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중부·북부 토네이도·눈폭풍에 사상자 속출

 

 

 미국 중부와 북부가 남쪽의 토네이도(소용돌이 바람)부터 북쪽의 눈 폭풍까지 잇따른 악천후로 사상자가 속출하는 등 몸살을 앓고 있다.

14일(현지시간) AP통신과 미 기상청(NWS)에 따르면 중남부 아칸소주와 텍사스 북부에는 10개 넘는 토네이도가 불어닥치면서 피해가 이어지고 있다.

루이지애나주에서는 이동주택이 토네이도에 휩쓸리면서 잠자던 2세 여아가 숨졌다.

아칸소 산악지역인 오자크 마운틴 타운에서는 주민 4명이 다쳤다. 나무가 뿌리째 뽑히고 강풍에 차량이 뒤집히기도 했다고 현지 주민은 전했다.

센트럴 아칸소대학 신입생 기숙사 지붕이 날아가는 사고도 있었다.

텍사스 중심도시 댈러스와 오스틴에서도 강풍 피해 소식이 전해졌다.

북부 지역에서는 주말 동안 약 200편의 항공기가 강풍 등으로 결항했다. 미니애폴리스 세인트폴 공항, 사우스다코타주 시옥스폴스 공항 등이 영향을 받고 있다.

미니애폴리스 타깃필드에서 열릴 메이저리그 미네소타 트윈스와 시카고 화이트삭스의 경기도 눈보라 때문에 취소됐다.



AKR20180415004200075_02_i_20180415060303

미국 토네이도 자료사진



미네소타 남서부는 고속도로 폐쇄 구간이 늘어나고 있다.

기상청은 미네소타주에서 주말 내내 23∼38㎝의 눈이 쌓일 것으로 예보했다.

위스콘신주에도 눈보라가 몰아치면서 피해가 커지고 있다.

46㎝의 적설량을 기록한 사우스다코타주에서는 주민 수천 명이 도로에서 발이 묶이기도 했다. 

네브래스카주에서는 80번 고속도로에서 트럭 운전사가 눈길에 미끄러져 충돌 사고로 사망했다.

미시간주에는 수천 가구가 정전됐다. 미시간 서부에는 시속 80㎞의 강풍이 불고 있다.

미 기상청은 "오대호 주변을 중심으로 주말 내내 눈보라가 계속 휘몰아칠 것"이라며 주민들에게 외출을 삼갈 것을 당부했다.



AKR20180415004200075_01_i_20180415060303

때아닌 봄 눈 폭풍에 발 묶인 미 네브래스카주[AP=연합뉴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757 성관계 거부하자 마구 때리고 숨지게 한 30대 징역 25년 2018.05.13 메뚜기 779 6
756 女軍 ‘미투’에 누명 쓴 부사관… 무죄 밝혀졌지만 집안은 ‘풍비박산’ 2018.07.10 메뚜기 350 5
755 효리네민박이 남긴 후유증, 제주 도민 위협하는 오토바이 2018.07.01 메뚜기 734 5
754 잠자던 남편 성기 절단 아내 2심서 집유…남편 선처 요청 감안 file 2018.06.24 메뚜기 929 5
753 “내시경 받다 식물인간, 의료진에 100% 책임” 이례적 판결 2018.06.15 메뚜기 479 5
752 故 장자연 문건 다시 보니 '끔찍', "밤새 마약하고 밀실에 가둔채 성폭행" 인간 맞나 2018.06.05 메뚜기 699 5
751 ‘조현민보다 더한 이명희’… 정신과 의사들이 본 ‘엄마와 딸’ 2018.04.26 메뚜기 806 5
750 김흥국, 자택서 아내 폭행으로 입건…경찰 “쌍방 폭행이라 진술” 2018.04.25 메뚜기 953 5
749 초콜릿 훔친 7살 사진 초등학교 앞 편의점에 붙인 주인 2018.04.16 메뚜기 696 5
748 우리 개는 목줄 필요없어요… 여름 한강 '개 이기주의' 2018.07.12 메뚜기 342 4
747 10년 별거에도 생활비 챙겨준 몽골인 아내…法 "혼인관계 인정" 2018.07.08 메뚜기 544 4
746 "강남 아파트 3채 값으로 한국 첫 편의점 열었죠" 2018.07.07 메뚜기 478 4
745 아들 여친과 성관계 들통 50대, 회사 외국인 女동료 살해 징역 20년 2018.07.02 메뚜기 1019 4
744 "장윤정 어머니 사기로 구속. 4억 중 2억은 남동생이 갚아줘" 2018.06.24 메뚜기 530 4
743 강남 피부과 '집단패혈증' 환자 7명 중환자실서 치료 2018.05.09 메뚜기 337 4
742 첫방부터 불쾌.. 아이돌 연습생 두번 죽인 양현석의 '갑질' 2018.05.05 메뚜기 864 4
741 제자와 성관계 초등 여교사 2심도 실형…항소 기각 2018.04.18 메뚜기 898 4
740 영화 한 편이 부른 중국발 쓰레기 패닉 … 고철·폐지·폐가전품까지 번진다 2018.04.07 메뚜기 409 4
739 "개 나고 사람 났냐" 뿔난 시민들…개 물림 사고 대책은? [3] 2017.10.22 메뚜기 3841 4
738 엄마 기다리던 11세 여아 유인·협박..만취한 60대 집행유예 2018.07.14 메뚜기 329 3
737 누드펜션 운영 나체주의 동호회장 무죄…法 "숙박업 아니다" 2018.07.11 메뚜기 459 3
736 "필리핀 여행 간 9살 여아, 현지인 가이드가 성추행" 2018.06.23 메뚜기 548 3
735 70대 식당 여주인 넘어뜨려 숨지게 한 40대 2심도 집유 2018.06.21 메뚜기 275 3
734 "다리 벌려봐"···개념없는 손님에 쩔쩔 매는 승무원 왜? 2018.06.16 메뚜기 705 3
733 병원비 미납 암환자 벤치에 놓고 떠난 종합병원 도덕성 논란 2018.06.14 메뚜기 589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