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늙으면 자녀와 산다'는 옛말…노인 10명중 7명 따로 산다

 

 

 

 

10명 중 3명은 경제활동…주된 이유는 '생활비 마련'

58% "집에서 여생 보내고 싶다"…만성질환·치매·정신건강 관리 필요 



C0A8CAE2000001589441219900000081_P2_2018

노부부[게티이미지뱅크 제공]



 노년기에 자녀와 동거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하는 노인이 10명 중 2명이 채 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노인 약 10명 중 7명은 실제로 자녀와 동거하지 않았고, 10명 중 6명은 거동이 불편해도 살던 곳에서 여생을 마치고 싶어했다. 

노인이 앓고 있는 만성질환은 평균 2.7개였고 인지기능이 저하된 노인도 15%가량 되는 등 치매와 정신건강, 치매 관리 지원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는 24일 이런 내용을 담은 '2017년 노인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지난 2008년, 2011년, 2014년에 이어 네번째로 시행된 이번 조사는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이 주관해 작년 4∼11월 전국 1만299명의 노인을 면접 설문한 결과다. 

◇ 노인단독가구 비율 72%, '자녀와 사는 것 당연하다' 인식 약해져 

조사대상의 72.0%는 노인부부가구(48.4%)이거나 독거가구(23.6%)로 자녀와 떨어져 살고 있었다. 노인부부가구 비율은 2008년 조사 당시 47.1%에서 1.3%포인트 늘어났지만 독거가구는 19.7%에서 3.9%포인트 증가했다.

'노년기에 자녀와 동거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응답은 2008년 32.5%에서 2017년 15.2%로 10년새 절반 이하로 떨어져 노인단독가구 증가 추세는 계속될 것으로 전망됐다.

자녀와 동거하는 경우에도 '같이 사는 것이 당연하다'고 규범적으로 응답한 노인은 2008년 43.4%에서 2017년 14.8%로 급감했다. 대신 손자 양육 등 자녀가 필요한 도움을 주기 위해 동거한다는 응답이 23.2%에서 42.1%로 증가했다.

'단독가구 생활 상의 어려움이 없다'는 응답은 2014년 12.7%에서 2017년 44.5%로 크게 증가했다. 다만, 85세 이상과 저소득 노인층에서는 혼자 살면서 간호 문제, 경제적 불안감, 심리적 불안감으로 어려움을 겪는다는 응답이 많았다.

노인의 사회적 관계망은 점점 약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08년과 비교할 때 친인척, 친구, 이웃과 연락하는 비율이 감소했다. 자녀와 주 1회 이상 왕래하는 비율도 떨어져 지난해 38.0%에 그쳤다.



C0A8CA3D0000015E3702C3960001FE32_P2_2018

노인 1인가구 (PG)[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 단순노무·농림어업에 주로 종사…73% "생활비 마련 위해"

조사대상자의 30.9%는 일을 했고 단순노무직(40.1%)과 농림어업(32.9%)에 주로 종사했다. 급여가 높지 않은 단순노무 종사자 비율은 2008년 24.4%에서 15.7%포인트나 높아져 정책적 관심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하는 노인의 대부분(73.0%)은 생계비 마련을 위해 경제활동을 하고 있었다. 고학력, 고소득일수록 능력발휘, 경력활용 등 비경제적 이유로 일한다는 비율이 높았다.

노후 부양에 대해서는 절반가량이 국가·사회의 역할을 중시했다. 노후생활비 마련 방법에 대해 '본인과 국가가 준비해야 한다'는 응답이 33.7%로 가장 많았고, '본인 스스로 해야 한다'(34.0%), '국가 차원에서 해야한다'(14.1%) 순이었다.

노인의 소득 가운데 기초연금과 국민연금, 기초생활보장급여 등이 차지하는 공적이전소득 비율은 지난해 36.9%로 근로소득, 사업소득, 재산소득 등에 비해 컸다.

소비 관련 항목 중 가장 부담스러운 지출은 주거관련 비용(30.4%)이었고 다음으로 보건의료비(23.1%), 식비(18.7%), 경조사비(4.4%) 순이었다.

노인의 여가활동을 조사한 결과, TV 시청(99.3%)이 가장 많았고, 산책(27.5%), 스포츠 참여(16.6%), 화초 텃밭 가꾸기(12.0%) 등이 주를 이뤘다. 

◇ 재가서비스 확대 욕구 커…10명 중 9명이 만성질환 보유 

노인의 88.6%는 건강할 때 현재 집에서 거주하기를 원했다. 57.6%는 거동이 불편해져도 재가서비스를 받으며 현재 사는 집에서 살기를 희망했고, 31.9%는 돌봄과 식사, 생활서비스가 제공되는 노인요양시설에 입소하기를 바랐다. 

또 91.8%는 치료 효과 없이 임종과정을 연장하는 연명치료를 반대했고, 86.2%는 노인의 연령 기준을 '70세 이상'이라고 보고 있었다. 

만성질환을 앓고 있는 노인은 89.5%에 달했다. 앓고 있는 만성질환은 평균 2.7개로 2008년 1.9개보다 증가했다. 

흡연율은 10.2%, 음주율은 26.6%, 운동실천율은 68.0%로 과거보다 건강 행태가 개선됐고, 치매검진율은 39.6%였다. 

조사대상자 21.1%는 우울 증상이 있고, 6.7%가 자살을 생각해본 적이 있다고 응답했다. 이 중 자살을 시도한 응답자는 13.2%였다. 

응답자의 14.5%는 인지기능 저하자로 판단됐고, 고연령과 무배우자, 읍면지역 거주자 중에서 인지기능 저하자의 비율이 높았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이번 노인실태조사를 통해 어르신의 복지 수요와 가치관 변화를 확인할 수 있었다"면서 "이 결과를 '제3차 저출산 고령사회 기본계획' 재구조화에 활용하고 노인 주거·고용·돌봄·안전 등 분야별 정책을 발굴하겠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인기글 "필리핀 여행 간 9살 여아, 현지인 가이드가 성추행" 2018.06.23 메뚜기 373 2
522 종이비행기에 뒤덮인 한진그룹 "우린 노예가 아니다" 2018.05.26 메뚜기 233 2
521 산부인과 갔다가 충격 '이상한 나라의 시어머니' 2018.05.26 메뚜기 599 3
520 봉태규 "나보다 2번 출산 견뎌낸 하시시박 더 축복해주길" 2018.05.25 메뚜기 415 2
519 생리대 독성 보도했더니 제보자 색출 나선 식약처 2018.05.25 메뚜기 187 0
518 '모델 성추행' 피해자 6명으로 늘었다…피의자 재소환 2018.05.25 메뚜기 122 0
517 소 1마리 길러봤자 '95만원 손해'…축산농가 수익성 악화 2018.05.25 메뚜기 75 0
516 고영태, 1심서 징역 1년 실형 '법정구속' 2018.05.25 메뚜기 242 2
515 검찰, '홍대 누드모델 몰카범' 여성 모델 구속기소 2018.05.25 메뚜기 99 0
514 재계, 최저임금 산입 확대에 "진일보했지만 효과 없을 것" 2018.05.25 메뚜기 9 0
» '늙으면 자녀와 산다'는 옛말…노인 10명중 7명 따로 산다 2018.05.24 메뚜기 335 0
512 "성관계 맞나…중학생 아들 학교도 못가고 정신과 치료 받아야" 2018.05.24 메뚜기 777 1
511 "행복한 연애하길"...이정진♥이유애린, 공개 연애에 응원 물결 2018.05.24 메뚜기 359 0
510 나한일 "정은숙과 2016년 옥중 혼인신고, 27일 결혼식" (인터뷰) 2018.05.24 메뚜기 545 0
509 무단횡단사고 운전자 처벌 논란…"보행자 책임" VS "방어운전해야" 2018.05.23 메뚜기 169 0
508 "신생아 100명중 5.6명 '선천성 기형'…6년새 1.6배↑" 2018.05.23 메뚜기 137 0
507 ‘사회적 난임’을 만드는 사회 2018.05.23 메뚜기 99 0
506 “조양호 부부, 대한항공 회사 경비를 집 노예로 부렸다” 2018.05.23 메뚜기 595 1
505 유치원 버스 참사 아픔 딛고…中 웨이하이 한국학교 개교 2018.05.23 메뚜기 120 0
504 한상균 가석방 출소…"다시 머리띠 동여맨다" 2018.05.21 메뚜기 414 0
503 경찰청장 "전두환-노태우 경비인력 내년까지 모두 철수" 2018.05.21 메뚜기 314 2
502 인천항 대형 차량운반선에 불…선원 28명 긴급대피 2018.05.21 메뚜기 103 0
501 '성매매 미끼' 남성 모텔 유인 지갑 턴 20대女 징역형 2018.05.21 메뚜기 112 1
500 [사연뉴스] 남편이 친정엄마를 ‘장모’라고 불러도 되나요? 2018.05.21 메뚜기 394 2
499 유부녀가 '남사친' 있는게 욕 먹을 일인가요 2018.05.20 메뚜기 658 1
498 110명 죽은 쿠바사고기, 안전문제로 착륙금지 등 징계받은 적 있어 2018.05.20 메뚜기 239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