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 유튜버 "성추행 당하고 반나체 사진 유포"…수사 착수

 

 

 

"3년전 피팅모델때 반강제 촬영…최근 야동사이트에 올라" 


유명 유튜버가 3년 전 스튜디오에서 모델로 촬영하는 과정에서 성추행과 협박을 당하고 신체 노출 사진이 유포됐다고 호소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유튜버 양예원 씨와 동료 이소윤 씨가 이런 내용의 고소장을 제출함에 따라 수사에 착수했다고 17일 밝혔다.

양씨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저는 성범죄 피해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과 관련 동영상을 올려 예전에 겪었다는 성추행과 협박 내용을 공개했다.

양씨는 "알바를 구하던 중 피팅모델에 지원해 (합격)연락을 받고 합정역 근처의 스튜디오를 찾아갔다"며 "'실장님'이라는 사람과 카메라 테스트를 했고 그 후 촬영 일자가 돼 스튜디오를 다시 찾아갔다"고 썼다.

이어 "20명 정도 돼 보이는 남자들이 있었고, 실장님은 포르노에 나올 법한 속옷을 입으라고 줬다"며 "싫다고 했지만, 실장님은 손해배상을 청구하겠다고 협박했다"고 주장했다.

이때 현장에 있던 남성들이 돌아가면서 포즈를 잡아주겠다며 다가와 성추행을 일삼았다고 그는 전했다. 

그는 이날 이후 촬영을 그만두려 했으나 이미 찍힌 사진이 유포될까 두려워 총 다섯 번의 촬영에 응해야 했다고 한다.

양씨는 "3년간 그 일을 잊지 못했지만, 그간 아무 일이 없어 조금은 안심했다"며 "지난 8일 한 야동 사이트에 그 사진이 올라왔고, 3차례 자살을 기도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사진에선 웃고 있지만, 절대 자의로 야한 포즈를 하고 웃는 것이 아니다"라며 "다수의 남자와 걸어 잠긴 문 뒤에서 반나체인 저만 있다. 압도된 분위기에서 겁먹은 채 시키는 대로 한 것"이라고 썼다.

양씨 글이 올라온 뒤 배우 지망생이라는 동료 이씨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유사한 피해를 봤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이씨도 과거 피팅모델로 지원했다가 스튜디오에서 성추행과 협박을 당했고, 당시 찍힌 사진이 최근 공개됐다고 한다.

경찰은 이런 내용을 토대로 고소인 조사를 한 뒤 당시 '실장'으로 활동한 남성 등 관련자들을 조사해 범죄 혐의점을 파악할 계획이다.

 

 

(서울=연합뉴스)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492 고속도로 공사 중 근로자 4명 추락…"모두 사망 추정" 2018.05.19 메뚜기 86 0
491 커피숍 남녀 손님 앞에서 바지 내린 40대 신고자도 폭행 2018.05.19 메뚜기 236 2
490 여고생 신부-시민군 신랑, 망월묘역에서 부부가 됐다 2018.05.18 메뚜기 655 3
489 서울 폭우로 잠수교 보행자·차량 통제…비 피해 잇달아 2018.05.18 메뚜기 140 0
488 65세이상 노인 10명중 1명 고기 일주일에 한번 먹기 힘들어 2018.05.18 메뚜기 322 1
487 혐의 숨기고 1달 넘게 ‘뮤뱅’ 진행한 이서원 2018.05.17 메뚜기 702 0
486 땅주인 몰래 폐기물 4만t 불법 투기..조폭 등 40명 검거 2018.05.17 메뚜기 151 0
485 오피스텔서 키운 대마 암호화폐 받고 팔아…과자 만들어 먹기도 2018.05.17 메뚜기 158 0
484 미공개 사진으로 본 5ㆍ18 광주… 묵묵히 삼킨 비극의 날들 2018.05.17 메뚜기 189 0
483 여자친구 배 때려 숨지게 한 20대 징역 4년·치료감호 2018.05.17 메뚜기 240 1
» 유명 유튜버 "성추행 당하고 반나체 사진 유포"…수사 착수 2018.05.17 메뚜기 260 0
481 “한진가 5남매 해외 상속재산 상속세 납부 시작” 2018.05.16 메뚜기 702 3
480 민간요법에 쓰려고 양귀비 재배한 60대 남성 검거 2018.05.16 메뚜기 200 0
479 강남역 살인사건 2년…여성노린 강력범죄 되레 늘고 '여혐' 여전 2018.05.16 메뚜기 122 0
478 "뚱뚱하니까 그만둬" 막무가내 사업주…눈물 흘리는 청년 알바들 2018.05.16 메뚜기 231 1
477 "공식커플→부부"…'불청' 김국진♥강수지, 눈물의 결혼식 2018.05.16 메뚜기 518 1
476 "청순+섹시 매력"..송혜교, 순백의 새신부 2018.05.16 메뚜기 377 0
475 식약처 "도넛 모양 입욕제, 어린이 먹지 않도록 주의" 2018.05.15 메뚜기 116 0
474 '정유라 이대 비리' 최순실 징역 3년…첫 확정 판결 2018.05.15 메뚜기 263 0
473 30대 여성 다리 부종시술 후 난치병…담당의사는 이직, 병원은 ‘나몰라라’? 2018.05.15 메뚜기 176 0
472 두테르테가 살해 공언한 필리핀 시장, 기습 총격에도 '멀쩡' 2018.05.14 메뚜기 428 0
471 "삼성폰 못 팔게 해달라"..화웨이, 美서 항소 2018.05.14 메뚜기 336 0
470 대한항공 사무장, 신분확인 공항경비원 폭행..경찰에 입건 2018.05.14 메뚜기 241 0
469 갑자기 튀어나온 행인 사망사고, 운전자 무죄.."예상 어려웠다" 2018.05.14 메뚜기 109 0
468 [내일 스승의 날..추락하는 교권] 여교사 엉덩이 만졌는데..학교·학부모 "애가 그런 걸, 뭘 그러냐" 2018.05.14 메뚜기 92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