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개월 젖먹이 학대한 40대 무죄…"몰래 한 녹음 증거 인정 안돼"

 

 

 

0004167168_001_20180613095903100.jpg?typ

[사진 제공 =연합뉴스]



생후 10개월 된 젖먹이를 학대한 혐의로 기소된 40대 아동 돌보미가 자신의 학대를 인정했으나 무죄 판결을 받았다.

지난해 9월 아동 돌보미인 A(48·여)씨는 대구 시내 한 가정에서 생후 10개월 된 B군이 울자 막말을 하며 학대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B군이 잠을 자지 않고 계속 울자 아기를 상대로 수차례 막말하거나 큰소리로 욕을 했다. 또한 계속해서 우는 B군을 내버려 둔 채 자기 아들과 통화를 하거나 TV를 봤다.

당시 A씨 행동은 B군 어머니가 집에 몰래 켜둔 녹음기에 그대로 녹음되면서 드러났다. 녹음 내용 가운데는 B군 엉덩이 등을 때리는 것으로 볼 수 있는 소리도 있었다. B군 어머니는 녹음 내용을 바탕으로 A씨의 아동학대 혐의를 주장했다.

이에 대구지법 형사8단독 오병희 부장판사는 녹음 내용이 피해 아동과 피고인 사이의 '타인 간 대화'에 해당한다고 보고 "B군 어머니가 타인 간 대화를 녹음해 확보할 수 있는 '범죄에 대한 형사소추 및 형사 절차상 진실발견이라는 공익'이 피고인 사생활의 비밀과 자유, 인격권의 보호라는 가치보다 반드시 우월하다고 볼 수 없는 만큼 B군 어머니가 녹음한 음성은 증거로 사용할 수 없다"고 13일 밝혔다.

더불어 오 부장판사는 "정서적 학대가 없었다고 보기 어렵고 피고인이 수사기관 및 법정에서 정서적 학대행위를 자백했다"면서도 "자백이 피고인에게 불리한 유일한 증거에 해당해 이를 유죄 증거로 삼을 수 없어 공소사실이 '범죄의 증명이 없는 경우'에 해당한다"며 무죄를 선고했다.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634 성관계 거부하자 마구 때리고 숨지게 한 30대 징역 25년 2018.05.13 메뚜기 778 6
633 “내시경 받다 식물인간, 의료진에 100% 책임” 이례적 판결 2018.06.15 메뚜기 468 5
632 故 장자연 문건 다시 보니 '끔찍', "밤새 마약하고 밀실에 가둔채 성폭행" 인간 맞나 2018.06.05 메뚜기 695 5
631 ‘조현민보다 더한 이명희’… 정신과 의사들이 본 ‘엄마와 딸’ 2018.04.26 메뚜기 806 5
630 김흥국, 자택서 아내 폭행으로 입건…경찰 “쌍방 폭행이라 진술” 2018.04.25 메뚜기 953 5
629 초콜릿 훔친 7살 사진 초등학교 앞 편의점에 붙인 주인 2018.04.16 메뚜기 696 5
628 강남 피부과 '집단패혈증' 환자 7명 중환자실서 치료 2018.05.09 메뚜기 337 4
627 첫방부터 불쾌.. 아이돌 연습생 두번 죽인 양현석의 '갑질' 2018.05.05 메뚜기 863 4
626 제자와 성관계 초등 여교사 2심도 실형…항소 기각 2018.04.18 메뚜기 898 4
625 영화 한 편이 부른 중국발 쓰레기 패닉 … 고철·폐지·폐가전품까지 번진다 2018.04.07 메뚜기 409 4
624 "개 나고 사람 났냐" 뿔난 시민들…개 물림 사고 대책은? [3] 2017.10.22 메뚜기 3841 4
623 "다리 벌려봐"···개념없는 손님에 쩔쩔 매는 승무원 왜? 2018.06.16 메뚜기 692 3
622 병원비 미납 암환자 벤치에 놓고 떠난 종합병원 도덕성 논란 2018.06.14 메뚜기 579 3
» 10개월 젖먹이 학대한 40대 무죄…"몰래 한 녹음 증거 인정 안돼" 2018.06.13 메뚜기 447 3
620 성관계 요구·행패 '이웃형' 살해 40대 항소심도 징역7년 2018.06.13 메뚜기 453 3
619 [전일야화] '마이웨이' 160억 빚 송대관, 그러나 이혼은 없다 2018.06.08 메뚜기 424 3
618 “도서관 다녀온다”던 20대 공시생, 수원서 일주일째 실종 2018.06.06 메뚜기 299 3
617 산부인과 갔다가 충격 '이상한 나라의 시어머니' 2018.05.26 메뚜기 598 3
616 여고생 신부-시민군 신랑, 망월묘역에서 부부가 됐다 2018.05.18 메뚜기 655 3
615 “한진가 5남매 해외 상속재산 상속세 납부 시작” 2018.05.16 메뚜기 702 3
614 경찰, 가수 김흥국 성폭행 무혐의 결론…혐의없음으로 검찰 송치 2018.05.08 메뚜기 384 3
613 중학생 딸이 교실서 ‘실례’했는데… 학부모 공분한 사연 2018.05.07 메뚜기 518 3
612 '신도 상습 성폭행' 이재록 목사 구속…"범죄 혐의 소명" 2018.05.04 메뚜기 281 3
611 물벼락 갑질’ 조현민 끝까지 아니라고? “폭행 고의 있었는지 캐물어 혐의점 규명” 15시간 조사 끝 2018.05.02 메뚜기 435 3
610 "北을 괴물로만 인식했는데"…세대 막론 '다시보기' 바람 2018.04.30 메뚜기 402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