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고양이 1100마리로 ‘고양이 만두’ 만들어 판 케냐 청년

 

 


0002925325_001_20180627092616513.jpg?typ

고양이를 잡아 생계를 꾸리던 케냐 남자가 결국 징역을 살게 됐다.

케냐 나쿠루 카운티의 법원이 동물을 불법으로 도살한 혐의로 기소된 제임스 무캉기(34)에게 징역 3년을 선고했다고 라방과르디아 등 외신이 최근 보도했다. 무캉기가 붙잡힌 건 지난 24일(현지시간) 나쿠루의 거리에서다. 그는 길에서 고양이를 잡다가 주민들에게 발각됐다.

사람들이 지나는 곳에서 아랑곳하지 않고 고양이를 잡는 남자가 있다는 제보를 받고 언론까지 현장을 취재했다. 마이크를 들이대며 인터뷰를 요청하는 기자에게 무캉기는 덤덤하게(?) 자신의 경력을 공개했다.

무캉기가 고해성사를 하듯 털어놓은 고백에 따르면 무캉기가 고양이 도축을 시작한 건 2012년. 6년 가까이 이 일을 하면서 죽인 고양이는 1100마리 이상이라고 했다.

이렇게 얻은 고양이고기를 그는 사모사스를 만들어 파는 업자들에게 넘겼다. 사모사스는 고기와 채소를 넣어 빚은 뒤 튀겨 먹는 케냐의 만두다. 케냐에는 사모사스를 파는 식당과 노점이 곳곳에 들어서 있다.

이렇게 해서 6년간 무캉기가 벌어들인 돈은 미화 4400달러 정도다.사모사스를 만들어 파는 업자들은 무캉기에게 고양이 1마리당 4달러 정도를 지급했다.

무캉기는 "(고양이) 고기를 달라는 사람은 넘쳤지만 우리 동네에 (길)고양이가 적어 수요를 감당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물론 업자들은 무캉기가 넘기는 게 고양이고기인 줄 몰랐다.

케냐에서 고양이를 식용으로 잡는 건 불법이다. 고양이고기를 먹는 것도 안 된다. 케냐의 수의사 기투이 카바는 "고양이를 식용으로 쓰는 건 불법인 데다 검역이 이뤄지지 않아 건강까지 위협할 수 있는 행위"라고 말했다.

하지만 무캉기는 이런 사실을 까맣게 몰랐던 것 같다. 그는 인터뷰에서 "2012년에 처음 이 일을 시작하면서 비즈니스의 기회가 왔다고만 생각했다"고 말했다. 경찰에 체포된 무캉기는 바로 약식 재판에 넘겨져 징역 선고를 받았다.

외신은 "3년 징역을 벌금으로 대체할 수도 있지만 무캉기가 벌금을 낼 여력이 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징역을 면하려면 무캉기는 벌금 25만 케냐실링(약 273만원)을 내야 한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676 "비만한 위암 환자가 수술 후 예후 더 좋다" 2018.07.01 메뚜기 223 1
675 붉은불개미, 정말 '살인개미'일까? 2018.07.01 메뚜기 121 1
674 한밤에 덮친 '악마의 가스' … 1만5000명 목숨을 앗아갔다 2018.07.01 메뚜기 528 0
673 효리네민박이 남긴 후유증, 제주 도민 위협하는 오토바이 2018.07.01 메뚜기 736 5
672 "억울함 풀어야" 강진 여고생 발견 일주일, 추가 단서 없어 2018.07.01 메뚜기 116 1
671 논산 부부가 죽음으로 지목한 가해자 왜 또 무죄 받았을까 2018.07.01 메뚜기 357 2
670 오늘부터 주52시간 시대 개막…국민생활 대변화 2018.07.01 메뚜기 33 0
669 전남 강진 여고생 사건…장기미제사건 불러냈다 2018.06.29 메뚜기 567 1
668 홍콩 2층버스 좌석에 누가 바늘 꽂았나…2명 부상 2018.06.29 메뚜기 358 2
667 인도네시아 발리 섬 화산분화…공항 잠정 폐쇄 2018.06.29 메뚜기 144 0
666 "지진에 금간 집, 장마에 물 새" 대피소 폐쇄될까 이재민 전전긍긍 2018.06.29 메뚜기 87 0
665 '예멘 난민문제' 진중권 "강간 걱정? 韓남자 먼저 추방해야…" 왜? 2018.06.29 메뚜기 188 0
664 경찰, ‘머리카락 1㎝로 예리하게 삭발’ 사실 알고도 쉬쉬…왜? 2018.06.29 메뚜기 389 0
663 강간 모의, 아내 윤간···소라넷서 실제 이루어진 성범죄 2018.06.29 메뚜기 319 0
662 "짧은 치마가 문제?"...계획적인 성범죄, 노출과 상관없다 2018.06.28 메뚜기 198 0
661 한국당 잇따른 직위 상실... '뇌물수수' 함안군수 징역 9년 확정 2018.06.28 메뚜기 122 0
660 강진 실종 여고생 용의자, 성주·하은이 사건과 관련 있나 2018.06.28 메뚜기 266 0
659 대구 수돗물 파동 일주일… 일상이 바뀌었다 2018.06.28 메뚜기 71 0
658 20대에 벌써 흰머리?…"뚱뚱하고 고혈당이면 새치 위험 1.7배" 2018.06.28 메뚜기 117 0
657 ‘여고생 사건’ 강진서 초등생 2명도 흔적 없이 사라져 2018.06.27 메뚜기 494 0
» 길고양이 1100마리로 ‘고양이 만두’ 만들어 판 케냐 청년 2018.06.27 메뚜기 526 2
655 세종시 화재 사상자 40명 중 중국인이 15명…1명 사망 2018.06.27 메뚜기 210 0
654 강풍에 제주 3만1000 가구 한때 정전…승강기 갇힘 12건 2018.06.27 메뚜기 68 0
653 강진 실종 여고생 용의자와 동행 유력…남은 경찰 수사는? 2018.06.27 메뚜기 148 1
652 “성범죄자 오해 살라”…지하철 펜스룰 지키는 남성들 2018.06.26 메뚜기 289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