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게스트하우스 살인용의자는 성범죄자였다

 

 

0003205406_001_20180213135549172.jpg?typ

지난 11일 제주시 구좌읍 한 게스트하우스에서 숙박을 하던 20대 여성이 목이 졸려 살해된 채 발견됐다. 12일 경찰이 시신이 발견된 인근 폐가에서 수사를 벌이고 있다. 경찰은 게스트하우스 관리인 B씨(33)를 유력한 용의자로 보고 추적 중이다.2018.2.12/뉴스1 © News1 이석형 기자
 

작년 투숙객 준강간 혐의로 기소돼 재판 중
 

 제주 게스트하우스 살인사건 용의자가 지난해 같은 숙소에서 투숙객을 상대로 성범죄를 저지른 혐의로 재판 중 이다.

13일 제주지방법원 등에 제주시 구좌읍 모 게스트하우스 투숙객 A씨(26‧여) 피살 사건 용의자인 숙소관리인 한모씨(33)는 지난해 12월11일 준강간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준강간’은 사람의 심신상실 또는 항거불능의 상태를 이용해 간음 또는 추행한 것을 말한다.

한씨는 2017년 7월 같은 게스트하우스에서 술에 취한 여성 투숙객을 성폭행하려한 혐의로 같은해 12월11일 기소됐다.

한씨는 앞서 지난 1월 15일 열린 1차 공판에는 참석했으나, 이번 살인사건 이후인 2월 12일 열린 2차 공판에는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재판은 연기된 상태다.

한씨는 지난 7일 울산에서 제주에 와 구좌읍 한 게스트하우스에 묵었던 A씨를 목졸라 살해한 혐의로 경찰에 쫓기고 있다.

한씨는 경찰이 A씨 실종신고를 접수한 지난 10일 오후 8시35분 제주공항을 통해 경기도로 달아났다.

경찰은 한씨가 경기도에 없을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전국 경찰에 전단지를 배포해 추적하고 있다.

 

 

 


(제주=뉴스1)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386 "개 나고 사람 났냐" 뿔난 시민들…개 물림 사고 대책은? [3] 2017.10.22 메뚜기 3845 4
385 [Why] 나도 당했다, 친했던 언니한테… 2018.02.10 메뚜기 307 2
384 '한국의 멋' 선 보인다…인천공항 2터미널 전통문화센터 개관 2018.02.07 메뚜기 320 2
383 거꾸로 가는 한국…나이 들수록 소득 대비 부채비율↑ 2018.01.24 메뚜기 385 2
382 60세 이후에도 국민연금 계속 내는 가입자 35만명 육박 2018.01.19 메뚜기 505 2
381 할머니 셋이 외로이 지키는 슬픈 ‘미역섬’ 2017.12.16 메뚜기 1272 2
380 필리핀 도주한 한국인 범죄자들 항공기로 '집단송환' 추진 2017.11.29 메뚜기 1569 2
379 아파트 게시물 ‘쫘아악~’…주부들 전과자 될 처지 2017.11.24 메뚜기 1876 2
378 이국종 “피 튀어도 수술했는데 … 인권 침해 얘기에 자괴감” [2] 2017.11.23 메뚜기 2074 2
377 신내림 받으려 타로점집 살던 20대 숨져…온몸에 멍자국 2017.11.14 메뚜기 2786 2
376 여성 9명 남성 71명 ‘집단 성관계’ 제작·유포 83명 적발 [1] 2017.11.05 메뚜기 3578 2
375 폭력 의사는 왜, 수술할 때 장갑을 다섯 겹이나 꼈을까 2017.11.04 메뚜기 2324 2
374 "김주혁, 가슴 움켜잡지 않았다"..사망 원인 다시 오리무중 2017.10.31 메뚜기 2573 2
373 한국 귀신은 뭐하나 몰라… 핼러윈 안잡아가고 [3] 2017.10.28 메뚜기 2403 2
372 "너무 빨리 팔았어"..집값이 뛰니 우울해지는 이들 2018.02.16 메뚜기 643 1
371 “밥 달라니까 왜 대답 안 해?”…아내 폭행 40대 ‘감형’ 2018.02.16 메뚜기 369 1
370 말다툼 중 조선족 내연녀 살해한 40대 구속기소 2018.02.14 메뚜기 395 1
369 제주에만 3천개 넘는 게스트하우스…관리 사각지대 2018.02.14 메뚜기 164 1
368 "20년간 방사선사 근무하다 백혈병…업무상 재해" 2018.02.11 메뚜기 313 1
367 "우리가 제일 멋져" 올림픽 선수단 패션 베스트 7 2018.02.11 메뚜기 363 1
366 'MB아들 마약의혹 제기' 고영태·박헌영 5000만원 배상 2018.02.08 메뚜기 482 1
365 아버지가 숨겨둔 현금 1억8천만원 훔친 철없는 아들…처벌은 [1] 2018.02.07 메뚜기 641 1
364 “노력해도 결과 보장 안되는 사회…시험이라도 있어야” [2] 2018.02.05 메뚜기 229 1
363 '고양이 시끄럽다' 이웃집에 불 지른 60대 체포 2018.02.04 메뚜기 324 1
362 [청년취업비상] 5년간 10조원 쏟아부었지만…청년실업 역대최고 2018.02.04 메뚜기 210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