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유라 이대 비리' 최순실 징역 3년…첫 확정 판결

 

 



0004051454_001_20180515102501873.jpg?typ

최순실씨./사진=뉴스1


'비선실세' 최순실씨에 대해 처음으로 확정 판결이 내려졌다. 국정농단 사태를 촉발시킨 이화여대 입학·학사 비리사건에서 대법원이 최순실씨에게 징역 3년을 선고했다. 

대법원 2부(주심 권순일 대법관)는 15일 업무방해와 뇌물공여 등의 혐의로 기소된 최씨에게 징역 3년을 선고한 원심을 받아들여 그대로 확정했다. 

함께 비리에 가담한 최경희 전 총장에게는 징역 2년, 남궁곤 전 입학처장에게는 징역 1년6개월을 선고했다. 이원준 체육과학과 교수에게는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이 선고됐다.

최순실씨는 딸 정유라씨, 최경희 전 총장 등 이대 관계자들과 공모해 '2015학년도 수시모집 체육특기자 전형'에 응시한 정씨를 입학시키려고 면접위원 등에게 영향력을 행사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최순실씨 등은 정씨가 수업에 결석하거나 과제물을 내지 않았는데도 정상 학점을 줘 이대의 학사관리 업무를 방해한 것으로 조사됐다. 정씨가 다니던 청담고 체육교사에게 30만원의 뇌물을 주고 봉사활동 실적서를 허위로 작성한 혐의도 받았다.

1심 법원은 최씨에게 유죄를 인정하며 "자녀의 성공을 위해 법 절차를 무시하면서까지 배려를 받아야한다는 잘못된 생각 등으로 자녀가 잘되길 바라는 어머니라고 하기에는 자녀에게 너무 많은 불법과 부정을 보여줬다"며 "(이런 인식때문에) 자신이 아끼는 자녀마저 공범으로 전락시키고 말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주위 사람들을 원칙과 규칙을 어기고 공평과 정의를 저버리도록 만들었다"며 "이 사건과 범행이 가져온 결과가 상당히 중함에도 피고인은 이를 부인하면서 만연한 관행 내세우며 자신의 잘못을 희석시키려 했다"면서 최씨에게 징역 3년을 선고했다.

1심 법원은 최씨와 이대 관계자들 사이 정씨에 대한 부정한 선발과 공모가 있었다는 공소 사실 등도 모두 유죄로 인정해 최 전 총장에게는 징역 2년, 남 전 입학처장에게는 징역 1년6개월을 선고했다. 이 교수에게는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이 선고됐다. 

2심 법원 역시 최씨 등에게 모두 1심과 같은 형을 선고했다. 2심 법원은 "누군가는 좋은 연구자였고, 존경받는 스승이었고, 헌신적인 행정가이기도 했지만 상응하는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는 것은 문제 행위의 위법성과 비난 가능성이 크고, 초래한 결과 또한 중하기 때문"이라며 이같이 선고했다. 

이어 2심 법원은 "피고인들은 법과 절차를 무시했고 원칙과 규칙을 어겼으며 공평과 정의에 대한 믿음과 신뢰를 저버렸다"고 지적했다. 대법원 역시 원심 판단을 받아들였다. 

 

 

[머니투데이]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인기글 봉태규 "나보다 2번 출산 견뎌낸 하시시박 더 축복해주길" 2018.05.25 메뚜기 356 2
476 "청순+섹시 매력"..송혜교, 순백의 새신부 2018.05.16 메뚜기 374 0
475 식약처 "도넛 모양 입욕제, 어린이 먹지 않도록 주의" 2018.05.15 메뚜기 116 0
» '정유라 이대 비리' 최순실 징역 3년…첫 확정 판결 2018.05.15 메뚜기 261 0
473 30대 여성 다리 부종시술 후 난치병…담당의사는 이직, 병원은 ‘나몰라라’? 2018.05.15 메뚜기 174 0
472 두테르테가 살해 공언한 필리핀 시장, 기습 총격에도 '멀쩡' 2018.05.14 메뚜기 425 0
471 "삼성폰 못 팔게 해달라"..화웨이, 美서 항소 2018.05.14 메뚜기 336 0
470 대한항공 사무장, 신분확인 공항경비원 폭행..경찰에 입건 2018.05.14 메뚜기 240 0
469 갑자기 튀어나온 행인 사망사고, 운전자 무죄.."예상 어려웠다" 2018.05.14 메뚜기 108 0
468 [내일 스승의 날..추락하는 교권] 여교사 엉덩이 만졌는데..학교·학부모 "애가 그런 걸, 뭘 그러냐" 2018.05.14 메뚜기 91 0
467 성관계 거부하자 마구 때리고 숨지게 한 30대 징역 25년 2018.05.13 메뚜기 770 6
466 안동서 주택 화재… 50대 기초생활수급자 사망 2018.05.12 메뚜기 143 1
465 수면마취 상태서 ‘모발 이식’ 시술 받던 40대 남성 돌연사 2018.05.12 메뚜기 308 1
464 "조양호 없는 대한항공 달라" 서울역에 켜진 촛불 2018.05.12 메뚜기 437 1
463 '홍대 누드모델 몰카' 유출 여성 모델 영장심사.."죄송하다" 2018.05.12 메뚜기 161 0
462 택시 시비로 폭행·사망…가해자들 2심서 감형 ‘왜’ 2018.05.12 메뚜기 143 0
461 두 자녀 살해후 자해 30대父 의식회복…"조현병 의심" 2018.05.11 메뚜기 422 1
460 '신해철 사망' 집도의, 징역 1년 확정…"의료 과실 인정" 2018.05.11 메뚜기 289 2
459 항공대 성관계 동영상 유출…“얼굴 의도적 노출” 2018.05.11 메뚜기 526 1
458 [뉴스탐색]“학폭 사과문도 싫다”…징계불복 학부모 줄소송에 고통받는 학교 2018.05.11 메뚜기 120 0
457 대진침대 사용자들 집단소송 제기…1인당 최대 3천만원 목표 2018.05.11 메뚜기 212 0
456 작년 입양아동 863명 '최저'…국내 입양 '여아 선호' 여전 2018.05.11 메뚜기 122 0
455 홍대 몰카 혐의 女모델 "휴대폰 한강에 버렸다" 2018.05.11 메뚜기 48 0
454 한국항공대 '276명 단톡방 성관계 영상 유출' 사실로 확인 2018.05.10 메뚜기 788 2
453 4년만에 똑바로 세워진 세월호…190분 작업 종료 후 '묵념' 2018.05.10 메뚜기 177 0
452 한주완 측 “대마초 흡연 맞다, 혐의 모두 인정하고 자숙 중” 2018.05.10 메뚜기 35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