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남충 비하·연대 거부… “도덕성 결여된 페미니즘”

 

 

남성 혐오 진원지 ‘워마드’
극단적 여성 우월주의자들 활동 
美에 운영서버… 경찰수사 난항



성체 훼손 논란에 휩싸인 인터넷 커뮤니티 ‘워마드’(Womad)는 대표적인 ‘남성 혐오’ 사이트로 꼽힌다. 워마드 게시판에는 한국 남성을 벌레에 빗대 ‘한남충’으로 표현하는 등 남성에 대한 적대감을 드러내는 글이 수시로 올라온다. 지난 5월 홍익대 누드 크로키 남성 모델의 나체 사진이 처음 올라온 곳도 바로 워마드다.

워마드는 2015년 말 인터넷 커뮤니티 ‘메갈리아’에서 파생된 익명 사이트다. 성소수자, 노인, 아동 등 사회적 약자 남성에 대한 의견 차이 등으로 기존 회원들과 마찰이 빚어지자 아예 새로운 커뮤니티를 만들었다. 2016년 1월 포털 사이트 ‘다음’ 카페로 시작해 지난해 2월 별도의 사이트를 개설했다. 워마드 운영진은 ‘오직 여성 인권만을 위한 커뮤니티’라는 점을 표방하고 있다. ‘여혐 금지, 남성 멸시’를 사실상 표어로 내세운다는 점에서 사회적 차별에 대한 여성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건전한 사이트로 보기에는 무리가 있다는 지적도 있다. 기존 페미니스트들은 “워마드는 도덕성이 결여된 페미니즘”이라고 규정짓기도 한다.

워마드는 생물학적 여성만 동지로 인정하고, 운동권·정치권 등 다른 집단과의 연대를 거부해 왔다. 여성에 대한 남성들의 혐오 표현 등을 거울처럼 되돌려 주는 ‘미러링’ 방식으로 여성에 대한 차별과 남성에 대한 혐오를 표현해 왔다. 독립운동가인 안중근·윤봉길 의사를 한남충으로 비하하는가 하면 배우 김주혁, 가수 김종현 등 고인이 된 남성 연예인에 대해 거침 없는 조롱을 쏟아내 논란을 일으켰다.

지난해 남탕 몰카 사진, 고양이의 목을 졸라 학대하는 사진 등이 워마드에 게시됐을 때에는 경찰 수사 대상에 오르기도 했다. 지난해 호주의 한 회원은 워마드에 ‘호주 남자 아동에게 수면제를 먹이고 성폭행했다’는 내용을 담은 게시물을 올렸다가 호주 수사 당국에 체포됐다.

지금은 홍대 누드모델 몰카 사건과 성체 훼손 등으로 논란의 중심에 섰다. 그러나 워마드의 운영 서버가 미국에 있어 경찰이 수사에 나서는 데는 한계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모욕, 음란물 등 각종 신고가 접수됐지만 증거물 확보를 위한 압수수색이 현실적으로 어려워 신속한 수사에 애를 먹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신문]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752 "어, 자고있네…" 대리운전 왔다가 돈만 130만원 털어간 기사 2018.07.16 메뚜기 350 0
751 폭염속 12시간 종주구간 홀로 등산하던 40대 사흘째 실종 2018.07.16 메뚜기 152 1
750 광주 고3 시험지 유출 5개 아닌 9개 전 과목 2018.07.16 메뚜기 67 1
749 "맘카페 갑질 더 못참아" 반격 나선 상인들 2018.07.16 메뚜기 288 2
748 법원 "여성 신체 낮춰 부르는 건배사 공무원 징계 부당" 2018.07.15 메뚜기 246 1
747 충남 보령·홍성·태안서 잇단 수난 사고…2명 숨져 2018.07.15 메뚜기 150 1
746 그알싶이 4년 전 발견된 변사체가 유병언이 맞다고 한 이유 2018.07.15 메뚜기 528 2
745 벌레 공포로 신음하는 들녘…항만·공원도 '무차별 습격' 2018.07.15 메뚜기 231 0
744 승용차가 건물 벽 충돌 후 후진으로 아파트 경비원 치어 사망 2018.07.15 메뚜기 112 0
743 2분기 전국 아파트값, 5년만에 최대폭 하락…서울은 올라 2018.07.15 메뚜기 102 0
742 인천서 이혼 소송중 부인 살해한 남성 검거…경찰에 자수 2018.07.15 메뚜기 50 0
741 엄마 기다리던 11세 여아 유인·협박..만취한 60대 집행유예 2018.07.14 메뚜기 334 3
740 '알코올중독' 아버지 집에 불질러 살해한 아들, 2심도 중형 2018.07.14 메뚜기 147 1
739 성폭력상담소협의회 "안희정 증인들, 김지은 이미지 왜곡" 2018.07.14 메뚜기 190 0
738 혈압약 먹었는데 암 걸렸다?… 전문가들 “발암확률 매우 낮아” 2018.07.14 메뚜기 131 0
737 "한 잔은 괜찮겠지?" 방심…음주 운전으로 망친 여름 휴가 2018.07.14 메뚜기 97 0
736 비투비 이창섭, 정재은과 열애설→부인→태도지적까지…‘일파만파’ [리폿@이슈] 2018.07.14 메뚜기 183 1
735 불 질러 3남매 숨지게 한 엄마에 징역 20년…"살인 고의 인정돼" 2018.07.13 메뚜기 225 0
734 “삼촌, 위독한 상태” 김해공항 사고 피해자 친조카 인터뷰 2018.07.13 메뚜기 347 1
733 [취재후] “우리 집에서 살아도 되나요?” 집으로 돌아갈 수 없는 사람들 2018.07.13 메뚜기 146 0
732 우리 개는 목줄 필요없어요… 여름 한강 '개 이기주의' 2018.07.12 메뚜기 343 4
731 “오 역시” → “어, 어, 스톱!” 김해공항 사고 가해차량 BMW 블랙박스 보니… 2018.07.12 메뚜기 274 1
730 "지우고 지워도 뜨는 몰카 영상… 좀비랑 싸우는 기분" 2018.07.12 메뚜기 126 0
» 한남충 비하·연대 거부… “도덕성 결여된 페미니즘” 2018.07.12 메뚜기 72 0
728 '친구들아 먼저 간다'…여중생, 유서 남기고 투신사망 2018.07.12 메뚜기 355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