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발음 뒤 불길, 현장엔 부탄가스통’…대구 화재, 80대 노모ㆍ50대 아들 사망 원인은?

 

 

30분만에 진화…2명 사망ㆍ주민 100여명 대피
경찰, 부탄가스통 발견…‘방화’ 가능성 열어놔



 ‘6ㆍ13 지방선거’를 마친 지난 밤새 1명이 목숨을 잃은 양산 화재에 이어 대구에서도 불로 2명이 숨지는 안타까운 일이 벌어졌다.

14일 오전 0시49분께 대구시 신암동 한 아파트 8층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나 집 안에 있던 A(89·여)씨와 B(55)씨가 숨졌다.

불은 82㎡ 집 전체를 태운 뒤 2200여만원의 재산 피해를 내고 30여분 만에 소방당국에 의해 진화됐지만 모자 관계로 보이는 희생자는 연기와 불길에 막혀 미처 빠져나오지 못해 변을 당한 것으로 보인다.



20180614000426_0_20180614095904256.jpg?t

[사진출처=대구 동부소방서]

 

 

이날 불로 주민 4명이 연기를 들이마셔 병원 치료를 받았으며 화재경보기가 울리면서 130여명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지기도 했다.

한편 경찰과 소방당국은 화재 현장에서 일회용 부탄가스통이 발견된 점과 “내부에서 ‘펑’하는 폭발음과 함께 불길이 솟았다”는 최초 신고자의 진술을 토대로 방화 가능성을 열어놓고 주민들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원인을 조사 중이다.

앞서 지난 13일 오후 8시50분께 경남 양산시의 아파트 19층에서도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나 30분 만에 진화됐지만 집 안에 있던 50대 여성 1명이 숨지는 일이 있었다.

 

 

[헤럴드경제]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617 붉은불개미 악몽 또?…평택당진항서 불개미 20여마리 발견 2018.06.19 메뚜기 87 0
616 몸속 은밀한 곳에 금괴 숨겨 밀수…여성 2명 징역형 2018.06.18 메뚜기 568 0
615 강진서 여고생 사흘째 실종…경찰 수사 2018.06.18 메뚜기 227 0
614 20대 남성, 헤어진 여친 부모에 흉기 휘둘러 아버지 사망 2018.06.18 메뚜기 239 1
613 내 아들 ‘좋은 남자’로 키우려면⋯ “엄마표 성교육 시작하라” 2018.06.18 메뚜기 257 1
612 서울 동작구서 4층짜리 건물 일부 붕괴…행인 1명 부상 2018.06.16 메뚜기 308 1
611 속초항 앞 바다에 빠진 40대 남성, 해경 구조했지만 숨져 2018.06.16 메뚜기 179 1
610 고흥 해수욕장서 중학생 실종…해경 수색 2018.06.16 메뚜기 145 1
609 원주 소금산서 하산하던 50대 여성 추락사 2018.06.16 메뚜기 210 1
608 "다리 벌려봐"···개념없는 손님에 쩔쩔 매는 승무원 왜? 2018.06.16 메뚜기 696 3
607 '지하철 토끼남'의 안타까운 사연…"수혈 받은 후 HIV 감염" 2018.06.16 메뚜기 356 0
606 “내시경 받다 식물인간, 의료진에 100% 책임” 이례적 판결 2018.06.15 메뚜기 471 5
605 "여성은 성적도구가 아니에요"…위험수위 도달한 몰카 2018.06.15 메뚜기 206 0
604 60대 승려, 사실혼 관계 여성의 지체장애 며느리 성폭행 2018.06.15 메뚜기 469 1
603 장윤정 행복 시기하듯…장윤정 엄마 사기혐의로 구속 2018.06.15 메뚜기 755 2
» ‘폭발음 뒤 불길, 현장엔 부탄가스통’…대구 화재, 80대 노모ㆍ50대 아들 사망 원인은? 2018.06.14 메뚜기 303 1
601 병원비 미납 암환자 벤치에 놓고 떠난 종합병원 도덕성 논란 2018.06.14 메뚜기 583 3
600 망치폭행 당한 궁중족발 건물주 "계약 끝났는데 나가란 말도 못하나" 2018.06.14 메뚜기 298 0
599 9월 14일부터 모든 학교서 커피 완전 퇴출 2018.06.14 메뚜기 187 0
598 “남친과 술마시다”…강남 도심 주택가 알몸 추락 ‘의식불명’ 2018.06.14 메뚜기 500 1
597 10개월 젖먹이 학대한 40대 무죄…"몰래 한 녹음 증거 인정 안돼" 2018.06.13 메뚜기 449 3
596 성관계 요구·행패 '이웃형' 살해 40대 항소심도 징역7년 2018.06.13 메뚜기 456 3
595 제주 세화해수욕장 해상서 50대 여성 숨진 채 발견 2018.06.13 메뚜기 211 1
594 ‘경찰 폭행’ 변호사, 징계 불복 소송 냈지만 패소 2018.06.13 메뚜기 97 1
593 `7시간 낮술 등 강압행위 의혹` 충북대 교수 해임 2018.06.13 메뚜기 104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