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 안자서"…세살 원아 화장실 데려가 뺨 때린 어린이집 교사

 

 

잠을 자지 않는다는 이유로 누워있던 3살배기 원생의 엉덩이를 때리고 화장실로 데려가 뺨을 때린 어린이집 교사가 항소심에서도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대전지법 제2형사부(재판장 박병찬)는 이 같은 혐의(아동학대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 위반)로 기소된 어린이집 교사 A씨(49·여)에게 원심과 같은 벌금 500만 원을 선고했다고 12일 밝혔다.

A씨는 2016년 11월 11일 오후 1시40분께 대전의 한 어린이집에서 B양(3.여)이 잠을 자지 않는다는 이유로 엉덩이를 3회 때린 후 화장실로 데려가 손으로 B양의 뺨을 1회 때린 혐의로 기소됐다.

항소심 재판부는 "B양의 엉덩이를 3회 때린 사실은 있으나, 뺨을 때리지 않았다"는 A씨의 주장에 대해 "피해자가 실제로 발생하지 않은 일에 관해 구체적인 진술을 하는 점 등에 비춰 상상과 현실을 혼동하거나 기억내용의 출처를 제대로 인식하지 못해 신빙성이 부족하다"며 받아들이지 않았다.

재판부는 "당심에서 새롭게 양형에 참작할 만한 특별한 정상이나 사정변경이 없는 점, 이밖에 피고인의 나이, 성행, 가족관계, 범행의 동기와 경위, 범행 후의 정황 등 이 사건 기록과 변론에 나타난 모든 양형요소를 종합해보면 원심이 피고인에게 선고한 형이 너무 무겁거나 가벼워서 부당하다고 할 수는 없다"며 "피고인과 검찰의 항소를 모두 기각했다"고 밝혔다.

 

 

(대전ㆍ충남=뉴스1)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592 김정은·트럼프 곧 합의문 서명…"환상적 회담·기대 이상" 2018.06.12 메뚜기 440 2
» "잠 안자서(대전ㆍ충남=뉴스1) 김태진 기자 = "…세살 원아 화장실 데려가 뺨 때린 어린이집 교사 2018.06.12 메뚜기 185 1
590 ‘남상태 연임로비’ 박수환, 징역 2년6월 확정 2018.06.12 메뚜기 88 0
589 "발달장애인 범죄[CBS노컷뉴스 김승모 기자], 억울함 없도록"…전담검사, 수사 나서 2018.06.12 메뚜기 95 0
588 [북미정상회담] 시민들 "역사적 화해 첫발"…일손 접고 시선집중 2018.06.12 메뚜기 78 0
587 "무조건 여자 뽑는다"…지방선거도 페미니즘 열풍 2018.06.12 메뚜기 75 1
586 "잠 안자서"…세살 원아 화장실 데려가 뺨 때린 어린이집 교사 2018.06.12 메뚜기 33 0
585 '149억원 투자사기'유사수신업체 회장에 징역7년 선고 2018.06.11 메뚜기 167 0
584 이화여대 학생들 "성추행 교수 즉각 파면하라" 거듭 촉구 2018.06.11 메뚜기 115 0
583 부산 아파트단지 철제 사무라이 조각상 투척…경찰 수사 2018.06.11 메뚜기 131 0
582 전자발찌 찬 채로 초등생 성폭행…잇따르는 재범, 대안은 없나 2018.06.11 메뚜기 271 0
581 [직격인터뷰] 김준 "결혼 3년차..중학교 동창 아내와 9년 열애" 2018.06.08 메뚜기 788 1
580 이이경·정인선, '와이키키' 반전열애→공개 두달만에 결별 2018.06.08 메뚜기 424 0
579 김남길, 씨제스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 2018.06.08 메뚜기 263 0
578 [전일야화] '마이웨이' 160억 빚 송대관, 그러나 이혼은 없다 2018.06.08 메뚜기 425 3
577 [인터;뷰] 권상우 "'탐정:리턴즈' 감개무량..잃을 것 없다" 2018.06.08 메뚜기 239 0
576 "앞집서 물이 넘쳐 우리 집에 곰팡이…어쩌죠" 2018.06.07 메뚜기 292 0
575 대한항공, 72개 항공사 평가순위서 66위로 최하위권 2018.06.07 메뚜기 348 1
574 입을 옷 없다는 아내에게 "사러 갑시다" 하나요? 먼저 '좋은 남편'이 돼야 '좋은 아빠' 되더군요 2018.06.07 메뚜기 402 0
573 ‘모텔형’ 요양병원 보험사기… 건보재정 줄줄 샌다 2018.06.07 메뚜기 95 0
572 [단독/窓]“역주행 살인범, 기억이 안난다니…” 2018.06.07 메뚜기 106 0
571 궐련형 전자담배에 1급 발암물질 5종…타르 일반 담배보다 많아 2018.06.07 메뚜기 93 0
570 과테말라 화산폭발 사망자 70명…"화산재 열폭풍이 피해 키워" 2018.06.06 메뚜기 324 0
569 ‘성폭행 혐의’ 넥센 조상우, 사건 당일 음주운전 의혹…경찰 수사 중 2018.06.06 메뚜기 319 1
568 “도서관 다녀온다”던 20대 공시생, 수원서 일주일째 실종 2018.06.06 메뚜기 299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