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벌 더 좋은 남자와 결혼하는 여성 35년새 ¼로 '뚝'

 

 

교육수준 같은 동질혼 58.1→78.5%, 강혼은 0.9%→10.5%

보사연 "국가 정책, 평등한 부부 지지하는 방향으로 재구성해야"

 여성이 자신보다 교육수준이 높은 남성과 결혼하는 '승혼'이 35년 동안 4분의 1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자신보다 교육수준이 낮은 남성과 결혼하는 '강혼'은 10배 넘게 늘었다. 

여성의 경제 활동으로 가계를 유지하는 경우가 그만큼 많아졌지만, 사회 제도와 정책은 여전히 전통적 규범에 맞춰져 있어 여성의 출산을 저해한다는 지적이다.



AKR20180413160200017_01_i_20180415085503

시기별 결혼유형 비율



15일 보건사회연구원의 '배우자 간 사회·경제적 격차 변화와 저출산 대응 방안'(신윤정 외) 보고서에 따르면 1970년부터 2015년까지 인구주택총조사의 표본자료를 활용해 혼인 유형을 분석한 결과, 남녀의 교육수준이 같은 '동질혼'은 1970년 58.1%에서 2015년 78.5%로 늘었다. 

두 사람의 교육수준이 다른 이질혼은 41.9%에서 21.5%로 절반 가까이 줄었다. 

특히 여성의 입장에서 승혼은 41%에서 11%로 크게 줄고 강혼은 0.9%에서 10.5%로 증가했다. 

보고서는 "이질혼 중에서 여성의 승혼이 대부분이었던 이유는 남녀의 교육격차가 컸기 때문"이라며 "전반적인 교육수준이 높아지고 교육격차가 줄면서 여성의 승혼이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가계의 경제적 지원에 대한 여성의 역할과 그에 대한 기대가 과거보다 커졌음에도 가사와 육아에 대한 주된 책임이 여전히 여성들에게 남겨져 있고, 이에 대한 사회적인 지원이 부족한 것이 여성들이 출산을 주저하게 만드는 이유"라고 지적했다. 



C0A8CA3C00000160E4F637CA0001DE99_P2_2018

[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보고서는 또 동질혼, 여성 승혼, 여성 강혼 부부 6쌍을 심층 인터뷰했다. 그에 따르면 여성들은 모두 과거에 직장을 다녔지만, 이 중 두 명이 출산이나 난임 시술을 위해 직장을 그만뒀다. 

프리랜서나 비정규직, 무기계약직으로 일하는 여성들은 육아휴직 혜택을 받지 못하고 있었고, 전문직·정규직인 여성은 육아휴직 중이지만 임신 당시에는 출산에 대한 지원 정책을 전혀 몰랐다고 말했다. 

보고서는 "여전히 우리 사회의 많은 체제가 '남성 생계 부양-여성 돌봄 노동' 유형을 지지하는 구조로 돼 있다"며 "변화하는 부부 역할과 유형에 대응하지 못하면 정부의 정책 효과는 제한적"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가 정책도 평등한 부부관계를 지지할 수 있는 방향으로 재구성될 필요가 있다"며 "남성이 적극적으로 육아와 가사에 참여할 수 있는 적극적인 제도 시행은 물론, 사회적으로 장시간 일하는 풍토를 바꿔 일-가정 양립을 이뤄야 한다"고 제언했다. 

 

 

 

(서울=연합뉴스)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343 '일자리 쇼크' 1분기 실업급여 역대 최고…63만명에 1조5천억 2018.04.15 메뚜기 65 0
» 학벌 더 좋은 남자와 결혼하는 여성 35년새 ¼로 '뚝' 2018.04.15 메뚜기 98 0
341 신안 해상 어선-냉동운반선 충돌 사고 실종자 2명 추가 발견 2018.04.12 메뚜기 167 0
340 출소 뒤 지시 따르지 않은 후배 불러내 보복폭행 20대 조폭 구속 2018.04.12 메뚜기 239 0
339 “집단 성행위까지 요구했다” 이재록 성폭력 추가 증언 2018.04.12 메뚜기 1163 1
338 음주운전자가 오토바이 들이받아…1명 사망 2018.04.12 메뚜기 103 0
337 '이건희 동영상 협박' CJ 前부장, 징역 4년6개월 확정 2018.04.12 메뚜기 439 0
336 신안 충돌 어선서 2명 숨진 채 추가 발견…사망 3명·실종 3명 2018.04.12 메뚜기 75 1
335 제주서 열기구 추락…탑승자 1명 중상·12명 경상 2018.04.12 메뚜기 30 0
334 인구 줄어드는 서울...집은 더 부족해졌다 2018.04.11 메뚜기 298 1
333 "날아가고 쓰러지고" 태풍 같은 강풍에 전국 '휘청' 2018.04.11 메뚜기 172 0
332 '부하 성추행' 부장검사, 집행유예…검찰 미투 첫 판결 2018.04.11 메뚜기 108 0
331 ‘숨 못 쉬는 대한민국’ 미세먼지에 황사·꽃가루까지 2018.04.11 메뚜기 87 1
330 "900만원 중고차를 1700만원에"…폭행·협박 일삼은 중고차업자 일당 55명 검거 2018.04.11 메뚜기 97 0
329 김나영, 제주도 스몰웨딩부터 둘째 임신…결혼 3년 꽃길 2018.04.11 메뚜기 500 1
328 경찰 "일가족 4명 숨진 아파트 화재, 방화 개연성 높아" 2018.04.10 메뚜기 400 1
327 경찰 "일가족 4명 숨진 아파트 화재, 방화 개연성 높아" 2018.04.10 메뚜기 93 0
326 '국민연금 꼬박꼬박 냈는데'…근로자 한해 100만명 체납 2018.04.10 메뚜기 160 0
325 사과 포도 복숭아 한반도서 사라진다…기후변화 영향 2018.04.10 메뚜기 340 0
324 "엄마와 다퉈 화났다" 엄마 사는 모텔에 불 지른 아들 2018.04.09 메뚜기 429 1
323 그땐 몰랐습니다, 사랑한다면서 설마 죽일 줄은… 2018.04.09 메뚜기 592 0
322 경북 경주 인근서 규모 2.4 지진…"2016년 강진의 여진" 2018.04.09 메뚜기 70 0
321 미투, 사실을 폭로해도 처벌된다?…족쇄가 된 현행법 2018.04.08 메뚜기 354 2
320 이정재 ♥ 임세령 봄바람 휘날리며~ 주말 데이트 포착 2018.04.08 메뚜기 977 3
319 위내시경 받던 50대 돌연사… 경찰 수사 착수 2018.04.08 메뚜기 503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