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폭행’ 변호사, 징계 불복 소송 냈지만 패소

 

 

만취해 경찰관을 폭행한 사건으로 대한변호사협회에서 징계를 받은 변호사가 징계 취소 행정소송을 냈지만 결국 패소했다. 

서울행정법원 행정6부는 A 변호사가 법무부 변호사징계위원회를 상대로 낸 징계취소 소송에서 원고 패소로 판결했다고 13일 밝혔다.

A 변호사는 지난 2014년 6월 강남구에서 폭행 사건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들을 폭행한 혐의(공무집행방해)로 벌금 500만원을 선고받고, 2015년 12월 대법원에서 확정됐다.

이어 대한변호사협회 변호사징계위원회는 2016년 5월 A 변호사는 변호사로서의 품위유지 의무를 위반했다며 과태료 500만원의 징계를 내렸다.

이에 불복한 A 변호사는 법무부 변호사징계위원회에 낸 이의 신청이 기각되자, 지난해 6월 행정소송을 냈다.

A 변호사는 “경찰관을 폭행한 사실이 없고, 만약 있다고 해도 경찰의 불법적인 체포 과정에 대항하는 과정에서 벌어진 것이므로 정당방위로서 위법성이 없기에 징계사유가 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재판부는 “확정된 형사판결의 사실판단이 부당하다고 인정할 만한 증거나 특별한 사정이 없다”며 “A 변호사가 만취 상태였다 하더라도 정당한 공무집행 중인 경찰관들을 폭행한 것은 변호사에게 요구되는 높은 수준의 윤리 의식과 사회적 책무를 저버리는 행위에 해당한다”고 설명했다.

처분이 과하다는 A 변호사의 주장에 대해서도 “정당한 공무집행 중인 경찰관들을 폭행한 것은 중대한 범죄행위로서 엄중하게 제재할 필요가 있다”며 “해당 징계는 변호사에 대한 징계 종류 등을 고려할 때 경미한 편에 속한다”고 판결했다.



데일리안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617 붉은불개미 악몽 또?…평택당진항서 불개미 20여마리 발견 2018.06.19 메뚜기 87 0
616 몸속 은밀한 곳에 금괴 숨겨 밀수…여성 2명 징역형 2018.06.18 메뚜기 568 0
615 강진서 여고생 사흘째 실종…경찰 수사 2018.06.18 메뚜기 227 0
614 20대 남성, 헤어진 여친 부모에 흉기 휘둘러 아버지 사망 2018.06.18 메뚜기 239 1
613 내 아들 ‘좋은 남자’로 키우려면⋯ “엄마표 성교육 시작하라” 2018.06.18 메뚜기 257 1
612 서울 동작구서 4층짜리 건물 일부 붕괴…행인 1명 부상 2018.06.16 메뚜기 308 1
611 속초항 앞 바다에 빠진 40대 남성, 해경 구조했지만 숨져 2018.06.16 메뚜기 179 1
610 고흥 해수욕장서 중학생 실종…해경 수색 2018.06.16 메뚜기 145 1
609 원주 소금산서 하산하던 50대 여성 추락사 2018.06.16 메뚜기 210 1
608 "다리 벌려봐"···개념없는 손님에 쩔쩔 매는 승무원 왜? 2018.06.16 메뚜기 696 3
607 '지하철 토끼남'의 안타까운 사연…"수혈 받은 후 HIV 감염" 2018.06.16 메뚜기 356 0
606 “내시경 받다 식물인간, 의료진에 100% 책임” 이례적 판결 2018.06.15 메뚜기 471 5
605 "여성은 성적도구가 아니에요"…위험수위 도달한 몰카 2018.06.15 메뚜기 206 0
604 60대 승려, 사실혼 관계 여성의 지체장애 며느리 성폭행 2018.06.15 메뚜기 469 1
603 장윤정 행복 시기하듯…장윤정 엄마 사기혐의로 구속 2018.06.15 메뚜기 755 2
602 ‘폭발음 뒤 불길, 현장엔 부탄가스통’…대구 화재, 80대 노모ㆍ50대 아들 사망 원인은? 2018.06.14 메뚜기 303 1
601 병원비 미납 암환자 벤치에 놓고 떠난 종합병원 도덕성 논란 2018.06.14 메뚜기 583 3
600 망치폭행 당한 궁중족발 건물주 "계약 끝났는데 나가란 말도 못하나" 2018.06.14 메뚜기 298 0
599 9월 14일부터 모든 학교서 커피 완전 퇴출 2018.06.14 메뚜기 187 0
598 “남친과 술마시다”…강남 도심 주택가 알몸 추락 ‘의식불명’ 2018.06.14 메뚜기 500 1
597 10개월 젖먹이 학대한 40대 무죄…"몰래 한 녹음 증거 인정 안돼" 2018.06.13 메뚜기 449 3
596 성관계 요구·행패 '이웃형' 살해 40대 항소심도 징역7년 2018.06.13 메뚜기 456 3
595 제주 세화해수욕장 해상서 50대 여성 숨진 채 발견 2018.06.13 메뚜기 211 1
» ‘경찰 폭행’ 변호사, 징계 불복 소송 냈지만 패소 2018.06.13 메뚜기 97 1
593 `7시간 낮술 등 강압행위 의혹` 충북대 교수 해임 2018.06.13 메뚜기 104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