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회용컵 단속 일주일]“잠시 있다 나갈건데” 곳곳서 실랑이…‘종이컵’ 꼼수도 등장

 

 

20180809000202_1_20180809103132799.jpg?t

서울 시내 한 커피전문점. 매장 내 일회용컵 사용이 금지돼 있지만 다수의 손님들이 일회용컵에 커피를 마시고 있다. [헤럴드경제DB]

 

 

 

-“손님 나갈때 다시 일회용컵 옮겨담아 불편”
-“취지 공감하지만”…일부 머그컵 부족현상
-종이컵은 아예 단속 대상서 빠져…기준 모호
 

‘같은 일회용컵인데 종이컵은 괜찮나?’

직장인 김지수(32) 씨는 지난 주말 서울 용산구의 한 카페에서 아메리카노를 주문했더니 종이컵에 커피를 받았다. 안에서 먹고 간다고 말했더니 종업원은 머그컵이 없다며 종이컵 두잔에 포개 담아줬다. 김 씨는 “같은 일회용컵인데 플라스틱컵은 단속 대상이 되고 종이컵은 안 되는지 헷갈린다. 플라스틱 컵 대신 종이컵 쓴다면 환경 보호가 의미가 있는지 모르겠다”고 의아했다. 

9일 정부가 일회용 플라스틱컵 남용 단속을 시행한지 일주일째. 대다수의 시민들은 일회용컵 사용을 줄여 환경을 보호하겠다는 취지에 공감을 표했지만 여전히 카페에 곳곳에선 크고 작은 잡음이 벌어지고 있었다. 일각에선 정부가 제시한 일회용컵 단속 가이드라인이 실효성에 의문을 표하기도 했다. 

20180809000203_1_20180809103132809.jpg?t

서울 시내 한 카페에서 제공한 다양한 크기의 컵. 고객들은 스몰 사이즈를 시켰지만 스몰사이즈컵이 다 떨어져 라지 사이즈 컵을 제공했다. [정세희 기자/say@heraldcorp.com]

 


이날 오후 찾은 서울 마포구의 한 카페의 종업원은 “잠깐만 있다가 나갈 거니 플라스틱 컵을 달라”는 고객들이 많다고 진땀을 뺐다. 종업원은 “인근 회사에서 나온 직장인들은 보통 식사 후 잠깐 티타임을 하고 회사로 들어간다. 단속하는 게 신경 쓰이긴 하지만 직장인들 상황을 아니까 머그잔에 주기도 그렇다”고 하소연했다. 

매장에서 잠깐 커피를 마시다가 바깥으로 이동해야 하는 사람들을 위해 머그잔에서 플라스틱컵으로 바꿔야 하는 불편함도 있었다. 서울 종로구의 카페 아르바이트생은 “카페에서 있다가 테이크아웃하는 사람들도 꽤 많다. 결국 다시 플라스틱컵으로 바꿔주는 것도 일”이라고 말했다.

구비해둔 머그잔이 부족해지자 카페에서는 수요가 적은 라지, 벤티 사이즈 컵을 내놨다. 서울 종로구의 한 카페는 저녁시간 사람들이 몰리자 머그컵이 부족해져 스몰 사이즈를 시킨 손님들에게 커피 양에 1.5배에 달하는 큰 커피잔을 제공했다. 매장 관계자는 “머그컵 주문을 해둔 상태인데 생산이 늦어지고 있어서 어쩔 수 없이 크기에 맞지 않는 컵을 제공하고 있다”고 했다. 



20180809000204_1_20180809103132817.jpg?t

머그잔이 부족하고 설거지를 해야하는 불편함 등으로 일회용 종이컵을 제공하는 카페도 있다. 이번 일회용컵 단속 가이드라인에서 일회용 종이컵은 빠졌다. [정세희 기자/say@heraldcorp.com]

 


일부 카페에선 단속을 피해 일회용 종이컵을 사용하기도 했다. 현행법상 종이컵은 단속 대상에 포함되지 않는다. 환경부가 발표한 일회용컵 사용 지침에 따르면 커피전문점 매장 내에서 플라스틱 일회용컵을 사용하면 5만∼20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한다. 그러나 일회용컵 종이컵 역시 재활용이 어렵고, 환경에 악영향을 미치는 것은 마찬가지다. 환경부의 일회용컵 단속 가이드라인 기준이 모호하다는 지적이 제기되는 이유다.

이에 대해 환경부는 현행 ‘자원재활용법’에서는 종이컵이 규제 대상 일회용품이 아니기 때문이라는 입장을 보였다. 환경부 관계자는 “플라스틱에 비해서 재활용이 더 잘되고, 전체적으로 봤을 때 환경 부담이 덜했을 때 적다고 봐서 규제 대상에서 빠진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전문가들은 환경 보호를 위해서라면 일회용 종이컵 역시 사용을 줄이는 게 바람직하다고 지적했다. 김미화 자원순환연대 사무총장은 “종이컵이 만들어질 때 수많은 열대 우림이 황폐화되고 그 결과 지금 지구가 겪고 있는 지구온난화, 기상이변 등이 발생하고 있다. 환경 보호를 위한다는 목적이 실현하기 위해서는 장기적으로 매장 내 종이컵도 사용을 규제하는 게 맞다”고 말했다. 

 

 

[헤럴드경제]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인기글 대형마트 제품 포장 둔갑…음성 '미미쿠키' 부부 검찰 송치 2018.10.18 메뚜기 208 2
» [일회용컵 단속 일주일]“잠시 있다 나갈건데” 곳곳서 실랑이…‘종이컵’ 꼼수도 등장 2018.08.09 메뚜기 68 0
850 남해고속도로 졸음 쉼터서 BMW 또 화재…이번엔 730Ld 2018.08.09 메뚜기 76 0
849 67세에 쌍둥이 임신한 中 여성의 안타까운 과거 2018.08.08 메뚜기 828 3
848 원양어선에 불질러 보험금 67억원 타낸 원양업체 대표 구속 2018.08.08 메뚜기 144 0
847 [여성 노숙인 실태①]30대 그녀는 왜 노숙을 하는가 2018.08.08 메뚜기 392 3
846 2억 없어졌는데 2시간 뒤 늑장신고…수송업체 대응 도마 위 2018.08.08 메뚜기 136 3
845 분양권 따내려 위장결혼까지…서울·광교·동탄 '투기세력' 1000명 적발 2018.08.08 메뚜기 95 0
844 아동수당인지 상인수당인지…대형마트 기저귀도 못 사요 2018.08.08 메뚜기 87 0
843 '발암 물질' 고혈압 약 복용한 18만명, 약 끊지 말고 바꿔야 2018.08.07 메뚜기 274 0
842 ‘폭염에서 폭우로’ 시간당 92mm 물폭탄 강릉·속초 피해 속출 2018.08.06 메뚜기 329 0
841 에어컨 전기요금은 아깝고, 카페 커피값은 안아깝니? 2018.08.06 메뚜기 397 0
840 폭염 속 ‘여성 7만명’ 분노…광화문 집회, 무엇이 달랐나 2018.08.06 메뚜기 324 0
839 102㎜ 폭우에 물바다 된 KTX 강릉역 대합실…승객 큰 불편 2018.08.06 메뚜기 157 0
838 英 BBC "한국서 공중화장실 가면 '몰카 구멍'부터 확인해야" 2018.08.05 메뚜기 395 0
837 24년 전 폭염보다 더 뜨거운 올해 여름… 그때와 지금 비교해보니 2018.08.04 메뚜기 247 0
836 116kg서 80kg…줄어든 몸무게만큼 인생이 달라졌다 2018.08.04 메뚜기 621 5
835 죽음 부른 한여름 밤 '관 속 퇴마의식'…손·발 묶인 채 40대女 숨져 2018.08.04 메뚜기 384 1
834 여객기 1시간 이상 지연시킨 ‘못된 손’… “이름표 보자” 승무원 성추행 2018.08.04 메뚜기 373 1
833 24년 전 폭염보다 더 뜨거운 올해 여름… 그때와 지금 비교해보니 2018.08.04 메뚜기 71 0
832 최악폭염과 싸우는 서울자치구…도로물청소·쉼터24시간 개방 2018.08.03 메뚜기 125 1
831 ‘슈퍼폭염’ 시대…폭염 조기예보 체계 갖추자 2018.08.03 메뚜기 34 0
830 대전 메르스 의심 환자, 1차 검사 결과 '음성' 판정 2018.08.03 메뚜기 36 0
829 업무량 그대로…‘퇴근 도장’ 찍고 집으로 출근합니다 2018.08.03 메뚜기 63 0
828 “땀만 식히고 나갈건데 일회용컵에 달라” 고객들 곳곳서 점원과 실랑이 2018.08.03 메뚜기 143 0
827 효도관광 길 네 모녀 역주행 차량에 '날벼락' 2018.08.03 메뚜기 139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