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위 "직장인 10명 중 7명 '직장내 괴롭힘' 경험"

 

 

최근 1년간 한 번 이상 직장내 괴롭힘 피해 73.3%
불합리한 성과 평가, 업무 분배, 휴일 업무 지시 등 

 직장인 10명 중 7명은 상사나 동료 등으로부터 괴롭힘을 당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괴롭힘으로 인한 피해 유형으로는 성과를 낮게 평가하거나 과도한 업무분배가 많았으며, 직장인 약 60%는 괴롭힘을 당해도 적극 대처하지 못한 것으로 조사됐다.

국가인권위원회가 김정혜 고려대 법학전문대학원 연구교수에게 의뢰한'우리 사회 직장내 괴롭힘 실태' 설문조사 결과, 최근 1년동안 한 번 이상 직장내 괴롭힘을 경험한 직장인은 73.3%로 나타났다.

이번 설문조사는 1년 이상 직장 경험이 있는 만 20~64세 임금근로자 1506명을 대상으로 지난해 8월23일~9월7일까지 실시됐다.

직장내 괴롭힘이란 직장 내에서 다른 사람의 존엄성을 침해하거나 적대적·위협적·모욕적인 업무환경을 조성하는 행위를 의미한다.

피해 빈도는 월 1회 이상 46.5%, 주1회 이상 25.2%, 거의 매일 12.0%로 집계됐고, 빈도가 높을 수록 자살을 생각하거나 시도한 직장인도 많았다. 거의 매일 괴롭힘을 당한 직장인이 자살을 생각·시도한 경우는 33.3%·10.6%인 반면, 월 1회 미만 괴롭힘을 당한 직장인은 각각 9.9%, 1.5%로 상대적으로 낮았다. 

행위별 직장내 괴롭힘 피해 경험으로는 업무능력 또는 성과에 대한 부당한 평가 43.9%, 통상적인 수준을 넘어선 과도한 업무 분배 37.6%, 출·퇴근 전·후 또는 휴일 업무 지시 37.1%, 업무 관련 사소한 트집·시비36.6% 등이었다.

직장내 괴롭힘 이유로는 나이(16.4%), 사회적 신분(16.2%), 성별(10.2%), 용모 등 신체조건(9.2%), 학력(8.7%)처럼 차별에 해당하는 경우도 있었고, 괴롭힘 가해자는 임원·경영진을 포함한 상급자가 77.6%, 동료직원과 거래처 직원은 각각 15.7%, 10.1%였다.

괴롭힘을 당하더라도 '특별히 대처한 적이 한 번도 없다'고 응답한 직장인은 60.3%인 반면, 문제제기한 경우는 26.4%, 공식적 조치 요청은 12.0%에 그쳤다.

직장인들이 괴롭힘에 적극 대처하지 않은 이유로는 '개선될 것 같지 않다'는 응답(43.8%)이나 '직장 내 관계가 어려워질 것 같다'는 응답(29.3%)이 대부분을 차지했고, '고용상 불이익을 우려해 대처하지 못했다'는 응답도 17.0%를 기록했다.

조직적 괴롭힘 유형 및 사례 중에는 노조 활동을 이유로 한 불이익으로 낮은 성과평가, 징계, 해고 등이 있었다. 인력감축을 목표로 한 괴롭힘으로는 독후감 쓰기, 업무편람 베껴쓰기 등 관련 없는 업무 지시, 퇴출부서 배치 등이 있었다. 대학병원 간호사 장기자랑 강요, 성희롱·성추행 등과 같은 성차별적 조직문화도 직장내 괴롭힘 유형으로 꼽혔다.

개인적·대인간 괴롭힘 유형으로는 상급자 및 그 가족의 폭언, 욕설, 폭행, 사적인 업무 지시, 공개적 모욕, 허위사실 유포 등이 있었다.

집단적 괴롭힘 피해자의 89.4%는 진지하게 이직을 고민했으며, 개인적 괴롭힘을 당한 피해자의 84.0%는 업무능력이나 집중도가 떨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직장내 괴롭힘에 따른 신체적·정신적 건강 여부와 관련해선 집단적 괴롭힘 피해자의 87.1%, 개인적 괴롭힘 피해자 77.5%가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응답했다.

이같은 결과를 토대로 학계 및 노·사·정은 직장 내 괴롭힘 예방 및 피해구제 방안을 논의한다. 

인권위는 한정애·김삼화·이정미·강병원 의원과 함께13일 오후 2시 국회입법조사처 대회의실에서 직장내 괴롭힘 실태 파악 및 개선방안 모색 토론회를 공동 개최한다.

토론회에서는 지난해 인권위가 추진한 실태조사와 직장갑질 119 제보 사례를 중심으로 현 직장 내 괴롭힘 실태를 살펴보고, 예방 및 규제방안에 대한 논의가 진행된다.

김정혜 연구교수가 직장내 괴롭힘 실태조사 결과를 설명하고, 주형민 노무사는 직장 내 괴롭힘을 경험한 개인 및 집단의 피해 사례 결과를 발표한다.

이어 직장갑질 119 전수경 활동가는 페이스북 등을 통해 제보받은 괴롭힘 사례를 소개하고, 홍성수 숙명여대 교수와 전형배 강원대 교수는 사회에 만연한 직장 내 괴롭힘 문제 예방 및 피해자 구제를 위한 입법적·정책적 방안 등에 대해 설명할 예정이다.

 

 

【서울=뉴시스】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397 "개 나고 사람 났냐" 뿔난 시민들…개 물림 사고 대책은? [3] 2017.10.22 메뚜기 3845 4
396 60년 넘게 인적 끊긴 DMZ, 멸종위기종의 천국이 됐다 2018.02.17 메뚜기 620 2
395 [Why] 나도 당했다, 친했던 언니한테… 2018.02.10 메뚜기 313 2
394 '한국의 멋' 선 보인다…인천공항 2터미널 전통문화센터 개관 2018.02.07 메뚜기 324 2
393 거꾸로 가는 한국…나이 들수록 소득 대비 부채비율↑ 2018.01.24 메뚜기 385 2
392 60세 이후에도 국민연금 계속 내는 가입자 35만명 육박 2018.01.19 메뚜기 506 2
391 할머니 셋이 외로이 지키는 슬픈 ‘미역섬’ 2017.12.16 메뚜기 1272 2
390 필리핀 도주한 한국인 범죄자들 항공기로 '집단송환' 추진 2017.11.29 메뚜기 1569 2
389 아파트 게시물 ‘쫘아악~’…주부들 전과자 될 처지 2017.11.24 메뚜기 1876 2
388 이국종 “피 튀어도 수술했는데 … 인권 침해 얘기에 자괴감” [2] 2017.11.23 메뚜기 2074 2
387 신내림 받으려 타로점집 살던 20대 숨져…온몸에 멍자국 2017.11.14 메뚜기 2786 2
386 여성 9명 남성 71명 ‘집단 성관계’ 제작·유포 83명 적발 [1] 2017.11.05 메뚜기 3578 2
385 폭력 의사는 왜, 수술할 때 장갑을 다섯 겹이나 꼈을까 2017.11.04 메뚜기 2324 2
384 "김주혁, 가슴 움켜잡지 않았다"..사망 원인 다시 오리무중 2017.10.31 메뚜기 2573 2
383 한국 귀신은 뭐하나 몰라… 핼러윈 안잡아가고 [3] 2017.10.28 메뚜기 2403 2
382 지역아동센터 청소년 성추행 혐의 센터장과 아들 입건 2018.02.19 메뚜기 219 1
381 노래방 도우미 살해하고 강에 시신 유기한 남성 2018.02.19 메뚜기 304 1
380 "너무 빨리 팔았어"..집값이 뛰니 우울해지는 이들 2018.02.16 메뚜기 738 1
379 “밥 달라니까 왜 대답 안 해?”…아내 폭행 40대 ‘감형’ 2018.02.16 메뚜기 433 1
378 말다툼 중 조선족 내연녀 살해한 40대 구속기소 2018.02.14 메뚜기 408 1
377 제주에만 3천개 넘는 게스트하우스…관리 사각지대 2018.02.14 메뚜기 177 1
376 "20년간 방사선사 근무하다 백혈병…업무상 재해" 2018.02.11 메뚜기 319 1
375 "우리가 제일 멋져" 올림픽 선수단 패션 베스트 7 2018.02.11 메뚜기 373 1
374 'MB아들 마약의혹 제기' 고영태·박헌영 5000만원 배상 2018.02.08 메뚜기 488 1
373 아버지가 숨겨둔 현금 1억8천만원 훔친 철없는 아들…처벌은 [1] 2018.02.07 메뚜기 644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