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여대생 호주서 ‘100억대 마약사건’ 혐의 체포

 

 

호주에서 공부 중인 한국인 여대생이 100억원대 마약 사건에 연루돼 현지 경찰에 체포됐다. 

12일 외교부 등에 따르면 호주에서 지난달 중순 한국인 여대생 A씨(24)가 마약 사건에 가담한 혐의로 체포돼 억류된 상태다. A씨는 지난해 호주로 워킹 홀리데이를 떠났다. 

A씨는 국제 소포(EMS)를 이용해 대량의 ‘슈도에페드린’을 호주에서 받으려 한 혐의로 체포됐다. 슈도에페드린은 필로폰을 만드는 데도 쓰이는 마약 원료 물질이다. 

 

0002797370_002_20180212104256175.jpg?typ
수사기관이 압수한 필로폰(자료사진). [중앙포토]
 


해외 배송 중 인도네시아에서 적발된 국제 소포에는 모두 10만 정의 슈도에페드린이 담겨 있었다고 한다. 한화로 100억원대 이상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호주 경찰은 인도네시아 당국을 통해 해당 사실을 파악한 뒤 A씨를 체포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 측은 지인의 단순한 요청에 마약 원료라는 사실을 모른 채 아르바이트를 했던 것이라는 입장이라고 한다. 호주에서 공부를 시작할 무렵 알게 된 한국인이 한국에 돌아간 뒤 국제 소포를 자신 대신 받아주는 아르바이트를 제안해 이름과 주소 등 인적사항만 알려줬다는 것이다. 

외교부 관계자는 “현지 대사관을 통해 변호사 선임 등 (A씨에게) 도움을 주고 있다”고 말했다. 

 

 

중앙일보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397 "개 나고 사람 났냐" 뿔난 시민들…개 물림 사고 대책은? [3] 2017.10.22 메뚜기 3845 4
396 60년 넘게 인적 끊긴 DMZ, 멸종위기종의 천국이 됐다 2018.02.17 메뚜기 620 2
395 [Why] 나도 당했다, 친했던 언니한테… 2018.02.10 메뚜기 313 2
394 '한국의 멋' 선 보인다…인천공항 2터미널 전통문화센터 개관 2018.02.07 메뚜기 324 2
393 거꾸로 가는 한국…나이 들수록 소득 대비 부채비율↑ 2018.01.24 메뚜기 385 2
392 60세 이후에도 국민연금 계속 내는 가입자 35만명 육박 2018.01.19 메뚜기 506 2
391 할머니 셋이 외로이 지키는 슬픈 ‘미역섬’ 2017.12.16 메뚜기 1272 2
390 필리핀 도주한 한국인 범죄자들 항공기로 '집단송환' 추진 2017.11.29 메뚜기 1569 2
389 아파트 게시물 ‘쫘아악~’…주부들 전과자 될 처지 2017.11.24 메뚜기 1876 2
388 이국종 “피 튀어도 수술했는데 … 인권 침해 얘기에 자괴감” [2] 2017.11.23 메뚜기 2074 2
387 신내림 받으려 타로점집 살던 20대 숨져…온몸에 멍자국 2017.11.14 메뚜기 2786 2
386 여성 9명 남성 71명 ‘집단 성관계’ 제작·유포 83명 적발 [1] 2017.11.05 메뚜기 3578 2
385 폭력 의사는 왜, 수술할 때 장갑을 다섯 겹이나 꼈을까 2017.11.04 메뚜기 2324 2
384 "김주혁, 가슴 움켜잡지 않았다"..사망 원인 다시 오리무중 2017.10.31 메뚜기 2573 2
383 한국 귀신은 뭐하나 몰라… 핼러윈 안잡아가고 [3] 2017.10.28 메뚜기 2403 2
382 지역아동센터 청소년 성추행 혐의 센터장과 아들 입건 2018.02.19 메뚜기 219 1
381 노래방 도우미 살해하고 강에 시신 유기한 남성 2018.02.19 메뚜기 303 1
380 "너무 빨리 팔았어"..집값이 뛰니 우울해지는 이들 2018.02.16 메뚜기 738 1
379 “밥 달라니까 왜 대답 안 해?”…아내 폭행 40대 ‘감형’ 2018.02.16 메뚜기 433 1
378 말다툼 중 조선족 내연녀 살해한 40대 구속기소 2018.02.14 메뚜기 408 1
377 제주에만 3천개 넘는 게스트하우스…관리 사각지대 2018.02.14 메뚜기 177 1
376 "20년간 방사선사 근무하다 백혈병…업무상 재해" 2018.02.11 메뚜기 319 1
375 "우리가 제일 멋져" 올림픽 선수단 패션 베스트 7 2018.02.11 메뚜기 373 1
374 'MB아들 마약의혹 제기' 고영태·박헌영 5000만원 배상 2018.02.08 메뚜기 488 1
373 아버지가 숨겨둔 현금 1억8천만원 훔친 철없는 아들…처벌은 [1] 2018.02.07 메뚜기 644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