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폭행’ 변호사, 징계 불복 소송 냈지만 패소

 

 

만취해 경찰관을 폭행한 사건으로 대한변호사협회에서 징계를 받은 변호사가 징계 취소 행정소송을 냈지만 결국 패소했다. 

서울행정법원 행정6부는 A 변호사가 법무부 변호사징계위원회를 상대로 낸 징계취소 소송에서 원고 패소로 판결했다고 13일 밝혔다.

A 변호사는 지난 2014년 6월 강남구에서 폭행 사건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들을 폭행한 혐의(공무집행방해)로 벌금 500만원을 선고받고, 2015년 12월 대법원에서 확정됐다.

이어 대한변호사협회 변호사징계위원회는 2016년 5월 A 변호사는 변호사로서의 품위유지 의무를 위반했다며 과태료 500만원의 징계를 내렸다.

이에 불복한 A 변호사는 법무부 변호사징계위원회에 낸 이의 신청이 기각되자, 지난해 6월 행정소송을 냈다.

A 변호사는 “경찰관을 폭행한 사실이 없고, 만약 있다고 해도 경찰의 불법적인 체포 과정에 대항하는 과정에서 벌어진 것이므로 정당방위로서 위법성이 없기에 징계사유가 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재판부는 “확정된 형사판결의 사실판단이 부당하다고 인정할 만한 증거나 특별한 사정이 없다”며 “A 변호사가 만취 상태였다 하더라도 정당한 공무집행 중인 경찰관들을 폭행한 것은 변호사에게 요구되는 높은 수준의 윤리 의식과 사회적 책무를 저버리는 행위에 해당한다”고 설명했다.

처분이 과하다는 A 변호사의 주장에 대해서도 “정당한 공무집행 중인 경찰관들을 폭행한 것은 중대한 범죄행위로서 엄중하게 제재할 필요가 있다”며 “해당 징계는 변호사에 대한 징계 종류 등을 고려할 때 경미한 편에 속한다”고 판결했다.



데일리안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인기글 구애 거절한 여성 BJ에 전기 충격기 20대 입건 2018.08.16 메뚜기 101 2
877 성관계 거부하자 마구 때리고 숨지게 한 30대 징역 25년 2018.05.13 메뚜기 779 6
876 116kg서 80kg…줄어든 몸무게만큼 인생이 달라졌다 2018.08.04 메뚜기 616 5
875 女軍 ‘미투’에 누명 쓴 부사관… 무죄 밝혀졌지만 집안은 ‘풍비박산’ 2018.07.10 메뚜기 357 5
874 효리네민박이 남긴 후유증, 제주 도민 위협하는 오토바이 2018.07.01 메뚜기 736 5
873 잠자던 남편 성기 절단 아내 2심서 집유…남편 선처 요청 감안 file 2018.06.24 메뚜기 1019 5
872 “내시경 받다 식물인간, 의료진에 100% 책임” 이례적 판결 2018.06.15 메뚜기 480 5
871 故 장자연 문건 다시 보니 '끔찍', "밤새 마약하고 밀실에 가둔채 성폭행" 인간 맞나 2018.06.05 메뚜기 703 5
870 ‘조현민보다 더한 이명희’… 정신과 의사들이 본 ‘엄마와 딸’ 2018.04.26 메뚜기 806 5
869 김흥국, 자택서 아내 폭행으로 입건…경찰 “쌍방 폭행이라 진술” 2018.04.25 메뚜기 953 5
868 초콜릿 훔친 7살 사진 초등학교 앞 편의점에 붙인 주인 2018.04.16 메뚜기 696 5
867 '꽃할배' 이순재, 연기인생 62년 국내 첫 배우 기념관 건립 2018.08.01 메뚜기 483 4
866 우리 개는 목줄 필요없어요… 여름 한강 '개 이기주의' 2018.07.12 메뚜기 344 4
865 10년 별거에도 생활비 챙겨준 몽골인 아내…法 "혼인관계 인정" 2018.07.08 메뚜기 549 4
864 "강남 아파트 3채 값으로 한국 첫 편의점 열었죠" 2018.07.07 메뚜기 483 4
863 아들 여친과 성관계 들통 50대, 회사 외국인 女동료 살해 징역 20년 2018.07.02 메뚜기 1025 4
862 "장윤정 어머니 사기로 구속. 4억 중 2억은 남동생이 갚아줘" 2018.06.24 메뚜기 535 4
861 강남 피부과 '집단패혈증' 환자 7명 중환자실서 치료 2018.05.09 메뚜기 337 4
860 첫방부터 불쾌.. 아이돌 연습생 두번 죽인 양현석의 '갑질' 2018.05.05 메뚜기 864 4
859 제자와 성관계 초등 여교사 2심도 실형…항소 기각 2018.04.18 메뚜기 898 4
858 영화 한 편이 부른 중국발 쓰레기 패닉 … 고철·폐지·폐가전품까지 번진다 2018.04.07 메뚜기 409 4
857 "개 나고 사람 났냐" 뿔난 시민들…개 물림 사고 대책은? [3] 2017.10.22 메뚜기 3841 4
856 67세에 쌍둥이 임신한 中 여성의 안타까운 과거 2018.08.08 메뚜기 820 3
855 [여성 노숙인 실태①]30대 그녀는 왜 노숙을 하는가 2018.08.08 메뚜기 386 3
854 2억 없어졌는데 2시간 뒤 늑장신고…수송업체 대응 도마 위 2018.08.08 메뚜기 136 3
853 제주서 캠핑하던 30대女 실종 4일째…공개수사 전환 2018.07.29 메뚜기 353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