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흥국 월드컵 성추행' 폭로자, 돌연 '후회' 문자 사과"

 

2018041701264_0_20180417113402728.jpg?ty


30대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가수 겸 방송인 김흥국(58·사진)이 2002·2006년 월드컵 뒤풀이 술자리에서 성추행하는 것을 목격했다고 주장했던 A씨가 후회한다며 입장을 번복했다고 인터넷매체 OSEN이 17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흥국 측은 “A씨가 측근을 통해 ‘이렇게 일이 커질 줄 몰랐다’ ‘후회한다’ ‘왜 그랬는지 모르겠다’ 등의 내용이 담긴 문자를 세 차례 보냈다. 사과한다는 단어를 직접적으로 쓰지 않았지만 미안하다는 뜻을 전했다”고 밝혔다.

또한 A씨는 성추행 의혹 추가 폭로와 관련해 "누군가의 지시로 인한 충동적인 행동이었다"고 해명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앞서 스포츠서울은 지난 3일 30년간 김흥국의 지인이라고 밝힌 A씨가 김흥국이 과거 성추행을 했다고 주장했다고 보도했다. A씨는 이 매체와 인터뷰에서 “국내에서 열린 2002년 한·일 월드컵 때와 2006년 독일 월드컵 당시 현지에서 술자리를 함께한 여성을 성추행했다”며 “(김흥국이) 도수가 높은 담금주를 가져와 술을 먹이기도 했다. 취하게 한 뒤 여성이 거의 정신을 차리지 못할 정도가 되면 추행을 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김흥국이 2012년 아르바이트 여성을 성추행했다고도 했다.

그러나 김흥국은 다음날 “사실무근이며, 지인 A씨가 누구인지 짐작이 가는데 개인의 이해관계와 감정에서 나를 무너뜨리려고 나온 음해”라며 “이 정도로 위험한 주장을 하려면 본인 신분을 밝히길 바란다.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형사 고발하겠다”라고 밝혔다.

김흥국은 “2002년, 2006년 월드컵 때 항상 응원팀과 함께 다녔고, 전혀 그런 일(성추행)이 일어난 적이 없다. 혹시나 해서 응원팀에 확인해본 결과 다들 그런 일이 없었다며 황당해했다”고 말했다.

앞서 30대 여성 B씨는 지난달 14일 MBN을 통해 지난 2016년 김흥국에게 두 차례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김흥국은 “성폭행은 없었다”며 부인했다. B씨는 지난달 21일 김흥국을 강간·준강간·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서울동부지검에 고소했고, 지난 6일 서울 광진경찰서에서 피고소인 조사를 받았다.

김흥국도 지난달 20일 B씨에 대해 2억원의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했고, 다음 날엔 무고와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맞고소했다. 검찰은 김흥국의 맞고소 사건을 서울 강남경찰서로 내려보냈다.

김흥국은 지난 6일 경찰 조사를 마친 뒤 “B(고소인)씨와 두 차례 만난 것은 사실이고 술 한잔한 것도 사실이지만 성폭행은 말도 안 되는 허위 사실”이라며 "많은 연예인에게 이런 일이 일어나는 것 같은데 이런 식으로 하다가 안 걸릴 남자가 어딨겠느냐"고 했다.

 

 

 

 조선일보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368 미투 피해자 인사 보복했다 4000만원 물게 된 르노삼성 2018.04.21 메뚜기 230 1
367 '인천 초등생 살인' 2심도 최고형 구형… 20세 공범, 검사에게 "개XX" 욕설 2018.04.21 메뚜기 191 1
366 "청소년에게 속아서 술 팔다 걸리면…무서워 죽겠다" 2018.04.21 메뚜기 113 1
365 미성년자 주류판매, 美·英은 미성년자도 처벌 2018.04.21 메뚜기 68 0
364 노상방뇨 항의하는 주민 무차별 폭행한 50대 ‘실형’ 2018.04.21 메뚜기 86 0
363 추위 방치된 이웃집 개에 우유·사료 준 여성 처벌 왜 2018.04.21 메뚜기 325 1
362 제자와 성관계 초등 여교사 2심도 실형…항소 기각 2018.04.18 메뚜기 860 4
361 “니 사랑한다” 박사 수료생 성추행한 부산대 교수 보낸 문자보니… 2018.04.18 메뚜기 416 3
360 노인 2명 들판 사유지서 두릅 50개 땄다 특수절도 입건 2018.04.18 메뚜기 454 1
359 오피스텔서 20대 남녀 추락사…여성 심폐소생 중 남성 추락 2018.04.18 메뚜기 410 0
358 [알아보니]월소득 1000만원에 5억 아파트 거주..아동수당 받을 수 있을까 2018.04.17 메뚜기 485 1
» "'김흥국 월드컵 성추행' 폭로자, 돌연 '후회' 문자 사과" 2018.04.17 메뚜기 869 3
356 어린이날 처가댁 말고 시댁 가야 된다는 남편 2018.04.17 메뚜기 251 2
355 왕따였니? 내신 망쳤어?... 편견에 멍드는 검정고시인 2018.04.17 메뚜기 97 0
354 "변호사가 '오픈'된 사무실에서 성관계를…품위 문제 없다고요?" 2018.04.17 메뚜기 246 1
353 40년 효자 패륜범된 사연…치매 간병 살인 비극 2018.04.17 메뚜기 210 0
352 '승객들 조롱' 에어부산 승무원 SNS 논란…"엄중 조치" 2018.04.17 메뚜기 113 1
351 초콜릿 훔친 7살 사진 초등학교 앞 편의점에 붙인 주인 2018.04.16 메뚜기 664 4
350 불길 속 소방차서 극적 생환 소방관 "조수석 문으로 탈출" 2018.04.16 메뚜기 188 0
349 '누군가 죽이고 싶었다'…음식점 주인 흉기로 찌른 30대 2018.04.16 메뚜기 234 1
348 경찰, 2차 교통사고 예방 ‘소형 불꽃신호기’ 시범 운영 2018.04.15 메뚜기 120 0
347 아내 살해 후 거짓 진술, 태연히 도박장으로… 50대 징역 30년 2018.04.15 메뚜기 419 2
346 조현민 전무, 생생하게 들리는 '갑질' 음성파일 속 내용은? 2018.04.15 메뚜기 461 2
345 벤츠·BMW도 판매 시동…전기차에 밀린 PHEV 기지개 펴나? 2018.04.15 메뚜기 97 0
344 미 중부·북부 토네이도·눈폭풍에 사상자 속출 2018.04.15 메뚜기 314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