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학생 오후 3시 하교 … 전업맘 "왜 맞벌이 때문에 내 아이가 피해를?"

 

 

 

0003993682_001_20180810104809701.jpg?typ

사진=연합뉴스



초등학교 1~4학년의 하교시간을 오후 3시까지 늘리기 위한 사회적 논의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면서 찬반 여론이 뜨겁다. 

대통령 직속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가 오는 28일 '오후 3시 하교'에 대한 저출산고령화포럼을 개최한다. 

현재 초등학교 1~2학년생은 오후 1시, 3~4학년생은 오후 2시에 마치는데, 하교시간이 1~2시간씩 늦추자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저출산위 관계자는 "저학년 수업을 오전만 하는 것은 1950년대에 만들어진 이후 바뀌지 않았다"며 "이제 달라진 사회 환경에 맞는 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맞벌이 가정이 늘면서 저학년 학생은 하교 후 홀로 방치되거나 사교육으로 대부분의 시간을 보내는 실정이다.

맞벌이 가정을 위해 운영되는 돌봄교실도 3학년부터는 이른바 '연계형 돌봄'으로 바뀌면서 실제적으로 3~4학년 아이들은 학교의 '돌봄'을 받기보다는 이곳 저곳 학원이나 도서관 등을 떠돌아 다니는 경우가 많다.

우리나라에서도 강원도 일부 초등학교가 시행하고 있으며 외국의 경우 선진국은 산업화 과정에서, 동남아 국가들은 국가경쟁력을 위해 '오후 3시 하교'를 일찌감치 도입한 상태다. 

저출산위는 하교시간이 연장된다 해도 학습량을 늘리지는 않는 방향으로 추진하겠다는 입장이다. 

대신 현재 10분 밖에 되지 않는 빡빡한 쉬는 시간을 20분으로, 30분 가량인 점심시간을 그 이상으로 늘리는 방안이 그 중 하나다. 

특히, 학생들의 놀이 활동 시간을 늘려 '가고 싶은 학교'가 되도록 하겠다는 것이 목표다. 

교사들의 업무를 현재 수준으로 유지하도록 한다는 계획도 마련했다. 

저출산위는 다양한 의견을 수렴한 뒤 시범 운영 등을 거쳐 2024년부터 시행할 계획이다. 

이같은 저출산위 운영 방침에 국민들은 "좋은 제도다", "왜 아이와의 시간을 줄여야 하나' 등 갑론을박을 벌였다.

네티즌들은 "1학년 애들 점심 먹고 1시까지 학교에 있는 것도 힘들어 한다. 중간에 놀이 더 넣어서 해결될 일이 아닌데 아이들 입장에서 나온 정책이 맞는건가 (yuji****)", "초등학교 1학년이면 아직 어리다. 현재처럼 1시에 끝나서 손잡고 여기저기 가고싶다. 강제로 전부 시행하진 말아달라 (with****)", "차라리 부모들 퇴근을 일찍 시켜서 돌보게 하는게 좋지 않을까 (jehw****)", "맞벌이 부모 때문에? 맞벌이 부모들도 많지만 전업맘들도 많다. 엄마가 데리고와서 간식도 해주고 간식 먹으면서 학원도 갔다와야 하는데 왜 맞벌이 때문에 죄없는 우리가 피해를 봐야 하나. 맞벌이라면 1년 육아휴직을 쓰던지 안되면 학원 뺑뺑이 돌리고 돌보미를 구해 써라 (bbdd****)" 등의 의견을 전했다.

 

 

한국경제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1146 "개 나고 사람 났냐" 뿔난 시민들…개 물림 사고 대책은? [3] 2017.10.22 메뚜기 3841 4
1145 여성 9명 남성 71명 ‘집단 성관계’ 제작·유포 83명 적발 [1] 2017.11.05 메뚜기 3571 2
1144 필리핀서 한국인 50대 숨진채 발견...용의자는 20대 아들 2017.10.11 메뚜기 3422 1
1143 '에이즈' 감염 여고생 성매매 사실 '은폐 의혹' 고교 감사 2017.10.11 메뚜기 3036 1
1142 6살 조카 성폭행…인면수심 큰아버지 ‘징역 15년’ [1] 2017.10.22 메뚜기 3004 1
1141 인터넷 음란방송 넉달만에 25억…BJ 대부분은 평범한 여성 [2] 2017.11.06 메뚜기 2988 1
1140 의붓 손녀 성폭행 출산사건에 네티즌 '공분'…"상상 못할 일" [3] 2017.10.19 메뚜기 2915 1
1139 호화객실에 수영장, 하루 숙박비 100만원…불법이었네 [1] 2017.10.19 메뚜기 2812 1
1138 신내림 받으려 타로점집 살던 20대 숨져…온몸에 멍자국 2017.11.14 메뚜기 2784 2
1137 '술 취해 쓰러진 여성에 몹쓸짓' 40대 남성 집유 2017.11.16 메뚜기 2676 1
1136 “김치 여군” “전쟁나면 몸 바쳐야”…여대 교수 여성혐오 막말 2017.10.20 메뚜기 2617 1
1135 여수 무인텔서 20대 男 숨진 채 발견…경찰, 자살 추정 [1] 2017.11.10 메뚜기 2576 1
1134 "박보검 피아노X장쯔이 댄스" 송송♥ 피로연 달군 '★ 어벤저스' 2017.11.01 메뚜기 2571 1
1133 "김주혁, 가슴 움켜잡지 않았다"..사망 원인 다시 오리무중 2017.10.31 메뚜기 2570 2
1132 “몸이라도 팔아…” 폭언 남편 살해 아내 징역 11년형 2017.10.16 메뚜기 2564 1
1131 술취해 홧김에 38년 함께 산 아내 살해한 남편 중형 2017.11.05 메뚜기 2438 1
1130 ‘그림자 아이들’ 3명 눈물의 하소연 “한국인인줄 알았는데… 쫓겨난대요” [2] 2017.11.02 메뚜기 2429 1
1129 문무일 "어금니 아빠 사건, 범행 동기 철저 수사" 2017.10.17 메뚜기 2424 1
1128 한국 귀신은 뭐하나 몰라… 핼러윈 안잡아가고 [3] 2017.10.28 메뚜기 2401 2
1127 '얼마나 힘들었으면…' 전주 여중생 투신도 폭력·따돌림이 원인 [2] 2017.10.24 메뚜기 2396 1
1126 의붓손녀 성폭행범 2심 징역25년…판사 "피해자 홀로 고통" 눈물 [1] 2017.11.10 메뚜기 2388 1
1125 "왜 이런 개를 아파트서 키워요?" 2017.10.22 메뚜기 2363 1
1124 폭력 의사는 왜, 수술할 때 장갑을 다섯 겹이나 꼈을까 2017.11.04 메뚜기 2320 2
1123 치마에 하이힐 신고 음담패설… 청주 60대 여장男 경찰 입건 [1] 2017.11.04 메뚜기 2145 1
1122 "여자친구 무시해"…25년 지기 친구 살해한 30대男 '징역 20년' 2017.11.19 메뚜기 2116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