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회용컵 단속 일주일]“잠시 있다 나갈건데” 곳곳서 실랑이…‘종이컵’ 꼼수도 등장

 

 

20180809000202_1_20180809103132799.jpg?t

서울 시내 한 커피전문점. 매장 내 일회용컵 사용이 금지돼 있지만 다수의 손님들이 일회용컵에 커피를 마시고 있다. [헤럴드경제DB]

 

 

 

-“손님 나갈때 다시 일회용컵 옮겨담아 불편”
-“취지 공감하지만”…일부 머그컵 부족현상
-종이컵은 아예 단속 대상서 빠져…기준 모호
 

‘같은 일회용컵인데 종이컵은 괜찮나?’

직장인 김지수(32) 씨는 지난 주말 서울 용산구의 한 카페에서 아메리카노를 주문했더니 종이컵에 커피를 받았다. 안에서 먹고 간다고 말했더니 종업원은 머그컵이 없다며 종이컵 두잔에 포개 담아줬다. 김 씨는 “같은 일회용컵인데 플라스틱컵은 단속 대상이 되고 종이컵은 안 되는지 헷갈린다. 플라스틱 컵 대신 종이컵 쓴다면 환경 보호가 의미가 있는지 모르겠다”고 의아했다. 

9일 정부가 일회용 플라스틱컵 남용 단속을 시행한지 일주일째. 대다수의 시민들은 일회용컵 사용을 줄여 환경을 보호하겠다는 취지에 공감을 표했지만 여전히 카페에 곳곳에선 크고 작은 잡음이 벌어지고 있었다. 일각에선 정부가 제시한 일회용컵 단속 가이드라인이 실효성에 의문을 표하기도 했다. 

20180809000203_1_20180809103132809.jpg?t

서울 시내 한 카페에서 제공한 다양한 크기의 컵. 고객들은 스몰 사이즈를 시켰지만 스몰사이즈컵이 다 떨어져 라지 사이즈 컵을 제공했다. [정세희 기자/say@heraldcorp.com]

 


이날 오후 찾은 서울 마포구의 한 카페의 종업원은 “잠깐만 있다가 나갈 거니 플라스틱 컵을 달라”는 고객들이 많다고 진땀을 뺐다. 종업원은 “인근 회사에서 나온 직장인들은 보통 식사 후 잠깐 티타임을 하고 회사로 들어간다. 단속하는 게 신경 쓰이긴 하지만 직장인들 상황을 아니까 머그잔에 주기도 그렇다”고 하소연했다. 

매장에서 잠깐 커피를 마시다가 바깥으로 이동해야 하는 사람들을 위해 머그잔에서 플라스틱컵으로 바꿔야 하는 불편함도 있었다. 서울 종로구의 카페 아르바이트생은 “카페에서 있다가 테이크아웃하는 사람들도 꽤 많다. 결국 다시 플라스틱컵으로 바꿔주는 것도 일”이라고 말했다.

구비해둔 머그잔이 부족해지자 카페에서는 수요가 적은 라지, 벤티 사이즈 컵을 내놨다. 서울 종로구의 한 카페는 저녁시간 사람들이 몰리자 머그컵이 부족해져 스몰 사이즈를 시킨 손님들에게 커피 양에 1.5배에 달하는 큰 커피잔을 제공했다. 매장 관계자는 “머그컵 주문을 해둔 상태인데 생산이 늦어지고 있어서 어쩔 수 없이 크기에 맞지 않는 컵을 제공하고 있다”고 했다. 



20180809000204_1_20180809103132817.jpg?t

머그잔이 부족하고 설거지를 해야하는 불편함 등으로 일회용 종이컵을 제공하는 카페도 있다. 이번 일회용컵 단속 가이드라인에서 일회용 종이컵은 빠졌다. [정세희 기자/say@heraldcorp.com]

 


일부 카페에선 단속을 피해 일회용 종이컵을 사용하기도 했다. 현행법상 종이컵은 단속 대상에 포함되지 않는다. 환경부가 발표한 일회용컵 사용 지침에 따르면 커피전문점 매장 내에서 플라스틱 일회용컵을 사용하면 5만∼20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한다. 그러나 일회용컵 종이컵 역시 재활용이 어렵고, 환경에 악영향을 미치는 것은 마찬가지다. 환경부의 일회용컵 단속 가이드라인 기준이 모호하다는 지적이 제기되는 이유다.

이에 대해 환경부는 현행 ‘자원재활용법’에서는 종이컵이 규제 대상 일회용품이 아니기 때문이라는 입장을 보였다. 환경부 관계자는 “플라스틱에 비해서 재활용이 더 잘되고, 전체적으로 봤을 때 환경 부담이 덜했을 때 적다고 봐서 규제 대상에서 빠진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전문가들은 환경 보호를 위해서라면 일회용 종이컵 역시 사용을 줄이는 게 바람직하다고 지적했다. 김미화 자원순환연대 사무총장은 “종이컵이 만들어질 때 수많은 열대 우림이 황폐화되고 그 결과 지금 지구가 겪고 있는 지구온난화, 기상이변 등이 발생하고 있다. 환경 보호를 위한다는 목적이 실현하기 위해서는 장기적으로 매장 내 종이컵도 사용을 규제하는 게 맞다”고 말했다. 

 

 

[헤럴드경제]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인기글 봉화서 80대 男 총기 난사…면사무소 직원 2명 생명 위독 2018.08.21 메뚜기 116 2
895 성관계 거부하자 마구 때리고 숨지게 한 30대 징역 25년 2018.05.13 메뚜기 779 6
894 116kg서 80kg…줄어든 몸무게만큼 인생이 달라졌다 2018.08.04 메뚜기 618 5
893 女軍 ‘미투’에 누명 쓴 부사관… 무죄 밝혀졌지만 집안은 ‘풍비박산’ 2018.07.10 메뚜기 357 5
892 효리네민박이 남긴 후유증, 제주 도민 위협하는 오토바이 2018.07.01 메뚜기 737 5
891 잠자던 남편 성기 절단 아내 2심서 집유…남편 선처 요청 감안 file 2018.06.24 메뚜기 1038 5
890 “내시경 받다 식물인간, 의료진에 100% 책임” 이례적 판결 2018.06.15 메뚜기 480 5
889 故 장자연 문건 다시 보니 '끔찍', "밤새 마약하고 밀실에 가둔채 성폭행" 인간 맞나 2018.06.05 메뚜기 703 5
888 ‘조현민보다 더한 이명희’… 정신과 의사들이 본 ‘엄마와 딸’ 2018.04.26 메뚜기 806 5
887 김흥국, 자택서 아내 폭행으로 입건…경찰 “쌍방 폭행이라 진술” 2018.04.25 메뚜기 953 5
886 초콜릿 훔친 7살 사진 초등학교 앞 편의점에 붙인 주인 2018.04.16 메뚜기 696 5
885 '꽃할배' 이순재, 연기인생 62년 국내 첫 배우 기념관 건립 2018.08.01 메뚜기 484 4
884 우리 개는 목줄 필요없어요… 여름 한강 '개 이기주의' 2018.07.12 메뚜기 344 4
883 10년 별거에도 생활비 챙겨준 몽골인 아내…法 "혼인관계 인정" 2018.07.08 메뚜기 549 4
882 "강남 아파트 3채 값으로 한국 첫 편의점 열었죠" 2018.07.07 메뚜기 483 4
881 아들 여친과 성관계 들통 50대, 회사 외국인 女동료 살해 징역 20년 2018.07.02 메뚜기 1025 4
880 "장윤정 어머니 사기로 구속. 4억 중 2억은 남동생이 갚아줘" 2018.06.24 메뚜기 536 4
879 강남 피부과 '집단패혈증' 환자 7명 중환자실서 치료 2018.05.09 메뚜기 337 4
878 첫방부터 불쾌.. 아이돌 연습생 두번 죽인 양현석의 '갑질' 2018.05.05 메뚜기 864 4
877 제자와 성관계 초등 여교사 2심도 실형…항소 기각 2018.04.18 메뚜기 898 4
876 영화 한 편이 부른 중국발 쓰레기 패닉 … 고철·폐지·폐가전품까지 번진다 2018.04.07 메뚜기 409 4
875 "개 나고 사람 났냐" 뿔난 시민들…개 물림 사고 대책은? [3] 2017.10.22 메뚜기 3841 4
874 67세에 쌍둥이 임신한 中 여성의 안타까운 과거 2018.08.08 메뚜기 821 3
873 [여성 노숙인 실태①]30대 그녀는 왜 노숙을 하는가 2018.08.08 메뚜기 387 3
872 2억 없어졌는데 2시간 뒤 늑장신고…수송업체 대응 도마 위 2018.08.08 메뚜기 136 3
871 제주서 캠핑하던 30대女 실종 4일째…공개수사 전환 2018.07.29 메뚜기 353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