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트럼프 곧 합의문 서명…"환상적 회담·기대 이상"

 

 

PAF20180612157401848_P2_2018061214120658

12일 싱가포르에서 센토사 섬 카펠라 호텔에서 단독회담장으로 향하기 전 대화 나누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AFP=연합뉴스]



단독·확대회담 및 업무오찬 모두 종료…트럼프 "곧 발표할 것"



AKR20180612086553014_01_i_20180612141206

(싱가포르=연합뉴스) 역사적 첫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12일 오전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호텔에서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업무오찬을 마친 뒤 산책을 하고 있다. 2018.6.12 [스트레이츠타임스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 정상회담 결과를 담을 합의문에 곧 서명할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 호텔에서 단독·확대정상회담을 잇따라 갖고 오찬까지 함께한 뒤 기자들과 만나 "서명하러 이동 중"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정상회담에서 많은 진전이 이뤄졌다. 정말로 아주 긍정적"이라며 "정말 환상적인 회담"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의 만남에 대해 "그 어떤 누가 기대할 수 있었던 것 이상으로 좋았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비핵화와 대북체제안전 보장을 교환하는 '세기의 빅딜'이 타결이 이뤄진 것 아니냐는 기대가 나오고 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9시 16분(현지시간, 한국시간 오전 10시 16분)께부터 9시 52분까지 약 38분간 '일 대 일' 단독 정상회담을 진행한 뒤 곧이어 배석자들이 함께 하는 확대정상회담에 돌입, 1시간 40분간 진행한 뒤 낮 11시 34분께 회담을 종료했다.



PYH2018061211520001300_P2_20180612141206

[북미정상회담] 세계 이목 쏠린 북미정상회담(싱가포르=연합뉴스)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2일 오전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호텔에서 확대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북한 리용호 외무상, 김영철 노동당 대남담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김정은 국무위원장, 김주성 통역관, 리수용 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 겸 국제부장, 미국 존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 이연향 통역국장,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부 장관,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트럼프 대통령 소셜미디어 국장 댄 스카비노 주니어 트위터 캡처=연합뉴스] photo@yna.co.kr

 

 


이로써 두 정상의 '담판'은 약 140분간 가량 진행된 것으로 보인다. 

확대정상회담에는 미국 측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존 켈리 비서실장이, 북한 측에서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리수용 당 중앙위 부위원장 겸 국제부장, 리용호 외무상이 배석했다. 

업무오찬에는 미국 측에서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 북미 사전 실무협상을 주도한 성 김 주 필리핀 미국 대사, 매슈 포틴저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아시아 담당 선임 보좌관이 추가로 배석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의 단독 회담이 끝난 뒤 회담 결과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매우, 매우 좋았다"며 "큰 문제, 큰 딜레마를 해결할 것"이라며 기대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서명식을 마친 뒤 이날 오후 4시(한국시간 오후 5시) 이번 회담 결과를 설명하는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

 

 

 

(싱가포르=연합뉴스)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인기글 구애 거절한 여성 BJ에 전기 충격기 20대 입건 2018.08.16 메뚜기 215 2
605 "여성은 성적도구가 아니에요"…위험수위 도달한 몰카 2018.06.15 메뚜기 211 0
604 60대 승려, 사실혼 관계 여성의 지체장애 며느리 성폭행 2018.06.15 메뚜기 479 1
603 장윤정 행복 시기하듯…장윤정 엄마 사기혐의로 구속 2018.06.15 메뚜기 767 2
602 ‘폭발음 뒤 불길, 현장엔 부탄가스통’…대구 화재, 80대 노모ㆍ50대 아들 사망 원인은? 2018.06.14 메뚜기 308 1
601 병원비 미납 암환자 벤치에 놓고 떠난 종합병원 도덕성 논란 2018.06.14 메뚜기 589 3
600 망치폭행 당한 궁중족발 건물주 "계약 끝났는데 나가란 말도 못하나" 2018.06.14 메뚜기 306 0
599 9월 14일부터 모든 학교서 커피 완전 퇴출 2018.06.14 메뚜기 192 0
598 “남친과 술마시다”…강남 도심 주택가 알몸 추락 ‘의식불명’ 2018.06.14 메뚜기 511 1
597 10개월 젖먹이 학대한 40대 무죄…"몰래 한 녹음 증거 인정 안돼" 2018.06.13 메뚜기 455 3
596 성관계 요구·행패 '이웃형' 살해 40대 항소심도 징역7년 2018.06.13 메뚜기 462 3
595 제주 세화해수욕장 해상서 50대 여성 숨진 채 발견 2018.06.13 메뚜기 216 1
594 ‘경찰 폭행’ 변호사, 징계 불복 소송 냈지만 패소 2018.06.13 메뚜기 100 1
593 `7시간 낮술 등 강압행위 의혹` 충북대 교수 해임 2018.06.13 메뚜기 106 1
» 김정은·트럼프 곧 합의문 서명…"환상적 회담·기대 이상" 2018.06.12 메뚜기 444 2
591 "잠 안자서(대전ㆍ충남=뉴스1) 김태진 기자 = "…세살 원아 화장실 데려가 뺨 때린 어린이집 교사 2018.06.12 메뚜기 187 1
590 ‘남상태 연임로비’ 박수환, 징역 2년6월 확정 2018.06.12 메뚜기 90 0
589 "발달장애인 범죄[CBS노컷뉴스 김승모 기자], 억울함 없도록"…전담검사, 수사 나서 2018.06.12 메뚜기 96 0
588 [북미정상회담] 시민들 "역사적 화해 첫발"…일손 접고 시선집중 2018.06.12 메뚜기 80 0
587 "무조건 여자 뽑는다"…지방선거도 페미니즘 열풍 2018.06.12 메뚜기 76 1
586 "잠 안자서"…세살 원아 화장실 데려가 뺨 때린 어린이집 교사 2018.06.12 메뚜기 35 0
585 '149억원 투자사기'유사수신업체 회장에 징역7년 선고 2018.06.11 메뚜기 174 0
584 이화여대 학생들 "성추행 교수 즉각 파면하라" 거듭 촉구 2018.06.11 메뚜기 118 0
583 부산 아파트단지 철제 사무라이 조각상 투척…경찰 수사 2018.06.11 메뚜기 135 0
582 전자발찌 찬 채로 초등생 성폭행…잇따르는 재범, 대안은 없나 2018.06.11 메뚜기 275 0
581 [직격인터뷰] 김준 "결혼 3년차..중학교 동창 아내와 9년 열애" 2018.06.08 메뚜기 792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