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게스트하우스 살인용의자는 성범죄자였다

 

 

0003205406_001_20180213135549172.jpg?typ

지난 11일 제주시 구좌읍 한 게스트하우스에서 숙박을 하던 20대 여성이 목이 졸려 살해된 채 발견됐다. 12일 경찰이 시신이 발견된 인근 폐가에서 수사를 벌이고 있다. 경찰은 게스트하우스 관리인 B씨(33)를 유력한 용의자로 보고 추적 중이다.2018.2.12/뉴스1 © News1 이석형 기자
 

작년 투숙객 준강간 혐의로 기소돼 재판 중
 

 제주 게스트하우스 살인사건 용의자가 지난해 같은 숙소에서 투숙객을 상대로 성범죄를 저지른 혐의로 재판 중 이다.

13일 제주지방법원 등에 제주시 구좌읍 모 게스트하우스 투숙객 A씨(26‧여) 피살 사건 용의자인 숙소관리인 한모씨(33)는 지난해 12월11일 준강간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준강간’은 사람의 심신상실 또는 항거불능의 상태를 이용해 간음 또는 추행한 것을 말한다.

한씨는 2017년 7월 같은 게스트하우스에서 술에 취한 여성 투숙객을 성폭행하려한 혐의로 같은해 12월11일 기소됐다.

한씨는 앞서 지난 1월 15일 열린 1차 공판에는 참석했으나, 이번 살인사건 이후인 2월 12일 열린 2차 공판에는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재판은 연기된 상태다.

한씨는 지난 7일 울산에서 제주에 와 구좌읍 한 게스트하우스에 묵었던 A씨를 목졸라 살해한 혐의로 경찰에 쫓기고 있다.

한씨는 경찰이 A씨 실종신고를 접수한 지난 10일 오후 8시35분 제주공항을 통해 경기도로 달아났다.

경찰은 한씨가 경기도에 없을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전국 경찰에 전단지를 배포해 추적하고 있다.

 

 

 


(제주=뉴스1)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386 60년 넘게 인적 끊긴 DMZ, 멸종위기종의 천국이 됐다 2018.02.17 메뚜기 322 0
385 "너무 빨리 팔았어"..집값이 뛰니 우울해지는 이들 2018.02.16 메뚜기 643 1
384 '사드 보복' 풀린다더니…中롯데마트 매각 6개월째 '지지부진' 2018.02.16 메뚜기 271 0
383 “밥 달라니까 왜 대답 안 해?”…아내 폭행 40대 ‘감형’ 2018.02.16 메뚜기 369 1
382 "시험 붙을 때까지는 안가·못가"…설연휴 잊은 2030 2018.02.16 메뚜기 131 0
381 “비트코인 폭락” “거품” … 요즘 얘기? 4년 전 기사 제목이죠 2018.02.15 메뚜기 433 0
380 감기·멀미약 '졸음' 유발…"커피나 술과 먹지마세요" 2018.02.15 메뚜기 133 0
379 강제추행 당한 딸 "아빠 감옥 안 갔으면"…법원 선처 [1] 2018.02.15 메뚜기 455 0
378 "올해 초등학교 들어갔을 텐데"…세뱃돈 얼마가 적당할까? 2018.02.15 메뚜기 132 0
377 말다툼 중 조선족 내연녀 살해한 40대 구속기소 2018.02.14 메뚜기 395 1
376 강남 피부과서 미백시술 받고 쓰러진 여성…3개월째 의식 불명 2018.02.14 메뚜기 513 0
375 제주에만 3천개 넘는 게스트하우스…관리 사각지대 2018.02.14 메뚜기 164 1
374 경찰 "천안서 발견된 30대, '제주 게스트하우스 살인사건 용의자' 맞아" 2018.02.14 메뚜기 179 0
373 종일 앉아서 전 부치다…설연휴 30·40대 女 방광염 ↑ 2018.02.13 메뚜기 519 0
» 제주 게스트하우스 살인용의자는 성범죄자였다 2018.02.13 메뚜기 414 0
371 포항서 또 2.2 여진…오늘에만 두 차례이자 93번째 [1] 2018.02.13 메뚜기 67 0
370 인권위 "직장인 10명 중 7명 '직장내 괴롭힘' 경험" 2018.02.12 메뚜기 106 0
369 한국인 여대생 호주서 ‘100억대 마약사건’ 혐의 체포 [1] 2018.02.12 메뚜기 948 0
368 50대 교수 결혼 숨기고 여대생과 부적절 관계…학교가 고발 [1] 2018.02.12 메뚜기 595 0
367 제주, 게스트하우스 투숙 20대 여성 숨진 채 발견 2018.02.12 메뚜기 233 0
366 "포항 지형 쑥 꺼져...더 큰 지진 발생할 수도?" [5] 2018.02.12 메뚜기 131 0
365 포항 4.6 지진 피해 신고 갈수록 늘어…공공시설 0→54건 [1] 2018.02.12 메뚜기 47 0
364 "20년간 방사선사 근무하다 백혈병…업무상 재해" 2018.02.11 메뚜기 313 1
363 “죄질 나쁘지만 피해자 처벌 원치 않아” 여고생 제자 성추행 혐의 교사 집유 [1] 2018.02.11 메뚜기 165 0
362 포항 북구서 규모 4.6 지진…석달만에 4.0대 여진에 시민 대피 [3] 2018.02.11 메뚜기 126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