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범죄자 오해 살라”…지하철 펜스룰 지키는 남성들

 

 

0004265256_001_20180626122923766.jpg?typ

일러스트=아시아경제 오성수 화백

 


지하철을 타고 출퇴근 하는 직장인 이모(30)씨는 지하철 이용 ‘2가지 철칙’을 갖고 있다. ‘지하철을 타면 여성 뒤로 가지 않기’와 ‘계단 오를 때 앞쪽에 치마 입은 여성이 있으면 고개를 아래로 숙이기’. 이씨는 “여성들을 보호해주고자 하는 게 아니라 성범죄자 오해로부터 나를 보호하는 행위”라고 말했다.

지하철이나 버스 등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남성 승객들 사이에서 일명 ‘지하철 펜스룰’이 퍼지고 있다. 특히 옷차림이 가벼워지는 여름철에 괜한 오해를 불러 성범죄자로 몰릴까 알아서 몸을 사리고 있다.

유형도 다양해지고 있다. 지하철에서 기도하듯 두 손을 자기 가슴 쪽으로 모으고 서 있는 자세인 일명 ‘지하철 매너손’은 자리를 잡은 지 오래다. 서울 동작구에 사는 직장인 이모(29)씨는 “만원 지하철에서 앞과 양옆 승객에 손이라도 닿을까 노심초사하는 경우가 많다”며 “두 손을 모으고 있거나 양손으로 손잡이를 잡으면 안심되고 여성 승객들로부터도 오해를 사지 않을 수 있다”고 전했다. 이씨는 의자에 앉을 때도 최대한 어깨를 움츠리고 팔을 모으고 있거나 고개를 푹 숙인 채 바닥을 응시한다고 한다.

직장인 김모(31)씨는 “최근 노출 심한 옷을 입은 여성 승객 근처엔 아예 가지 않고 시선도 일부러 피한다”며 “시선강간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쳐다보는 것만으로도 성적 불쾌감을 줄 수 있다는 말에 옷차림이 한결 가벼워진 요즘엔 더 조심하는 편”이라고 했다.



0004265256_002_20180626122923785.jpg?typ


휴대전화도 조심조심 사용한다. 스마트폰 렌즈를 손으로 가려 촬영 중이 아님을 표시하거나 렌즈를 바닥 또는 빈 공간을 향하도록 한다. 소위 ‘몰카범’으로 몰리지 않기 위해서다.

서울 관악구에 사는 민모(28)씨는 “몰래카메라로 불리는 ‘불법촬영’ 범죄가 지하철에서도 빈번하게 일어나 스마트폰 렌즈를 여성 쪽으로 향했다가 오해를 사는 경우가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해 미연에 방지하는 차원에서 조심하는 것”이라고 했다.

민씨는 최근 만원 버스에서 성추행범으로 몰릴 뻔 했다. 들고 있던 가방이 여성의 엉덩이 부위에 살짝 닿았는데 여성이 성추행으로 오인해 민씨를 쏘아 봤던 것이다. 민씨는 가방이 닿은 것이라고 말한 뒤 재빨리 사과했다. 민씨는 “그 일이 있고 나서 대중교통에서 가방은 앞으로 메고 여성의 신체와 닿지 않도록 손으로 붙들어 잡는다”고 했다. 민씨는 “남성들이 오해의 소지를 주지 않으려면 조금 불편을 감수하더라도 지하철 펜스룰을 어느 정도는 지키는 게 맞다고 본다”고 했다.

한편, 경찰청 통계에 따르면 지하철(대합실 포함)에서 발생한 강제추행 등 성범죄가 꾸준히 늘고 있다. 2014년 적발 건수는 832건이었는데 2015년 1058건, 2016년 1079건으로 증가했다. 서울 지하철경찰대는 지난달부터 여름철 성추행 및 몰카범 집중 단속을 벌이고 있다.

 

 

[아시아경제]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676 "비만한 위암 환자가 수술 후 예후 더 좋다" 2018.07.01 메뚜기 223 1
675 붉은불개미, 정말 '살인개미'일까? 2018.07.01 메뚜기 121 1
674 한밤에 덮친 '악마의 가스' … 1만5000명 목숨을 앗아갔다 2018.07.01 메뚜기 528 0
673 효리네민박이 남긴 후유증, 제주 도민 위협하는 오토바이 2018.07.01 메뚜기 736 5
672 "억울함 풀어야" 강진 여고생 발견 일주일, 추가 단서 없어 2018.07.01 메뚜기 116 1
671 논산 부부가 죽음으로 지목한 가해자 왜 또 무죄 받았을까 2018.07.01 메뚜기 357 2
670 오늘부터 주52시간 시대 개막…국민생활 대변화 2018.07.01 메뚜기 33 0
669 전남 강진 여고생 사건…장기미제사건 불러냈다 2018.06.29 메뚜기 567 1
668 홍콩 2층버스 좌석에 누가 바늘 꽂았나…2명 부상 2018.06.29 메뚜기 358 2
667 인도네시아 발리 섬 화산분화…공항 잠정 폐쇄 2018.06.29 메뚜기 144 0
666 "지진에 금간 집, 장마에 물 새" 대피소 폐쇄될까 이재민 전전긍긍 2018.06.29 메뚜기 87 0
665 '예멘 난민문제' 진중권 "강간 걱정? 韓남자 먼저 추방해야…" 왜? 2018.06.29 메뚜기 188 0
664 경찰, ‘머리카락 1㎝로 예리하게 삭발’ 사실 알고도 쉬쉬…왜? 2018.06.29 메뚜기 389 0
663 강간 모의, 아내 윤간···소라넷서 실제 이루어진 성범죄 2018.06.29 메뚜기 319 0
662 "짧은 치마가 문제?"...계획적인 성범죄, 노출과 상관없다 2018.06.28 메뚜기 198 0
661 한국당 잇따른 직위 상실... '뇌물수수' 함안군수 징역 9년 확정 2018.06.28 메뚜기 122 0
660 강진 실종 여고생 용의자, 성주·하은이 사건과 관련 있나 2018.06.28 메뚜기 266 0
659 대구 수돗물 파동 일주일… 일상이 바뀌었다 2018.06.28 메뚜기 71 0
658 20대에 벌써 흰머리?…"뚱뚱하고 고혈당이면 새치 위험 1.7배" 2018.06.28 메뚜기 117 0
657 ‘여고생 사건’ 강진서 초등생 2명도 흔적 없이 사라져 2018.06.27 메뚜기 494 0
656 길고양이 1100마리로 ‘고양이 만두’ 만들어 판 케냐 청년 2018.06.27 메뚜기 526 2
655 세종시 화재 사상자 40명 중 중국인이 15명…1명 사망 2018.06.27 메뚜기 210 0
654 강풍에 제주 3만1000 가구 한때 정전…승강기 갇힘 12건 2018.06.27 메뚜기 68 0
653 강진 실종 여고생 용의자와 동행 유력…남은 경찰 수사는? 2018.06.27 메뚜기 148 1
» “성범죄자 오해 살라”…지하철 펜스룰 지키는 남성들 2018.06.26 메뚜기 289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