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뚱뚱하니까 그만둬" 막무가내 사업주…눈물 흘리는 청년 알바들

 

 

[추적스토리-甲甲한 직장⑥-ⓒ] 성남지역 청년 아르바이트의 부당 해고 실태

 

 

20180515003346_0_20180516060803970.jpg?t
 

“사장이 자기 마음에 안들면 직원들을 그냥 자르는 거예요. 저랑 같이 일했던 동갑인 여자애가 있었는데, 좀 뚱뚱해요. 몸집이 커요. 일하고 있는데 사장이 그 친구 때문에 동선이 막힌다면서 사장이 그 친구를 자르고 싶은데 그걸 사장 자기가 말 못하겠으니까. 21살밖에 안 된 어린 여자 점장한테 네가 대신 말하라고...저도 지각 두 번 했다고 잘렸어요. 너는 나이도 있고 다른 직장 어쩌고 하면서, 오늘까지만 일하라고...그냥 바로 집에 가려다가 말았어요. 되게 어이가 없었어요.”

한때 호프집에서 생계형 아르바이트를 했던 20대 남성 A씨는 사업주가 마음대로 부당하게 아르바이트생들을 해고해도 아무 말 못하고 당해야 했던 당시를 이같이 회고했다.


 

20180515003345_0_20180516060803987.jpg?t
 

많은 생계형 청년 알바생들도 각종 부당 인사나 징계, 심지어 해고까지 당하며 징계 및 해고 갑질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회적협동조합 일하는 학교와 성남시청소년재단 청소년상담복지센터가 아름다운재단의 후원을 받아 2015년 6~11월 조사해 발표한 ‘(경기 성남 지역) 생계형 청년알바의 일과 삶에 대한 실태조사 보고서’에 담긴 생계형 청년 알바의 실상은 눈물겨웠다.

보고서는 성남 지역 구인광고 1849건을 분석하고 성남 지역에 거주하는 19세 이상 29세 이하 청년 206명을 대상으로 설문했다. 그중 생계형 알바를 하는 청년들과 심층 면접을 실시한 결과도 담고 있다.

보고서에 따르면 생산공장에서 잠깐 알바를 했던 20대 남성 B씨는 사업주가 급해서 알바를 불렀다가 필요가 없어지자 바로 잘라버려 20일 만에 일을 그만둬야 했다고 자신의 경험을 털어놨다.


 

20180515003344_0_20180516060803979.jpg?t
 

B씨는 “스무살 때 잠깐 안양에 갔다가 왔어요. 거기서 친구랑 같이 공장 일을 했어요. 그런데 20일 정도 일하고 나니까 저보고 사람 많이 들어왔다고 그만두래요. 거기에서 잠깐 일이 많아져서 알바생들을 많이 구한 거래요. 많이 뽑아서 금방 일을 해버려 남은 일에 비해 사람이 많아지니까 적당한 인원만 빼고 그만두라고 했어요”라고 회고했다.

일부 생계형 청년 알바들는 퇴사도 마음대로 할 수 없었다. 백화점 주차장 알바를 했던 20대 남성 C씨는 “일을 하다가 제가 학원을 다녀야 해서 그만둬야겠다고 이야기를 했더니 왜 지금 이야기를 하냐고...퇴사가 안 된다는 거예요”라고 말했다. 그는 “(그만두기) 한 달 전에 이야기해야 된다는 거예요. 그만두기 이틀 전에 이야기한 애들도 있는데 저는 그냥 그만두는 것도 아니고 학원 때문에 그만두는 건데...본사에 전화해 보겠다더니 본사에서 9월에는 퇴사가 안 된다는 거예요”라고 기억했다.

보고서는 청년들이 일하는 노동환경을 ‘존중이 없는 일터’로 요약했다. ‘존중이 없는 일터’는 단지 사업주에 의해 만들어지는 것만이 아니라 사업장을 이용하는 고객과 함께 일하는 동료들 간에도 ‘존중의 부재’로 인한 갈등과 공존이 상존한다고 덧붙였다.

 

 

 

세계일보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인기글 지인 지적장애 딸 상습 성폭행…징역 9년 선고 2018.08.18 메뚜기 206 2
488 65세이상 노인 10명중 1명 고기 일주일에 한번 먹기 힘들어 2018.05.18 메뚜기 322 1
487 혐의 숨기고 1달 넘게 ‘뮤뱅’ 진행한 이서원 2018.05.17 메뚜기 702 0
486 땅주인 몰래 폐기물 4만t 불법 투기..조폭 등 40명 검거 2018.05.17 메뚜기 151 0
485 오피스텔서 키운 대마 암호화폐 받고 팔아…과자 만들어 먹기도 2018.05.17 메뚜기 158 0
484 미공개 사진으로 본 5ㆍ18 광주… 묵묵히 삼킨 비극의 날들 2018.05.17 메뚜기 189 0
483 여자친구 배 때려 숨지게 한 20대 징역 4년·치료감호 2018.05.17 메뚜기 240 1
482 유명 유튜버 "성추행 당하고 반나체 사진 유포"…수사 착수 2018.05.17 메뚜기 260 0
481 “한진가 5남매 해외 상속재산 상속세 납부 시작” 2018.05.16 메뚜기 702 3
480 민간요법에 쓰려고 양귀비 재배한 60대 남성 검거 2018.05.16 메뚜기 200 0
479 강남역 살인사건 2년…여성노린 강력범죄 되레 늘고 '여혐' 여전 2018.05.16 메뚜기 122 0
» "뚱뚱하니까 그만둬" 막무가내 사업주…눈물 흘리는 청년 알바들 2018.05.16 메뚜기 231 1
477 "공식커플→부부"…'불청' 김국진♥강수지, 눈물의 결혼식 2018.05.16 메뚜기 518 1
476 "청순+섹시 매력"..송혜교, 순백의 새신부 2018.05.16 메뚜기 377 0
475 식약처 "도넛 모양 입욕제, 어린이 먹지 않도록 주의" 2018.05.15 메뚜기 116 0
474 '정유라 이대 비리' 최순실 징역 3년…첫 확정 판결 2018.05.15 메뚜기 263 0
473 30대 여성 다리 부종시술 후 난치병…담당의사는 이직, 병원은 ‘나몰라라’? 2018.05.15 메뚜기 176 0
472 두테르테가 살해 공언한 필리핀 시장, 기습 총격에도 '멀쩡' 2018.05.14 메뚜기 428 0
471 "삼성폰 못 팔게 해달라"..화웨이, 美서 항소 2018.05.14 메뚜기 336 0
470 대한항공 사무장, 신분확인 공항경비원 폭행..경찰에 입건 2018.05.14 메뚜기 241 0
469 갑자기 튀어나온 행인 사망사고, 운전자 무죄.."예상 어려웠다" 2018.05.14 메뚜기 109 0
468 [내일 스승의 날..추락하는 교권] 여교사 엉덩이 만졌는데..학교·학부모 "애가 그런 걸, 뭘 그러냐" 2018.05.14 메뚜기 92 0
467 성관계 거부하자 마구 때리고 숨지게 한 30대 징역 25년 2018.05.13 메뚜기 779 6
466 안동서 주택 화재… 50대 기초생활수급자 사망 2018.05.12 메뚜기 143 1
465 수면마취 상태서 ‘모발 이식’ 시술 받던 40대 남성 돌연사 2018.05.12 메뚜기 309 1
464 "조양호 없는 대한항공 달라" 서울역에 켜진 촛불 2018.05.12 메뚜기 438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