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군가 죽이고 싶었다'…음식점 주인 흉기로 찌른 30대

 

 

 대낮에 음식점에 침입해 흉기를 휘두른 3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 익산경찰서는 살인미수 혐의로 박모(36)씨를 구속했다고 16일 밝혔다.

박씨는 지난 13일 오후 1시 9분께 익산시 중앙동 한 음식점에서 주인 A(67·여)씨 가슴과 목 등을 흉기로 찌른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A씨에게 "김치가 먹고 싶은데 포장해달라"고 말한 뒤, 주방에 따라 들어가 흉기를 휘둘렀다.

흉기에 찔린 A씨는 음식점 밖으로 뛰쳐나와 "저 사람이 나를 죽이려 한다. 경찰에 신고해달라"고 소리쳤다.

박씨는 A씨 고함을 듣고 음식점 방 안에서 나온 손님 B(76·여)씨에게도 흉기를 휘둘렀다.

B씨는 손과 팔로 다급히 흉기를 막아 큰 상처를 입지는 않았다. 

시민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화장실에 숨어 있던 박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A씨는 급소 주변을 다쳤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음식점에서 미리 식칼 끝을 뭉툭하게 갈아놓은 덕분에 A씨가 치명상을 입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박씨는 "술을 마시고 아무런 생각이 없었다. 누군가 죽이고 싶었다"며 범행을 인정했다.

경찰은 박씨를 상대로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하고 있다.

 

 

(익산=연합뉴스)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인기글 '인천 초등생 살인' 2심도 최고형 구형… 20세 공범, 검사에게 "개XX" 욕설 2018.04.21 메뚜기 231 2
인기글 추위 방치된 이웃집 개에 우유·사료 준 여성 처벌 왜 2018.04.21 메뚜기 417 2
373 제자와 성관계 초등 여교사 2심도 실형…항소 기각 2018.04.18 메뚜기 871 4
372 초콜릿 훔친 7살 사진 초등학교 앞 편의점에 붙인 주인 2018.04.16 메뚜기 671 4
371 영화 한 편이 부른 중국발 쓰레기 패닉 … 고철·폐지·폐가전품까지 번진다 2018.04.07 메뚜기 408 4
370 "개 나고 사람 났냐" 뿔난 시민들…개 물림 사고 대책은? [3] 2017.10.22 메뚜기 3841 4
369 “니 사랑한다” 박사 수료생 성추행한 부산대 교수 보낸 문자보니… 2018.04.18 메뚜기 424 3
368 "'김흥국 월드컵 성추행' 폭로자, 돌연 '후회' 문자 사과" 2018.04.17 메뚜기 876 3
367 이정재 ♥ 임세령 봄바람 휘날리며~ 주말 데이트 포착 2018.04.08 메뚜기 978 3
366 청년 고통시대 … 대학 나와도 생활고에 마음의 병 2018.04.07 메뚜기 160 3
365 서울이 확 늙어간다…집값 상승의 그림자 2018.04.06 메뚜기 370 3
364 죽음을 부른 신혼여행 … 결혼 후 드러난 남편의 두 얼굴 2018.04.06 메뚜기 707 3
363 '인천 초등생 살인' 2심도 최고형 구형… 20세 공범, 검사에게 "개XX" 욕설 2018.04.21 메뚜기 231 2
362 추위 방치된 이웃집 개에 우유·사료 준 여성 처벌 왜 2018.04.21 메뚜기 417 2
361 노인 2명 들판 사유지서 두릅 50개 땄다 특수절도 입건 2018.04.18 메뚜기 458 2
360 어린이날 처가댁 말고 시댁 가야 된다는 남편 2018.04.17 메뚜기 255 2
359 아내 살해 후 거짓 진술, 태연히 도박장으로… 50대 징역 30년 2018.04.15 메뚜기 421 2
358 조현민 전무, 생생하게 들리는 '갑질' 음성파일 속 내용은? 2018.04.15 메뚜기 464 2
357 미투, 사실을 폭로해도 처벌된다?…족쇄가 된 현행법 2018.04.08 메뚜기 355 2
356 용기 내 고발했지만… “꽃뱀” 수군거림에 또 눈물 2018.02.23 메뚜기 214 2
355 "성추문 모두 사실"..조민기, 피해자+목격자 끝없는 폭로 2018.02.22 메뚜기 358 2
354 할머니 셋이 외로이 지키는 슬픈 ‘미역섬’ 2017.12.16 메뚜기 1260 2
353 필리핀 도주한 한국인 범죄자들 항공기로 '집단송환' 추진 2017.11.29 메뚜기 1566 2
352 아파트 게시물 ‘쫘아악~’…주부들 전과자 될 처지 2017.11.24 메뚜기 1871 2
351 이국종 “피 튀어도 수술했는데 … 인권 침해 얘기에 자괴감” [2] 2017.11.23 메뚜기 2072 2
350 신내림 받으려 타로점집 살던 20대 숨져…온몸에 멍자국 2017.11.14 메뚜기 2784 2
349 여성 9명 남성 71명 ‘집단 성관계’ 제작·유포 83명 적발 [1] 2017.11.05 메뚜기 357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