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중부·북부 토네이도·눈폭풍에 사상자 속출

 

 

 미국 중부와 북부가 남쪽의 토네이도(소용돌이 바람)부터 북쪽의 눈 폭풍까지 잇따른 악천후로 사상자가 속출하는 등 몸살을 앓고 있다.

14일(현지시간) AP통신과 미 기상청(NWS)에 따르면 중남부 아칸소주와 텍사스 북부에는 10개 넘는 토네이도가 불어닥치면서 피해가 이어지고 있다.

루이지애나주에서는 이동주택이 토네이도에 휩쓸리면서 잠자던 2세 여아가 숨졌다.

아칸소 산악지역인 오자크 마운틴 타운에서는 주민 4명이 다쳤다. 나무가 뿌리째 뽑히고 강풍에 차량이 뒤집히기도 했다고 현지 주민은 전했다.

센트럴 아칸소대학 신입생 기숙사 지붕이 날아가는 사고도 있었다.

텍사스 중심도시 댈러스와 오스틴에서도 강풍 피해 소식이 전해졌다.

북부 지역에서는 주말 동안 약 200편의 항공기가 강풍 등으로 결항했다. 미니애폴리스 세인트폴 공항, 사우스다코타주 시옥스폴스 공항 등이 영향을 받고 있다.

미니애폴리스 타깃필드에서 열릴 메이저리그 미네소타 트윈스와 시카고 화이트삭스의 경기도 눈보라 때문에 취소됐다.



AKR20180415004200075_02_i_20180415060303

미국 토네이도 자료사진



미네소타 남서부는 고속도로 폐쇄 구간이 늘어나고 있다.

기상청은 미네소타주에서 주말 내내 23∼38㎝의 눈이 쌓일 것으로 예보했다.

위스콘신주에도 눈보라가 몰아치면서 피해가 커지고 있다.

46㎝의 적설량을 기록한 사우스다코타주에서는 주민 수천 명이 도로에서 발이 묶이기도 했다. 

네브래스카주에서는 80번 고속도로에서 트럭 운전사가 눈길에 미끄러져 충돌 사고로 사망했다.

미시간주에는 수천 가구가 정전됐다. 미시간 서부에는 시속 80㎞의 강풍이 불고 있다.

미 기상청은 "오대호 주변을 중심으로 주말 내내 눈보라가 계속 휘몰아칠 것"이라며 주민들에게 외출을 삼갈 것을 당부했다.



AKR20180415004200075_01_i_20180415060303

때아닌 봄 눈 폭풍에 발 묶인 미 네브래스카주[AP=연합뉴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인기글 추위 방치된 이웃집 개에 우유·사료 준 여성 처벌 왜 2018.04.21 메뚜기 370 2
373 "개 나고 사람 났냐" 뿔난 시민들…개 물림 사고 대책은? [3] 2017.10.22 메뚜기 3841 4
372 여성 9명 남성 71명 ‘집단 성관계’ 제작·유포 83명 적발 [1] 2017.11.05 메뚜기 3571 2
371 필리핀서 한국인 50대 숨진채 발견...용의자는 20대 아들 2017.10.11 메뚜기 3420 1
370 '에이즈' 감염 여고생 성매매 사실 '은폐 의혹' 고교 감사 2017.10.11 메뚜기 3036 1
369 6살 조카 성폭행…인면수심 큰아버지 ‘징역 15년’ [1] 2017.10.22 메뚜기 3003 1
368 인터넷 음란방송 넉달만에 25억…BJ 대부분은 평범한 여성 [2] 2017.11.06 메뚜기 2988 1
367 의붓 손녀 성폭행 출산사건에 네티즌 '공분'…"상상 못할 일" [3] 2017.10.19 메뚜기 2914 1
366 호화객실에 수영장, 하루 숙박비 100만원…불법이었네 [1] 2017.10.19 메뚜기 2812 1
365 신내림 받으려 타로점집 살던 20대 숨져…온몸에 멍자국 2017.11.14 메뚜기 2784 2
364 '술 취해 쓰러진 여성에 몹쓸짓' 40대 남성 집유 2017.11.16 메뚜기 2676 1
363 “김치 여군” “전쟁나면 몸 바쳐야”…여대 교수 여성혐오 막말 2017.10.20 메뚜기 2617 1
362 여수 무인텔서 20대 男 숨진 채 발견…경찰, 자살 추정 [1] 2017.11.10 메뚜기 2575 1
361 "박보검 피아노X장쯔이 댄스" 송송♥ 피로연 달군 '★ 어벤저스' 2017.11.01 메뚜기 2571 1
360 "김주혁, 가슴 움켜잡지 않았다"..사망 원인 다시 오리무중 2017.10.31 메뚜기 2570 2
359 “몸이라도 팔아…” 폭언 남편 살해 아내 징역 11년형 2017.10.16 메뚜기 2563 1
358 술취해 홧김에 38년 함께 산 아내 살해한 남편 중형 2017.11.05 메뚜기 2438 1
357 ‘그림자 아이들’ 3명 눈물의 하소연 “한국인인줄 알았는데… 쫓겨난대요” [2] 2017.11.02 메뚜기 2428 1
356 문무일 "어금니 아빠 사건, 범행 동기 철저 수사" 2017.10.17 메뚜기 2424 1
355 한국 귀신은 뭐하나 몰라… 핼러윈 안잡아가고 [3] 2017.10.28 메뚜기 2401 2
354 '얼마나 힘들었으면…' 전주 여중생 투신도 폭력·따돌림이 원인 [2] 2017.10.24 메뚜기 2394 1
353 의붓손녀 성폭행범 2심 징역25년…판사 "피해자 홀로 고통" 눈물 [1] 2017.11.10 메뚜기 2388 1
352 "왜 이런 개를 아파트서 키워요?" 2017.10.22 메뚜기 2362 1
351 폭력 의사는 왜, 수술할 때 장갑을 다섯 겹이나 꼈을까 2017.11.04 메뚜기 2320 2
350 치마에 하이힐 신고 음담패설… 청주 60대 여장男 경찰 입건 [1] 2017.11.04 메뚜기 2145 1
349 "여자친구 무시해"…25년 지기 친구 살해한 30대男 '징역 20년' 2017.11.19 메뚜기 2116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