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일가족 4명 숨진 아파트 화재, 방화 개연성 높아"

 

 

"신변 비관한 40대 가장이 자녀들 자는 사이 불 낸 것으로 추정"

 

 

0003088478_001_20180410112104717.jpg?typ

일가족 4명이 숨진 부산 아파트 화재 현장에 대한 합동감식이 진행되고 있다. (사진=부산경찰청 제공)

지난달 29일 일가족 4명이 숨진 부산의 아파트 화재 원인은 신변을 비관한 40대 가장의 방화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부산 동래경찰서는 10일 아파트 화재 사건의 중간수사 결과 숨진 박모(45)씨가 신변을 비관해 불을 낸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경찰은 불이 시작된 것으로 보이는 안방 출입구 주변에서 의류나 종이류 같은 가연물에 직접 불을 붙이는 연소현상 외에 전기적인 문제나 인화성 물질이 전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앞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부검 결과 사망자들 모두 기도에 그을음이 확인되는 등 전형적인 화재사로 추정됐다. 사망자들의 몸에서 수면제 등 약물 반응은 나타나지 않았다.

집안에 외부인이 침입한 흔적도 확인되지 않았다.

경찰에 따르면 숨진 박씨는 최근 아파트 투자로 인한 자금문제와 회사일에 대한 책임감 등으로 심리적 고통을 호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 같은 상황을 종합적으로 분석해 볼 때 숨진 박씨가 신변을 비관해 자녀들이 자고 있는 사이 불을 낸 것으로 잠정 결론 내렸다. 

경찰은 국과수의 정확한 감정결과가 회신되면 화재와 사망원인에 대한 최종 수사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앞서, 지난달 29일 오전 5시 40분쯤 동래구 수안동 아파트 1층에서 불이 나 안방에서 박씨와 아들 3명 (13세, 11세, 8세)이 숨진 채 발견됐다

이들은 침대와 바닥에 각각 2명씩 반듯이 누운 채 발견됐는데, 대피를 시도한 흔적은 나타나지 않았다.

 

 

노컷뉴스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343 '일자리 쇼크' 1분기 실업급여 역대 최고…63만명에 1조5천억 2018.04.15 메뚜기 65 0
342 학벌 더 좋은 남자와 결혼하는 여성 35년새 ¼로 '뚝' 2018.04.15 메뚜기 98 0
341 신안 해상 어선-냉동운반선 충돌 사고 실종자 2명 추가 발견 2018.04.12 메뚜기 167 0
340 출소 뒤 지시 따르지 않은 후배 불러내 보복폭행 20대 조폭 구속 2018.04.12 메뚜기 239 0
339 “집단 성행위까지 요구했다” 이재록 성폭력 추가 증언 2018.04.12 메뚜기 1163 1
338 음주운전자가 오토바이 들이받아…1명 사망 2018.04.12 메뚜기 103 0
337 '이건희 동영상 협박' CJ 前부장, 징역 4년6개월 확정 2018.04.12 메뚜기 439 0
336 신안 충돌 어선서 2명 숨진 채 추가 발견…사망 3명·실종 3명 2018.04.12 메뚜기 75 1
335 제주서 열기구 추락…탑승자 1명 중상·12명 경상 2018.04.12 메뚜기 30 0
334 인구 줄어드는 서울...집은 더 부족해졌다 2018.04.11 메뚜기 298 1
333 "날아가고 쓰러지고" 태풍 같은 강풍에 전국 '휘청' 2018.04.11 메뚜기 172 0
332 '부하 성추행' 부장검사, 집행유예…검찰 미투 첫 판결 2018.04.11 메뚜기 108 0
331 ‘숨 못 쉬는 대한민국’ 미세먼지에 황사·꽃가루까지 2018.04.11 메뚜기 87 1
330 "900만원 중고차를 1700만원에"…폭행·협박 일삼은 중고차업자 일당 55명 검거 2018.04.11 메뚜기 97 0
329 김나영, 제주도 스몰웨딩부터 둘째 임신…결혼 3년 꽃길 2018.04.11 메뚜기 500 1
» 경찰 "일가족 4명 숨진 아파트 화재, 방화 개연성 높아" 2018.04.10 메뚜기 400 1
327 경찰 "일가족 4명 숨진 아파트 화재, 방화 개연성 높아" 2018.04.10 메뚜기 93 0
326 '국민연금 꼬박꼬박 냈는데'…근로자 한해 100만명 체납 2018.04.10 메뚜기 160 0
325 사과 포도 복숭아 한반도서 사라진다…기후변화 영향 2018.04.10 메뚜기 340 0
324 "엄마와 다퉈 화났다" 엄마 사는 모텔에 불 지른 아들 2018.04.09 메뚜기 429 1
323 그땐 몰랐습니다, 사랑한다면서 설마 죽일 줄은… 2018.04.09 메뚜기 592 0
322 경북 경주 인근서 규모 2.4 지진…"2016년 강진의 여진" 2018.04.09 메뚜기 70 0
321 미투, 사실을 폭로해도 처벌된다?…족쇄가 된 현행법 2018.04.08 메뚜기 354 2
320 이정재 ♥ 임세령 봄바람 휘날리며~ 주말 데이트 포착 2018.04.08 메뚜기 977 3
319 위내시경 받던 50대 돌연사… 경찰 수사 착수 2018.04.08 메뚜기 503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