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트럼프 곧 합의문 서명…"환상적 회담·기대 이상"

 

 

PAF20180612157401848_P2_2018061214120658

12일 싱가포르에서 센토사 섬 카펠라 호텔에서 단독회담장으로 향하기 전 대화 나누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AFP=연합뉴스]



단독·확대회담 및 업무오찬 모두 종료…트럼프 "곧 발표할 것"



AKR20180612086553014_01_i_20180612141206

(싱가포르=연합뉴스) 역사적 첫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12일 오전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호텔에서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업무오찬을 마친 뒤 산책을 하고 있다. 2018.6.12 [스트레이츠타임스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 정상회담 결과를 담을 합의문에 곧 서명할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 호텔에서 단독·확대정상회담을 잇따라 갖고 오찬까지 함께한 뒤 기자들과 만나 "서명하러 이동 중"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정상회담에서 많은 진전이 이뤄졌다. 정말로 아주 긍정적"이라며 "정말 환상적인 회담"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의 만남에 대해 "그 어떤 누가 기대할 수 있었던 것 이상으로 좋았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비핵화와 대북체제안전 보장을 교환하는 '세기의 빅딜'이 타결이 이뤄진 것 아니냐는 기대가 나오고 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9시 16분(현지시간, 한국시간 오전 10시 16분)께부터 9시 52분까지 약 38분간 '일 대 일' 단독 정상회담을 진행한 뒤 곧이어 배석자들이 함께 하는 확대정상회담에 돌입, 1시간 40분간 진행한 뒤 낮 11시 34분께 회담을 종료했다.



PYH2018061211520001300_P2_20180612141206

[북미정상회담] 세계 이목 쏠린 북미정상회담(싱가포르=연합뉴스)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2일 오전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호텔에서 확대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북한 리용호 외무상, 김영철 노동당 대남담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김정은 국무위원장, 김주성 통역관, 리수용 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 겸 국제부장, 미국 존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 이연향 통역국장,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부 장관,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트럼프 대통령 소셜미디어 국장 댄 스카비노 주니어 트위터 캡처=연합뉴스] photo@yna.co.kr

 

 


이로써 두 정상의 '담판'은 약 140분간 가량 진행된 것으로 보인다. 

확대정상회담에는 미국 측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존 켈리 비서실장이, 북한 측에서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리수용 당 중앙위 부위원장 겸 국제부장, 리용호 외무상이 배석했다. 

업무오찬에는 미국 측에서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 북미 사전 실무협상을 주도한 성 김 주 필리핀 미국 대사, 매슈 포틴저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아시아 담당 선임 보좌관이 추가로 배석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의 단독 회담이 끝난 뒤 회담 결과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매우, 매우 좋았다"며 "큰 문제, 큰 딜레마를 해결할 것"이라며 기대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서명식을 마친 뒤 이날 오후 4시(한국시간 오후 5시) 이번 회담 결과를 설명하는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

 

 

 

(싱가포르=연합뉴스)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2422 잠자던 남편 성기 절단 아내 2심서 집유…남편 선처 요청 감안 file 2018.06.24 메뚜기 1527 6
2421 성관계 거부하자 마구 때리고 숨지게 한 30대 징역 25년 2018.05.13 메뚜기 780 6
2420 "얼굴에 햄버거 던져" 울산 이어 '연신내 맥도날드 갑질' 공분 2018.12.06 메뚜기 299 5
2419 116kg서 80kg…줄어든 몸무게만큼 인생이 달라졌다 2018.08.04 메뚜기 629 5
2418 女軍 ‘미투’에 누명 쓴 부사관… 무죄 밝혀졌지만 집안은 ‘풍비박산’ 2018.07.10 메뚜기 359 5
2417 효리네민박이 남긴 후유증, 제주 도민 위협하는 오토바이 2018.07.01 메뚜기 740 5
2416 “내시경 받다 식물인간, 의료진에 100% 책임” 이례적 판결 2018.06.15 메뚜기 482 5
2415 故 장자연 문건 다시 보니 '끔찍', "밤새 마약하고 밀실에 가둔채 성폭행" 인간 맞나 2018.06.05 메뚜기 707 5
2414 ‘조현민보다 더한 이명희’… 정신과 의사들이 본 ‘엄마와 딸’ 2018.04.26 메뚜기 811 5
2413 김흥국, 자택서 아내 폭행으로 입건…경찰 “쌍방 폭행이라 진술” 2018.04.25 메뚜기 960 5
2412 초콜릿 훔친 7살 사진 초등학교 앞 편의점에 붙인 주인 2018.04.16 메뚜기 700 5
2411 "남자가 조심하지도 않냐"···워마드, 해군 순직하사 조롱 논란 2019.05.28 메뚜기 256 4
2410 “유산돼라, 이혼하게ㅋㅋ” 죽어서도 이혼 못 한 언니(인터뷰) 2019.05.23 메뚜기 446 4
2409 조두순 11년 만에 얼굴 공개…'성범죄자 알림e' 괜찮을까? 2019.04.25 메뚜기 395 4
2408 강주은 "이 또한 지나간다" 최민수 첫 재판 심경…최민수 '보복운전 혐의' 부인 2019.04.13 메뚜기 521 4
2407 ‘아내와 뱃속 아이가 교통사고로…’ 30대 가장의 절규 2019.02.23 메뚜기 231 4
2406 송명빈, 10년前엔 부인폭행 처벌 전력 2019.01.01 메뚜기 661 4
2405 “김 양식장에 불법염산 충격”…해경 대책회의 추진 2018.12.08 메뚜기 176 4
2404 “5세 아들 노래에 눈 뜬 폐암 말기 아내… 그렇게 생일날 떠났습니다” 2018.10.26 메뚜기 634 4
2403 대형마트 제품 포장 둔갑…음성 '미미쿠키' 부부 검찰 송치 2018.10.18 메뚜기 276 4
2402 박해미 "강압적 술자리 아닐 것"-유족 "억지로 술 먹이는 제왕" 2018.08.30 메뚜기 748 4
2401 '꽃할배' 이순재, 연기인생 62년 국내 첫 배우 기념관 건립 2018.08.01 메뚜기 487 4
2400 우리 개는 목줄 필요없어요… 여름 한강 '개 이기주의' 2018.07.12 메뚜기 345 4
2399 10년 별거에도 생활비 챙겨준 몽골인 아내…法 "혼인관계 인정" 2018.07.08 메뚜기 552 4
2398 "강남 아파트 3채 값으로 한국 첫 편의점 열었죠" 2018.07.07 메뚜기 487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