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군가 죽이고 싶었다'…음식점 주인 흉기로 찌른 30대

 

 

 대낮에 음식점에 침입해 흉기를 휘두른 3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 익산경찰서는 살인미수 혐의로 박모(36)씨를 구속했다고 16일 밝혔다.

박씨는 지난 13일 오후 1시 9분께 익산시 중앙동 한 음식점에서 주인 A(67·여)씨 가슴과 목 등을 흉기로 찌른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A씨에게 "김치가 먹고 싶은데 포장해달라"고 말한 뒤, 주방에 따라 들어가 흉기를 휘둘렀다.

흉기에 찔린 A씨는 음식점 밖으로 뛰쳐나와 "저 사람이 나를 죽이려 한다. 경찰에 신고해달라"고 소리쳤다.

박씨는 A씨 고함을 듣고 음식점 방 안에서 나온 손님 B(76·여)씨에게도 흉기를 휘둘렀다.

B씨는 손과 팔로 다급히 흉기를 막아 큰 상처를 입지는 않았다. 

시민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화장실에 숨어 있던 박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A씨는 급소 주변을 다쳤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음식점에서 미리 식칼 끝을 뭉툭하게 갈아놓은 덕분에 A씨가 치명상을 입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박씨는 "술을 마시고 아무런 생각이 없었다. 누군가 죽이고 싶었다"며 범행을 인정했다.

경찰은 박씨를 상대로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하고 있다.

 

 

(익산=연합뉴스)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368 미투 피해자 인사 보복했다 4000만원 물게 된 르노삼성 2018.04.21 메뚜기 229 1
367 '인천 초등생 살인' 2심도 최고형 구형… 20세 공범, 검사에게 "개XX" 욕설 2018.04.21 메뚜기 190 1
366 "청소년에게 속아서 술 팔다 걸리면…무서워 죽겠다" 2018.04.21 메뚜기 112 1
365 미성년자 주류판매, 美·英은 미성년자도 처벌 2018.04.21 메뚜기 68 0
364 노상방뇨 항의하는 주민 무차별 폭행한 50대 ‘실형’ 2018.04.21 메뚜기 86 0
363 추위 방치된 이웃집 개에 우유·사료 준 여성 처벌 왜 2018.04.21 메뚜기 322 1
362 제자와 성관계 초등 여교사 2심도 실형…항소 기각 2018.04.18 메뚜기 860 4
361 “니 사랑한다” 박사 수료생 성추행한 부산대 교수 보낸 문자보니… 2018.04.18 메뚜기 416 3
360 노인 2명 들판 사유지서 두릅 50개 땄다 특수절도 입건 2018.04.18 메뚜기 454 1
359 오피스텔서 20대 남녀 추락사…여성 심폐소생 중 남성 추락 2018.04.18 메뚜기 410 0
358 [알아보니]월소득 1000만원에 5억 아파트 거주..아동수당 받을 수 있을까 2018.04.17 메뚜기 485 1
357 "'김흥국 월드컵 성추행' 폭로자, 돌연 '후회' 문자 사과" 2018.04.17 메뚜기 869 3
356 어린이날 처가댁 말고 시댁 가야 된다는 남편 2018.04.17 메뚜기 251 2
355 왕따였니? 내신 망쳤어?... 편견에 멍드는 검정고시인 2018.04.17 메뚜기 97 0
354 "변호사가 '오픈'된 사무실에서 성관계를…품위 문제 없다고요?" 2018.04.17 메뚜기 246 1
353 40년 효자 패륜범된 사연…치매 간병 살인 비극 2018.04.17 메뚜기 210 0
352 '승객들 조롱' 에어부산 승무원 SNS 논란…"엄중 조치" 2018.04.17 메뚜기 113 1
351 초콜릿 훔친 7살 사진 초등학교 앞 편의점에 붙인 주인 2018.04.16 메뚜기 664 4
350 불길 속 소방차서 극적 생환 소방관 "조수석 문으로 탈출" 2018.04.16 메뚜기 188 0
» '누군가 죽이고 싶었다'…음식점 주인 흉기로 찌른 30대 2018.04.16 메뚜기 234 1
348 경찰, 2차 교통사고 예방 ‘소형 불꽃신호기’ 시범 운영 2018.04.15 메뚜기 120 0
347 아내 살해 후 거짓 진술, 태연히 도박장으로… 50대 징역 30년 2018.04.15 메뚜기 419 2
346 조현민 전무, 생생하게 들리는 '갑질' 음성파일 속 내용은? 2018.04.15 메뚜기 461 2
345 벤츠·BMW도 판매 시동…전기차에 밀린 PHEV 기지개 펴나? 2018.04.15 메뚜기 97 0
344 미 중부·북부 토네이도·눈폭풍에 사상자 속출 2018.04.15 메뚜기 314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