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폭행’ 변호사, 징계 불복 소송 냈지만 패소

 

 

만취해 경찰관을 폭행한 사건으로 대한변호사협회에서 징계를 받은 변호사가 징계 취소 행정소송을 냈지만 결국 패소했다. 

서울행정법원 행정6부는 A 변호사가 법무부 변호사징계위원회를 상대로 낸 징계취소 소송에서 원고 패소로 판결했다고 13일 밝혔다.

A 변호사는 지난 2014년 6월 강남구에서 폭행 사건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들을 폭행한 혐의(공무집행방해)로 벌금 500만원을 선고받고, 2015년 12월 대법원에서 확정됐다.

이어 대한변호사협회 변호사징계위원회는 2016년 5월 A 변호사는 변호사로서의 품위유지 의무를 위반했다며 과태료 500만원의 징계를 내렸다.

이에 불복한 A 변호사는 법무부 변호사징계위원회에 낸 이의 신청이 기각되자, 지난해 6월 행정소송을 냈다.

A 변호사는 “경찰관을 폭행한 사실이 없고, 만약 있다고 해도 경찰의 불법적인 체포 과정에 대항하는 과정에서 벌어진 것이므로 정당방위로서 위법성이 없기에 징계사유가 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재판부는 “확정된 형사판결의 사실판단이 부당하다고 인정할 만한 증거나 특별한 사정이 없다”며 “A 변호사가 만취 상태였다 하더라도 정당한 공무집행 중인 경찰관들을 폭행한 것은 변호사에게 요구되는 높은 수준의 윤리 의식과 사회적 책무를 저버리는 행위에 해당한다”고 설명했다.

처분이 과하다는 A 변호사의 주장에 대해서도 “정당한 공무집행 중인 경찰관들을 폭행한 것은 중대한 범죄행위로서 엄중하게 제재할 필요가 있다”며 “해당 징계는 변호사에 대한 징계 종류 등을 고려할 때 경미한 편에 속한다”고 판결했다.



데일리안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인기글 구애 거절한 여성 BJ에 전기 충격기 20대 입건 2018.08.16 메뚜기 100 2
877 "개 나고 사람 났냐" 뿔난 시민들…개 물림 사고 대책은? [3] 2017.10.22 메뚜기 3841 4
876 여성 9명 남성 71명 ‘집단 성관계’ 제작·유포 83명 적발 [1] 2017.11.05 메뚜기 3571 2
875 필리핀서 한국인 50대 숨진채 발견...용의자는 20대 아들 2017.10.11 메뚜기 3422 1
874 '에이즈' 감염 여고생 성매매 사실 '은폐 의혹' 고교 감사 2017.10.11 메뚜기 3036 1
873 6살 조카 성폭행…인면수심 큰아버지 ‘징역 15년’ [1] 2017.10.22 메뚜기 3004 1
872 인터넷 음란방송 넉달만에 25억…BJ 대부분은 평범한 여성 [2] 2017.11.06 메뚜기 2988 1
871 의붓 손녀 성폭행 출산사건에 네티즌 '공분'…"상상 못할 일" [3] 2017.10.19 메뚜기 2915 1
870 호화객실에 수영장, 하루 숙박비 100만원…불법이었네 [1] 2017.10.19 메뚜기 2812 1
869 신내림 받으려 타로점집 살던 20대 숨져…온몸에 멍자국 2017.11.14 메뚜기 2784 2
868 '술 취해 쓰러진 여성에 몹쓸짓' 40대 남성 집유 2017.11.16 메뚜기 2676 1
867 “김치 여군” “전쟁나면 몸 바쳐야”…여대 교수 여성혐오 막말 2017.10.20 메뚜기 2617 1
866 여수 무인텔서 20대 男 숨진 채 발견…경찰, 자살 추정 [1] 2017.11.10 메뚜기 2575 1
865 "박보검 피아노X장쯔이 댄스" 송송♥ 피로연 달군 '★ 어벤저스' 2017.11.01 메뚜기 2571 1
864 "김주혁, 가슴 움켜잡지 않았다"..사망 원인 다시 오리무중 2017.10.31 메뚜기 2570 2
863 “몸이라도 팔아…” 폭언 남편 살해 아내 징역 11년형 2017.10.16 메뚜기 2564 1
862 술취해 홧김에 38년 함께 산 아내 살해한 남편 중형 2017.11.05 메뚜기 2438 1
861 ‘그림자 아이들’ 3명 눈물의 하소연 “한국인인줄 알았는데… 쫓겨난대요” [2] 2017.11.02 메뚜기 2429 1
860 문무일 "어금니 아빠 사건, 범행 동기 철저 수사" 2017.10.17 메뚜기 2424 1
859 한국 귀신은 뭐하나 몰라… 핼러윈 안잡아가고 [3] 2017.10.28 메뚜기 2401 2
858 '얼마나 힘들었으면…' 전주 여중생 투신도 폭력·따돌림이 원인 [2] 2017.10.24 메뚜기 2395 1
857 의붓손녀 성폭행범 2심 징역25년…판사 "피해자 홀로 고통" 눈물 [1] 2017.11.10 메뚜기 2388 1
856 "왜 이런 개를 아파트서 키워요?" 2017.10.22 메뚜기 2363 1
855 폭력 의사는 왜, 수술할 때 장갑을 다섯 겹이나 꼈을까 2017.11.04 메뚜기 2320 2
854 치마에 하이힐 신고 음담패설… 청주 60대 여장男 경찰 입건 [1] 2017.11.04 메뚜기 2145 1
853 "여자친구 무시해"…25년 지기 친구 살해한 30대男 '징역 20년' 2017.11.19 메뚜기 2116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