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2차 교통사고 예방 ‘소형 불꽃신호기’ 시범 운영

 

0003317091_001_20180415090121003.jpg?typ

자료/경찰청. © News1


 경찰은 경부고속도로 등 고속도로 구간 교통사고 현장에 출동했을 때 ‘소형 불꽃신호기’를 시범 운영한다고 15일 밝혔다.

경찰청은 "소형 불꽃신호기는 길이 13.5cm의 원통형으로 무게도 100g에 불과해 휴대성이 우수하다"며 "별도 설치할 필요 없이 자동차 주행 중 도로에 던지는 방법으로 사용할 수 있어 편리하다"고 말했다.

특히 고속도로나 자동차 전용도로는 차량이 고속으로 주행하기 때문에, 교통사고 차량을 뒤늦게 발견해 2차 사고가 발생할 우려가 높다.

또 경찰청은 도로에서 불꽃 신호기를 발견하면, 속도를 줄이고 비상등을 켜는 등 안전 운행을 당부했다. 

경찰청 관계자는 "시범운영 효과를 분석해 효용성과 안전성 등이 있다면 경찰 차량은 물론 일반 국민들도 구매해 사용할 수 있도록 전면 도입하는 방안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1)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인기글 '인천 초등생 살인' 2심도 최고형 구형… 20세 공범, 검사에게 "개XX" 욕설 2018.04.21 메뚜기 231 2
인기글 추위 방치된 이웃집 개에 우유·사료 준 여성 처벌 왜 2018.04.21 메뚜기 417 2
» 경찰, 2차 교통사고 예방 ‘소형 불꽃신호기’ 시범 운영 2018.04.15 메뚜기 121 0
347 아내 살해 후 거짓 진술, 태연히 도박장으로… 50대 징역 30년 2018.04.15 메뚜기 421 2
346 조현민 전무, 생생하게 들리는 '갑질' 음성파일 속 내용은? 2018.04.15 메뚜기 464 2
345 벤츠·BMW도 판매 시동…전기차에 밀린 PHEV 기지개 펴나? 2018.04.15 메뚜기 99 0
344 미 중부·북부 토네이도·눈폭풍에 사상자 속출 2018.04.15 메뚜기 317 1
343 '일자리 쇼크' 1분기 실업급여 역대 최고…63만명에 1조5천억 2018.04.15 메뚜기 65 0
342 학벌 더 좋은 남자와 결혼하는 여성 35년새 ¼로 '뚝' 2018.04.15 메뚜기 99 0
341 신안 해상 어선-냉동운반선 충돌 사고 실종자 2명 추가 발견 2018.04.12 메뚜기 169 0
340 출소 뒤 지시 따르지 않은 후배 불러내 보복폭행 20대 조폭 구속 2018.04.12 메뚜기 241 0
339 “집단 성행위까지 요구했다” 이재록 성폭력 추가 증언 2018.04.12 메뚜기 1166 1
338 음주운전자가 오토바이 들이받아…1명 사망 2018.04.12 메뚜기 104 0
337 '이건희 동영상 협박' CJ 前부장, 징역 4년6개월 확정 2018.04.12 메뚜기 442 0
336 신안 충돌 어선서 2명 숨진 채 추가 발견…사망 3명·실종 3명 2018.04.12 메뚜기 76 1
335 제주서 열기구 추락…탑승자 1명 중상·12명 경상 2018.04.12 메뚜기 31 0
334 인구 줄어드는 서울...집은 더 부족해졌다 2018.04.11 메뚜기 299 1
333 "날아가고 쓰러지고" 태풍 같은 강풍에 전국 '휘청' 2018.04.11 메뚜기 174 0
332 '부하 성추행' 부장검사, 집행유예…검찰 미투 첫 판결 2018.04.11 메뚜기 110 0
331 ‘숨 못 쉬는 대한민국’ 미세먼지에 황사·꽃가루까지 2018.04.11 메뚜기 89 1
330 "900만원 중고차를 1700만원에"…폭행·협박 일삼은 중고차업자 일당 55명 검거 2018.04.11 메뚜기 98 0
329 김나영, 제주도 스몰웨딩부터 둘째 임신…결혼 3년 꽃길 2018.04.11 메뚜기 501 1
328 경찰 "일가족 4명 숨진 아파트 화재, 방화 개연성 높아" 2018.04.10 메뚜기 401 1
327 경찰 "일가족 4명 숨진 아파트 화재, 방화 개연성 높아" 2018.04.10 메뚜기 95 0
326 '국민연금 꼬박꼬박 냈는데'…근로자 한해 100만명 체납 2018.04.10 메뚜기 161 0
325 사과 포도 복숭아 한반도서 사라진다…기후변화 영향 2018.04.10 메뚜기 341 0
324 "엄마와 다퉈 화났다" 엄마 사는 모텔에 불 지른 아들 2018.04.09 메뚜기 43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