2018.04.12 메뚜기 106 0
337 '이건희 동영상 협박' CJ 前부장, 징역 4년6개월 확정 2018.04.12 메뚜기 447 0
336 신안 충돌 어선서 2명 숨진 채 추가 발견…사망 3명·실종 3명 2018.04.12 메뚜기 78 1
335 제주서 열기구 추락…탑승자 1명 중상·12명 경상 2018.04.12 메뚜기 33 0
334 인구 줄어드는 서울...집은 더 부족해졌다 2018.04.11 메뚜기 303 1
333 "날아가고 쓰러지고" 태풍 같은 강풍에 전국 '휘청' 2018.04.11 메뚜기 175 0
332 '부하 성추행' 부장검사, 집행유예…검찰 미투 첫 판결 2018.04.11 메뚜기 112 0
331 ‘숨 못 쉬는 대한민국’ 미세먼지에 황사·꽃가루까지 2018.04.11 메뚜기 91 1
330 "900만원 중고차를 1700만원에"…폭행·협박 일삼은 중고차업자 일당 55명 검거 2018.04.11 메뚜기 99 0
329 김나영, 제주도 스몰웨딩부터 둘째 임신…결혼 3년 꽃길 2018.04.11 메뚜기 509 1
328 경찰 "일가족 4명 숨진 아파트 화재, 방화 개연성 높아" 2018.04.10 메뚜기 404 1
327 경찰 "일가족 4명 숨진 아파트 화재, 방화 개연성 높아" 2018.04.10 메뚜기 96 0
326 '국민연금 꼬박꼬박 냈는데'…근로자 한해 100만명 체납 2018.04.10 메뚜기 163 0
» 사과 포도 복숭아 한반도서 사라진다…기후변화 영향 2018.04.10 메뚜기 341 0
324 "엄마와 다퉈 화났다" 엄마 사는 모텔에 불 지른 아들 2018.04.09 메뚜기 432 1
323 그땐 몰랐습니다, 사랑한다면서 설마 죽일 줄은… 2018.04.09 메뚜기 598 0
322 경북 경주 인근서 규모 2.4 지진…"2016년 강진의 여진" 2018.04.09 메뚜기 71 0
321 미투, 사실을 폭로해도 처벌된다?…족쇄가 된 현행법 2018.04.08 메뚜기 356 2
320 이정재 ♥ 임세령 봄바람 휘날리며~ 주말 데이트 포착 2018.04.08 메뚜기 985 3
319 위내시경 받던 50대 돌연사… 경찰 수사 착수 2018.04.08 메뚜기 508 0
318 “인질범에 ‘진정하세요’는 毒”...위기협상 전문가의 생존요령 2018.04.08 메뚜기 151 1
317 "꽃보다 사람이 더 많아"…추위 이긴 윤중로 벚꽃축제 인파 2018.04.08 메뚜기 164 0
316 일기에 담긴 살인마의 진짜 얼굴…니코틴 살인 사건의 전말 2018.04.07 메뚜기 632 1
315 대학 대신 취업 … 월 600만원 버는 25세 택배기사 2018.04.07 메뚜기 373 1
314 청년 고통시대 … 대학 나와도 생활고에 마음의 병 2018.04.07 메뚜기 164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