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양호 없는 대한항공 달라" 서울역에 켜진 촛불

 

 

 

서울역 광장서 500여명 가량 모여
제복 입고 가면 쓴 직원들 지지발언
"갑질, 과다근로 이젠 침묵 않겠다"
"필수사업장 철회하고 조 회장 퇴진"
0003294944_001_20180512205303734.jpg?typ

12일 오후 7시 30분 서울역 광장에 모인 대한항공 집회 참가자들이 ‘조양호 일가는 퇴진하라’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신다은기자

 


“제가 다녀온 비행기들은 어제 오늘 모두 승무원들이 모자랐습니다. 팀장님은 ‘비행 잘 다녀오는 게 우리 임무니까 그것만 잘 하자’고 했는데요. 저는 인턴승무원이 직장을 잃고 임금이 2년제로 떨어지는 이 상황에서 언제까지나 ‘알겠습니다’라고만 말할 수는 없었습니다. 행동하지 않으면 바뀌는 것이 없습니다.”

부슬비가 내리는 12일 오후 7시 30분 서울역 광장. 가이포크스 가면에 승무원 제복을 입은 한 대한항공 직원이 무대에 서서 외쳤다. 이 직원은 대한항공이 수년 째 객실승무원들 채용과 임금을 갈수록 줄이고 있는 상황이라며 노조원들의 권리 옹호를 호소했다. 비옷을 입고 우산을 쓴 500여명의 시민들과 대한항공 직원들은 ‘조양호 OUT’, ‘우리가 지켜낸다 대항항공’ 등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직원의 말에 환호했다. 지난 1차 촛불집회 때와 달리 제복을 갖춰 입고 대한항공 직원임을 드러내는 참가자들도 여럿 눈에 띄었다. 

이날 집회에 참가한 대한항공 임직원들은 정부의 필수공익사업장 지정을 철회하고 노조를 강화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운항승무원 제복을 입은 한 대한항공 직원은 “지난번 파업 때도 사측은 필수공익사업장이라는 명목을 방패 삼아 일부 화물선을 제외한 전 노선을 정상 운영했다”며 “노조가 파업을 해도 회사에 아무 영향이 없으면 노사 간 균형이 깨질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가이포크스 가면을 쓴 또 다른 운항승무원도 “노조가 힘이 없어 이렇게 가면을 쓰고 나오는 사실이 서글프다”며 “갑질로 비난받는 대한항공이 필수공익사업장으로 지정된 건 지나친 특혜”라고 전했다.

인하대학교 동문들도 집회에 참석해 지지 발언을 이어갔다. 인하대 동문협의회에서 나왔다는 이혁재(47)씨는 “인하대 총장은 지난해 대학생들 등록금으로 모은 130억을 한진해운에 투자하게 했고 인하대 이사는 조중훈과 조현아를 거쳐 조원태까지 3대 세습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씨는 조현아 전 부사장이 이사로 재직하던 시절 총장에게 서류를 던져 모욕을 줬다는 일화도 소개했다.



0003294944_002_20180512205303751.jpg?typ

12일 오후 7시 30분 익명의 한 객실승무원이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무대에 올라 지지발언을 하고 있다./신다은 기자

 


이날 집회에는 재벌개혁을 촉구하는 시민들도 참가했다. 전북 군산에서 기차를 타고 왔다는 신권웅(62)씨는 “조양호 재벌 적폐를 청산하려면 시민들도 힘을 모아야 한다고 생각해 왔다”며 “지난 번 촛불집회에도 참가했고 앞으로도 참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대학생 안지영(23)씨도 “우리 사회에 만연한 갑질을 몰아내려면 힘이 필요할 것 같아 집회를 찾았다”고 전했다. 집회 참가자들은 땅콩 모양의 박을 터트리며 구호를 외치고 노래를 부르며 약 2시간 가량 집회를 이어갔다.

한진그룹 오너 일가의 갑질 의혹은 지난달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의 ‘물컵 갑질’이 계기가 돼 알려졌다. 조 전 전무는 지난달 광고대행사 직원을 질책하는 과정에서 물컵을 던진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았다. 조 전무의 어머니인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은 지난 2014년 인천 그랜드하얏트호텔 공사장에서 직원들을 밀치고 서류를 던진 혐의(폭행)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으며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은 조중훈 전 회장의 유산 상속을 신고하지 않은 혐의(조세 포탈)로 검찰 조사를 받고 있다. 조현아 전 부사장은 지난 2014년 마카다미아 땅콩 뜯는 법이 잘못됐다며 비행기를 회항하라고 지시했다가 집행유예를 선고 받았다.

 

 

[서울경제]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467 성관계 거부하자 마구 때리고 숨지게 한 30대 징역 25년 2018.05.13 메뚜기 779 6
466 안동서 주택 화재… 50대 기초생활수급자 사망 2018.05.12 메뚜기 143 1
465 수면마취 상태서 ‘모발 이식’ 시술 받던 40대 남성 돌연사 2018.05.12 메뚜기 309 1
» "조양호 없는 대한항공 달라" 서울역에 켜진 촛불 2018.05.12 메뚜기 438 1
463 '홍대 누드모델 몰카' 유출 여성 모델 영장심사.."죄송하다" 2018.05.12 메뚜기 161 0
462 택시 시비로 폭행·사망…가해자들 2심서 감형 ‘왜’ 2018.05.12 메뚜기 146 0
461 두 자녀 살해후 자해 30대父 의식회복…"조현병 의심" 2018.05.11 메뚜기 423 1
460 '신해철 사망' 집도의, 징역 1년 확정…"의료 과실 인정" 2018.05.11 메뚜기 290 2
459 항공대 성관계 동영상 유출…“얼굴 의도적 노출” 2018.05.11 메뚜기 526 1
458 [뉴스탐색]“학폭 사과문도 싫다”…징계불복 학부모 줄소송에 고통받는 학교 2018.05.11 메뚜기 120 0
457 대진침대 사용자들 집단소송 제기…1인당 최대 3천만원 목표 2018.05.11 메뚜기 212 0
456 작년 입양아동 863명 '최저'…국내 입양 '여아 선호' 여전 2018.05.11 메뚜기 122 0
455 홍대 몰카 혐의 女모델 "휴대폰 한강에 버렸다" 2018.05.11 메뚜기 48 0
454 한국항공대 '276명 단톡방 성관계 영상 유출' 사실로 확인 2018.05.10 메뚜기 788 2
453 4년만에 똑바로 세워진 세월호…190분 작업 종료 후 '묵념' 2018.05.10 메뚜기 179 0
452 한주완 측 “대마초 흡연 맞다, 혐의 모두 인정하고 자숙 중” 2018.05.10 메뚜기 351 0
451 마침내 드러난 세월호 좌현…"외부충돌 흔적은 없었다" 2018.05.10 메뚜기 120 0
450 대형마트·대형슈퍼 일회용 비닐봉투 사용 전면 금지된다 2018.05.10 메뚜기 165 0
449 교통사고 뒤 이상한 ‘후진’…검·경 잇단 살인죄 적용 2018.05.10 메뚜기 208 1
448 강남 피부과 '집단패혈증' 환자 7명 중환자실서 치료 2018.05.09 메뚜기 337 4
447 경주서 집 짓다 신라시대 무덤 무더기 발굴 2018.05.09 메뚜기 572 2
446 검찰, LG그룹 '탈세' 혐의 포착…본사 등 압수수색 2018.05.09 메뚜기 85 1
445 경찰 “광주 집단폭행 살인미수 적용 어렵다”…공동상해로 검찰 송치 2018.05.09 메뚜기 84 2
444 경찰, ‘갑질의혹’ 조양호 회장 부인 이명희씨 출국금지 2018.05.09 메뚜기 171 1
443 '마카롱 10개' 먹은 손님과 주인, 결국 '소송' 붙었다 2018.05.09 메뚜기 36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