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음 부른 한여름 밤 '관 속 퇴마의식'…손·발 묶인 채 40대女 숨져

 

 

NISI20180803_0000183358_web_201808031805

손과 발이 묶인 채 관(棺) 속에서 퇴마의식을 하던 40대 여성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3일 경북 구미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34분께 구미시 진평동의 한 원룸에서 퇴마의식을 하던 A(47·여)씨가 숨졌다.

A씨는 원룸 입주자인 B(51·여) 씨 등 여성 2명과 함께 '액운을 없애 준다'는 퇴마의식에 따라 손·발을 노끈으로 묶고 나무로 짠 관에 들어갔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경찰은 B씨 등의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해 시신을 수습했다.

경찰 관계자는 "이들이 행한 의식이 종교나 퇴마의식 등과 관련이 있는 지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며 "함께 있던 2명의 여성과 또 다른 배후 인물이 있는지 여부도 밝힐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인을 가리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경찰은 숨진 A씨가 관 속에 들어가 퇴마의식을 하던 중 질식사로 숨진 것으로 보고 B씨 등을 상대로 사건 경위를 조사한 뒤 과실치사 혐의 적용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구미=뉴시스】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837 24년 전 폭염보다 더 뜨거운 올해 여름… 그때와 지금 비교해보니 2018.08.04 메뚜기 247 0
836 116kg서 80kg…줄어든 몸무게만큼 인생이 달라졌다 2018.08.04 메뚜기 626 5
» 죽음 부른 한여름 밤 '관 속 퇴마의식'…손·발 묶인 채 40대女 숨져 2018.08.04 메뚜기 386 1
834 여객기 1시간 이상 지연시킨 ‘못된 손’… “이름표 보자” 승무원 성추행 2018.08.04 메뚜기 374 1
833 24년 전 폭염보다 더 뜨거운 올해 여름… 그때와 지금 비교해보니 2018.08.04 메뚜기 71 0
832 최악폭염과 싸우는 서울자치구…도로물청소·쉼터24시간 개방 2018.08.03 메뚜기 125 1
831 ‘슈퍼폭염’ 시대…폭염 조기예보 체계 갖추자 2018.08.03 메뚜기 35 0
830 대전 메르스 의심 환자, 1차 검사 결과 '음성' 판정 2018.08.03 메뚜기 40 0
829 업무량 그대로…‘퇴근 도장’ 찍고 집으로 출근합니다 2018.08.03 메뚜기 63 0
828 “땀만 식히고 나갈건데 일회용컵에 달라” 고객들 곳곳서 점원과 실랑이 2018.08.03 메뚜기 144 0
827 효도관광 길 네 모녀 역주행 차량에 '날벼락' 2018.08.03 메뚜기 139 0
826 무더위 볼썽사나운 것? "女 시스루" vs "男 투박한 옷차림" 2018.08.02 메뚜기 536 1
825 '지글지글' 한반도…서울·강원영서 또 39도까지 치솟아 2018.08.02 메뚜기 84 0
824 경찰, 동두천 어린이집 원생 사망 사건 검찰 송치 2018.08.02 메뚜기 71 0
823 폭염피해 예방-보상 매뉴얼 급한데… 여름 지나면 논의 흐지부지 2018.08.02 메뚜기 33 0
822 ‘야근 뒤 한잔’ 사라져… 포장마차·유흥주점 ‘52시간제 직격탄’ 2018.08.02 메뚜기 222 0
821 '꽃할배' 이순재, 연기인생 62년 국내 첫 배우 기념관 건립 2018.08.01 메뚜기 487 4
820 서울 38.5도…111년 기상관측 사상 최악 폭염 2018.08.01 메뚜기 82 1
819 제주도 실종 여성, '그것이 알고싶다' 취재 요청···"예멘 난민 오고 실종 빈번" 2018.08.01 메뚜기 371 2
818 제주 세화포구 실종여성 추정 시신 가파도 해역서 발견 2018.08.01 메뚜기 183 1
817 교사가 제자에게 한 말 보니…"고년 몸매 이쁘네, 내 이상형" 2018.08.01 메뚜기 155 0
816 제주도 실종 여성 휴대전화, 도로 볼라드에서 발견…다른 지문은 없어 2018.07.31 메뚜기 531 1
815 "옷 벗고 싶냐?"…경찰관에 욕설·폭행한 20대 커플 2018.07.31 메뚜기 354 2
814 부산서 메르스 의심 증상 환자 발생…격리조치 2018.07.31 메뚜기 135 1
813 태풍 종다리가 남긴 ‘고온 폭탄’…1994년 대폭염 뛰어넘나 2018.07.29 메뚜기 339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