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관계 거부하자 마구 때리고 숨지게 한 30대 징역 25년

 

 

법원 "여성을 성적 도구로 여긴 반인륜적인 범죄로 엄벌"

 성관계를 거부하는 여성을 마구 때려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된 30대 남성에게 법원이 징역 25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여성을 성적 도구로 여기고 뜻대로 되지 않자 사망에 이르게 한 반인륜적인 범죄로 어떤 이유로도 용납되지 않는다"며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AKR20180511123600060_01_i_20180513071108[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의정부지법 형사합의11부(박정길 부장판사)는 강간살인 혐의로 구속기소 된 피고인 김모(36·자영업)씨에게 징역 25년을 선고했다고 13일 밝혔다.

재판부는 또 김씨에게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80시간 수강과 신상정보 등록을 명령했다.

법원과 검찰 등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 2월 3일 새벽 시간대 경기도 동두천시내 노래방에서 A(40·여)씨를 만났다.

2차로 함께 술을 더 마시던 중 김씨는 강제로 성관계를 시도했고 A씨는 "남자친구가 있고 아무하고나 성관계하지 않는다"며 강하게 거부했다.

김씨는 뜻대로 되지 않자 돌변했다. A씨의 하이힐을 벗겨 머리를 수차례 가격하고 발로 밟는 것도 모자라 몸 위에 올라타 뛰기까지 했다.

A씨가 정신을 잃고 움직임도 없자 그제야 김씨는 자리를 떴다.

같은 날 오후 정신을 차린 김씨는 큰 잘못을 저지른 것 같은 기억에 A씨와 마지막으로 함께 있던 장소에 갔고 피범벅이 된 채 의식이 없는 A씨를 보고 경찰에 신고한 뒤 자수했다.

A씨는 갈비뼈가 모두 부려졌고 이 가운데 일부가 장기를 손상해 결국 숨진 것으로 부검에서 확인됐다.

A씨는 범행 일체를 자백했고 결국 강간치사 혐의가 아닌 강간살인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강간치사죄는 10년 이상의 징역 또는 무기징역이지만 강간살인죄는 처벌이 더 엄해 사형 또는 무기징역에 처한다.

A씨의 변호인은 범행 당시 술을 많이 마셔 심신 미약 상태였다고 주장했으나 재판부는 "기억나지 않는다고 하지만 성관계를 거부하자 때리고 사망에 이르게 한 점은 의심되지 않는다"며 받아들이지 않았다.

재판부는 "사람의 생명은 가장 절대적이고 어떤 가치와도 바꿀 수 없다"며 "이 사건은 여성을 성적 도구로 여기고 뜻대로 되지 않자 사망에 이르게 한 반인륜적인 범죄로 어떤 이유로도 용납되지 않고 죄책도 매우 중하다"고 판시했다.

이어 "이 사건으로 피해자의 유족들이 심한 충격을 받은 것으로 보이고 피고인은 유족들에게 합의나 용서도 받지 못했다"며 "매우 엄중히 처벌해야 하지만 계획적으로 강간하려 하거나 살해한 것으로 보이지 않고 자수한 점 등을 고려해 양형한다"고 덧붙였다.

 

 

(의정부=연합뉴스)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 성관계 거부하자 마구 때리고 숨지게 한 30대 징역 25년 2018.05.13 메뚜기 779 6
466 안동서 주택 화재… 50대 기초생활수급자 사망 2018.05.12 메뚜기 143 1
465 수면마취 상태서 ‘모발 이식’ 시술 받던 40대 남성 돌연사 2018.05.12 메뚜기 309 1
464 "조양호 없는 대한항공 달라" 서울역에 켜진 촛불 2018.05.12 메뚜기 438 1
463 '홍대 누드모델 몰카' 유출 여성 모델 영장심사.."죄송하다" 2018.05.12 메뚜기 161 0
462 택시 시비로 폭행·사망…가해자들 2심서 감형 ‘왜’ 2018.05.12 메뚜기 146 0
461 두 자녀 살해후 자해 30대父 의식회복…"조현병 의심" 2018.05.11 메뚜기 423 1
460 '신해철 사망' 집도의, 징역 1년 확정…"의료 과실 인정" 2018.05.11 메뚜기 290 2
459 항공대 성관계 동영상 유출…“얼굴 의도적 노출” 2018.05.11 메뚜기 526 1
458 [뉴스탐색]“학폭 사과문도 싫다”…징계불복 학부모 줄소송에 고통받는 학교 2018.05.11 메뚜기 120 0
457 대진침대 사용자들 집단소송 제기…1인당 최대 3천만원 목표 2018.05.11 메뚜기 212 0
456 작년 입양아동 863명 '최저'…국내 입양 '여아 선호' 여전 2018.05.11 메뚜기 122 0
455 홍대 몰카 혐의 女모델 "휴대폰 한강에 버렸다" 2018.05.11 메뚜기 48 0
454 한국항공대 '276명 단톡방 성관계 영상 유출' 사실로 확인 2018.05.10 메뚜기 788 2
453 4년만에 똑바로 세워진 세월호…190분 작업 종료 후 '묵념' 2018.05.10 메뚜기 179 0
452 한주완 측 “대마초 흡연 맞다, 혐의 모두 인정하고 자숙 중” 2018.05.10 메뚜기 351 0
451 마침내 드러난 세월호 좌현…"외부충돌 흔적은 없었다" 2018.05.10 메뚜기 120 0
450 대형마트·대형슈퍼 일회용 비닐봉투 사용 전면 금지된다 2018.05.10 메뚜기 165 0
449 교통사고 뒤 이상한 ‘후진’…검·경 잇단 살인죄 적용 2018.05.10 메뚜기 208 1
448 강남 피부과 '집단패혈증' 환자 7명 중환자실서 치료 2018.05.09 메뚜기 337 4
447 경주서 집 짓다 신라시대 무덤 무더기 발굴 2018.05.09 메뚜기 572 2
446 검찰, LG그룹 '탈세' 혐의 포착…본사 등 압수수색 2018.05.09 메뚜기 85 1
445 경찰 “광주 집단폭행 살인미수 적용 어렵다”…공동상해로 검찰 송치 2018.05.09 메뚜기 84 2
444 경찰, ‘갑질의혹’ 조양호 회장 부인 이명희씨 출국금지 2018.05.09 메뚜기 171 1
443 '마카롱 10개' 먹은 손님과 주인, 결국 '소송' 붙었다 2018.05.09 메뚜기 36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