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커플→부부"…'불청' 김국진♥강수지, 눈물의 결혼식 

 

 

 

 

0000382936_001_20180516005922804.jpg?typ 

 

'불타는 청춘' 김국진-강수지 커플이 청춘들과 함께 눈물의 결혼식을 올렸다.

15일 밤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에서는 결혼식을 올리는 김국진과 강수지 커플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청춘들은 김국진과 강수지를 위해 결혼식 이벤트를 준비했다. 별도로 결혼식을 치르지 않는 두 사람을 위해 청춘들이 준비한 행사여서 더욱 뜻깊었다.

김국진과 강수지는 깜짝 놀라면서도 감동받은 모습을 보였다. 두 사람은 행진곡과 함께한 짧은 행진에서는 다소 긴장한 표정을 보이기도 했지만 입가에는 미소가 가득했다.

특히 5월의 신부 강수지는 멤버들의 정성에 만감이 교차하는 듯 눈물을 보였고, 멤버들 또한 "강수지가 우니까 눈물날 것 같다"며 함께 눈물을 흘려 현장은 울음바다가 됐다. 양수경은 강수지와 김국진을 향해 "잘 살아라"라는 짧고 강렬한 응원의 메시지를 전해 감동을 더했다.



0000382936_002_20180516005922846.jpg?typ

 

앞서 언니 양수경은 김국진과 강수지 커플을 위해 이바지 음식을 준비했다. 양수경은 "수지, 국진이 결혼식을 안 하니까. (수지가) 엄마도 안 계시고, 언니도 없고 그러니까 (준비했다). 결혼하면 이바지 음식 하지 않나”라며 김국진, 강수지를 위해 준비한 음식들을 차 트렁크에서 꺼냈다.

양수경이 만든 음식을 본 이하늘은 "누나 이거 언제 했나?"라고 물었고, 양수경은 "이틀 잠을 못잤다"라며 짐을 내려놓았다. 이에 이하늘은 "방송용으로 잘 보이고 싶다고 하면 표시가 난다. 그런데 누가 봐도 진심이다. 누군가를 위해 준비한 느낌이 나더라"고 양수경의 따뜻한 마음에 감동했다.

한편, SBS '불타는 청춘'은 매주 화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스포츠서울]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인기글 봉태규 "나보다 2번 출산 견뎌낸 하시시박 더 축복해주길" 2018.05.25 메뚜기 355 2
526 "개 나고 사람 났냐" 뿔난 시민들…개 물림 사고 대책은? [3] 2017.10.22 메뚜기 3841 4
525 여성 9명 남성 71명 ‘집단 성관계’ 제작·유포 83명 적발 [1] 2017.11.05 메뚜기 3571 2
524 필리핀서 한국인 50대 숨진채 발견...용의자는 20대 아들 2017.10.11 메뚜기 3420 1
523 '에이즈' 감염 여고생 성매매 사실 '은폐 의혹' 고교 감사 2017.10.11 메뚜기 3036 1
522 6살 조카 성폭행…인면수심 큰아버지 ‘징역 15년’ [1] 2017.10.22 메뚜기 3003 1
521 인터넷 음란방송 넉달만에 25억…BJ 대부분은 평범한 여성 [2] 2017.11.06 메뚜기 2988 1
520 의붓 손녀 성폭행 출산사건에 네티즌 '공분'…"상상 못할 일" [3] 2017.10.19 메뚜기 2914 1
519 호화객실에 수영장, 하루 숙박비 100만원…불법이었네 [1] 2017.10.19 메뚜기 2812 1
518 신내림 받으려 타로점집 살던 20대 숨져…온몸에 멍자국 2017.11.14 메뚜기 2784 2
517 '술 취해 쓰러진 여성에 몹쓸짓' 40대 남성 집유 2017.11.16 메뚜기 2676 1
516 “김치 여군” “전쟁나면 몸 바쳐야”…여대 교수 여성혐오 막말 2017.10.20 메뚜기 2617 1
515 여수 무인텔서 20대 男 숨진 채 발견…경찰, 자살 추정 [1] 2017.11.10 메뚜기 2575 1
514 "박보검 피아노X장쯔이 댄스" 송송♥ 피로연 달군 '★ 어벤저스' 2017.11.01 메뚜기 2571 1
513 "김주혁, 가슴 움켜잡지 않았다"..사망 원인 다시 오리무중 2017.10.31 메뚜기 2570 2
512 “몸이라도 팔아…” 폭언 남편 살해 아내 징역 11년형 2017.10.16 메뚜기 2563 1
511 술취해 홧김에 38년 함께 산 아내 살해한 남편 중형 2017.11.05 메뚜기 2438 1
510 ‘그림자 아이들’ 3명 눈물의 하소연 “한국인인줄 알았는데… 쫓겨난대요” [2] 2017.11.02 메뚜기 2428 1
509 문무일 "어금니 아빠 사건, 범행 동기 철저 수사" 2017.10.17 메뚜기 2424 1
508 한국 귀신은 뭐하나 몰라… 핼러윈 안잡아가고 [3] 2017.10.28 메뚜기 2401 2
507 '얼마나 힘들었으면…' 전주 여중생 투신도 폭력·따돌림이 원인 [2] 2017.10.24 메뚜기 2394 1
506 의붓손녀 성폭행범 2심 징역25년…판사 "피해자 홀로 고통" 눈물 [1] 2017.11.10 메뚜기 2388 1
505 "왜 이런 개를 아파트서 키워요?" 2017.10.22 메뚜기 2363 1
504 폭력 의사는 왜, 수술할 때 장갑을 다섯 겹이나 꼈을까 2017.11.04 메뚜기 2320 2
503 치마에 하이힐 신고 음담패설… 청주 60대 여장男 경찰 입건 [1] 2017.11.04 메뚜기 2145 1
502 "여자친구 무시해"…25년 지기 친구 살해한 30대男 '징역 20년' 2017.11.19 메뚜기 2116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