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학생 오후 3시 하교 … 전업맘 "왜 맞벌이 때문에 내 아이가 피해를?"

 

 

 

0003993682_001_20180810104809701.jpg?typ

사진=연합뉴스



초등학교 1~4학년의 하교시간을 오후 3시까지 늘리기 위한 사회적 논의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면서 찬반 여론이 뜨겁다. 

대통령 직속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가 오는 28일 '오후 3시 하교'에 대한 저출산고령화포럼을 개최한다. 

현재 초등학교 1~2학년생은 오후 1시, 3~4학년생은 오후 2시에 마치는데, 하교시간이 1~2시간씩 늦추자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저출산위 관계자는 "저학년 수업을 오전만 하는 것은 1950년대에 만들어진 이후 바뀌지 않았다"며 "이제 달라진 사회 환경에 맞는 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맞벌이 가정이 늘면서 저학년 학생은 하교 후 홀로 방치되거나 사교육으로 대부분의 시간을 보내는 실정이다.

맞벌이 가정을 위해 운영되는 돌봄교실도 3학년부터는 이른바 '연계형 돌봄'으로 바뀌면서 실제적으로 3~4학년 아이들은 학교의 '돌봄'을 받기보다는 이곳 저곳 학원이나 도서관 등을 떠돌아 다니는 경우가 많다.

우리나라에서도 강원도 일부 초등학교가 시행하고 있으며 외국의 경우 선진국은 산업화 과정에서, 동남아 국가들은 국가경쟁력을 위해 '오후 3시 하교'를 일찌감치 도입한 상태다. 

저출산위는 하교시간이 연장된다 해도 학습량을 늘리지는 않는 방향으로 추진하겠다는 입장이다. 

대신 현재 10분 밖에 되지 않는 빡빡한 쉬는 시간을 20분으로, 30분 가량인 점심시간을 그 이상으로 늘리는 방안이 그 중 하나다. 

특히, 학생들의 놀이 활동 시간을 늘려 '가고 싶은 학교'가 되도록 하겠다는 것이 목표다. 

교사들의 업무를 현재 수준으로 유지하도록 한다는 계획도 마련했다. 

저출산위는 다양한 의견을 수렴한 뒤 시범 운영 등을 거쳐 2024년부터 시행할 계획이다. 

이같은 저출산위 운영 방침에 국민들은 "좋은 제도다", "왜 아이와의 시간을 줄여야 하나' 등 갑론을박을 벌였다.

네티즌들은 "1학년 애들 점심 먹고 1시까지 학교에 있는 것도 힘들어 한다. 중간에 놀이 더 넣어서 해결될 일이 아닌데 아이들 입장에서 나온 정책이 맞는건가 (yuji****)", "초등학교 1학년이면 아직 어리다. 현재처럼 1시에 끝나서 손잡고 여기저기 가고싶다. 강제로 전부 시행하진 말아달라 (with****)", "차라리 부모들 퇴근을 일찍 시켜서 돌보게 하는게 좋지 않을까 (jehw****)", "맞벌이 부모 때문에? 맞벌이 부모들도 많지만 전업맘들도 많다. 엄마가 데리고와서 간식도 해주고 간식 먹으면서 학원도 갔다와야 하는데 왜 맞벌이 때문에 죄없는 우리가 피해를 봐야 하나. 맞벌이라면 1년 육아휴직을 쓰던지 안되면 학원 뺑뺑이 돌리고 돌보미를 구해 써라 (bbdd****)" 등의 의견을 전했다.

 

 

한국경제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인기글 봉화서 80대 男 총기 난사…면사무소 직원 2명 생명 위독 2018.08.21 메뚜기 116 2
895 성관계 거부하자 마구 때리고 숨지게 한 30대 징역 25년 2018.05.13 메뚜기 779 6
894 116kg서 80kg…줄어든 몸무게만큼 인생이 달라졌다 2018.08.04 메뚜기 618 5
893 女軍 ‘미투’에 누명 쓴 부사관… 무죄 밝혀졌지만 집안은 ‘풍비박산’ 2018.07.10 메뚜기 357 5
892 효리네민박이 남긴 후유증, 제주 도민 위협하는 오토바이 2018.07.01 메뚜기 737 5
891 잠자던 남편 성기 절단 아내 2심서 집유…남편 선처 요청 감안 file 2018.06.24 메뚜기 1038 5
890 “내시경 받다 식물인간, 의료진에 100% 책임” 이례적 판결 2018.06.15 메뚜기 480 5
889 故 장자연 문건 다시 보니 '끔찍', "밤새 마약하고 밀실에 가둔채 성폭행" 인간 맞나 2018.06.05 메뚜기 703 5
888 ‘조현민보다 더한 이명희’… 정신과 의사들이 본 ‘엄마와 딸’ 2018.04.26 메뚜기 806 5
887 김흥국, 자택서 아내 폭행으로 입건…경찰 “쌍방 폭행이라 진술” 2018.04.25 메뚜기 953 5
886 초콜릿 훔친 7살 사진 초등학교 앞 편의점에 붙인 주인 2018.04.16 메뚜기 696 5
885 '꽃할배' 이순재, 연기인생 62년 국내 첫 배우 기념관 건립 2018.08.01 메뚜기 484 4
884 우리 개는 목줄 필요없어요… 여름 한강 '개 이기주의' 2018.07.12 메뚜기 344 4
883 10년 별거에도 생활비 챙겨준 몽골인 아내…法 "혼인관계 인정" 2018.07.08 메뚜기 549 4
882 "강남 아파트 3채 값으로 한국 첫 편의점 열었죠" 2018.07.07 메뚜기 483 4
881 아들 여친과 성관계 들통 50대, 회사 외국인 女동료 살해 징역 20년 2018.07.02 메뚜기 1025 4
880 "장윤정 어머니 사기로 구속. 4억 중 2억은 남동생이 갚아줘" 2018.06.24 메뚜기 536 4
879 강남 피부과 '집단패혈증' 환자 7명 중환자실서 치료 2018.05.09 메뚜기 337 4
878 첫방부터 불쾌.. 아이돌 연습생 두번 죽인 양현석의 '갑질' 2018.05.05 메뚜기 864 4
877 제자와 성관계 초등 여교사 2심도 실형…항소 기각 2018.04.18 메뚜기 898 4
876 영화 한 편이 부른 중국발 쓰레기 패닉 … 고철·폐지·폐가전품까지 번진다 2018.04.07 메뚜기 409 4
875 "개 나고 사람 났냐" 뿔난 시민들…개 물림 사고 대책은? [3] 2017.10.22 메뚜기 3841 4
874 67세에 쌍둥이 임신한 中 여성의 안타까운 과거 2018.08.08 메뚜기 821 3
873 [여성 노숙인 실태①]30대 그녀는 왜 노숙을 하는가 2018.08.08 메뚜기 387 3
872 2억 없어졌는데 2시간 뒤 늑장신고…수송업체 대응 도마 위 2018.08.08 메뚜기 136 3
871 제주서 캠핑하던 30대女 실종 4일째…공개수사 전환 2018.07.29 메뚜기 353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