땅주인 몰래 폐기물 4만t 불법 투기..조폭 등 40명 검거

 

 

 

 

 땅을 빌린 뒤 주인 몰래 폐기물 4만5000t을 불법 투기한 조직폭력배 등이 무더기로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남부경찰청 광역수사대는 폐기물관리법 위반 혐의로 조직폭력배 조직원 김모(39)씨 등 5명을 구속하고 폐기물 수집운반 업체 대표 A(52)씨 등 35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7일 밝혔다.

김씨 등은 지난 2016년 12월 30일 경기 광주시 초월읍에 있는 토지 3000㎡를 바지사장 명의로 빌린 뒤 토지주 몰래 폐합성수지류 2600t을 불법 투기 하는 등 2016년 10월부터 2017년 8월까지 경기도 일대 토지 18곳에 폐기물 4만5000t을 불법 투기하고 66억원대의 부당이득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수원=뉴시스】김도란 기자 = 경기남부경찰청 광역수사대는 땅을 빌린 뒤 주인 몰래 폐기물 4만5000t을 불법 투기한 혐의(폐기물관리법 위반)로 조직폭력배 조직원 김모(39)씨 등 5명을 구속하고 폐기물 수집운반 업체 대표 A(52)씨 등 35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7일 밝혔다. 사진은 김씨 등이 용인시의 한 토지에 폐기물을 불법 투기한 모습. 2018.05.17 (사진=경기남부경찰청 제공) photo@newsis.com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의 범행은 정상적인 폐기물 수집업체가 트럭 당 225만~245만원에 계약을 한 뒤, 이를 180만~200만원을 주고 무허가 폐기물 업체에 넘기고, 다시 무허가 업체가 조직폭력배들에게 트럭 당 100만원씩에 주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마지막 처리를 맡은 조직폭력배들은 최대한 비용을 들이지 않고 폐기물을 버리기 위해 토지주를 속여 불법 투기했다는게 경찰의 설명이다.

조직폭력배들은 바지 사장 명의로 폐기물 투기할 부지를 빌린 뒤 보증금의 일부만 계약금으로 지불하고 잔금 또는 월세 지급일이 오기 전 폐기물을 버리고 도주하는 방식으로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 이들은 불법 투기 행위를 숨기기 위해 토지 주변에 가림막(약 4∼6m 높이)을 설치하고, 야간에 트럭 전조등을 끈 뒤 폐기물을 투기한 것으로 드러났다.

【수원=뉴시스】김도란 기자 = 경기남부경찰청 광역수사대는 땅을 빌린 뒤 주인 몰래 폐기물 4만5000t을 불법 투기한 혐의(폐기물관리법 위반)로 조직폭력배 조직원 김모(39)씨 등 5명을 구속하고 폐기물 수집운반 업체 대표 A(52)씨 등 35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7일 밝혔다. 사진은 김씨 등이 경기 김포시의 한 토지에 폐기물을 불법 투기한 모습. 2018.05.17 (사진=경기남부경찰청 제공) photo@newsis.com


한편 토지주 18명은 범행에 쓰일지 모르고 빈 땅을 빌려줬다가 당분간 땅을 못쓸뿐 아니라 수억원에서 수십억원에 달하는 폐기물 처리 비용을 떠안게 됐다.

지자체예서 행정대집행을 하고 나중에 그 비용을 청구할 수도 있지만, 대부분 지자체가 예산 부족으로 토지주에게만 행정명령을 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검거된 조직폭력배들은 수사기관 조사 매뉴얼까지 만들어 교육할 정도로 조직적이고 치밀하게 범행을 준비했다"며 "조직폭력배와 공모해 폐기물 불법투기에 가담한 업체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계속 수사하는 한편 부당 이득금의 사용처도 확인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수원=뉴시스】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509 무단횡단사고 운전자 처벌 논란…"보행자 책임" VS "방어운전해야" 2018.05.23 메뚜기 77 0
508 "신생아 100명중 5.6명 '선천성 기형'…6년새 1.6배↑" 2018.05.23 메뚜기 69 0
507 ‘사회적 난임’을 만드는 사회 2018.05.23 메뚜기 49 0
506 “조양호 부부, 대한항공 회사 경비를 집 노예로 부렸다” 2018.05.23 메뚜기 234 1
505 유치원 버스 참사 아픔 딛고…中 웨이하이 한국학교 개교 2018.05.23 메뚜기 61 0
504 한상균 가석방 출소…"다시 머리띠 동여맨다" 2018.05.21 메뚜기 383 0
503 경찰청장 "전두환-노태우 경비인력 내년까지 모두 철수" 2018.05.21 메뚜기 297 2
502 인천항 대형 차량운반선에 불…선원 28명 긴급대피 2018.05.21 메뚜기 93 0
501 '성매매 미끼' 남성 모텔 유인 지갑 턴 20대女 징역형 2018.05.21 메뚜기 95 1
500 [사연뉴스] 남편이 친정엄마를 ‘장모’라고 불러도 되나요? 2018.05.21 메뚜기 354 2
499 유부녀가 '남사친' 있는게 욕 먹을 일인가요 2018.05.20 메뚜기 634 1
498 110명 죽은 쿠바사고기, 안전문제로 착륙금지 등 징계받은 적 있어 2018.05.20 메뚜기 226 1
497 제주 보육교사 살인 피의자 석방…수사 '동력' 잃나 2018.05.20 메뚜기 112 2
496 대졸 취준생 7명중 1명 "취업 스트레스로 자살 충동 경험" 2018.05.20 메뚜기 64 0
495 유흥업소 성폭행 피해자의 눈물 …"미투운동 보며 답답" 2018.05.20 메뚜기 185 0
494 ‘레이싱 모델’ 류지혜 “노출 강요 합정 스튜디오 실장 달라” 2018.05.20 메뚜기 250 0
493 116명 태운 쿠바 항공기 추락, 한국인 피해 확인 중 2018.05.19 메뚜기 310 0
492 고속도로 공사 중 근로자 4명 추락…"모두 사망 추정" 2018.05.19 메뚜기 80 0
491 커피숍 남녀 손님 앞에서 바지 내린 40대 신고자도 폭행 2018.05.19 메뚜기 221 2
490 여고생 신부-시민군 신랑, 망월묘역에서 부부가 됐다 2018.05.18 메뚜기 637 3
489 서울 폭우로 잠수교 보행자·차량 통제…비 피해 잇달아 2018.05.18 메뚜기 136 0
488 65세이상 노인 10명중 1명 고기 일주일에 한번 먹기 힘들어 2018.05.18 메뚜기 310 1
487 혐의 숨기고 1달 넘게 ‘뮤뱅’ 진행한 이서원 2018.05.17 메뚜기 695 0
» 땅주인 몰래 폐기물 4만t 불법 투기..조폭 등 40명 검거 2018.05.17 메뚜기 144 0
485 오피스텔서 키운 대마 암호화폐 받고 팔아…과자 만들어 먹기도 2018.05.17 메뚜기 154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