흉기로 배 베이고 하반신 마비된 길고양이…경찰수사

 

 

 

0003529225_001_20180810151053814.jpg?typ

학대를 당한 뒤 발견됐지만 결국 세상을 떠난 고양이. 하반신이 마비돼 제대로 걷지 못했다.(사진 관악길고양이보호협회 제공)© News1
 

 

새끼 길고양이 1마리가 학대당한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하고 있다. 

서울 관악경찰서는 척추가 손상되고 배를 흉기로 베이듯한 길고양이가 발견됐다는 고발장을 접수하고 수사를 진행 중이라고 10일 밝혔다. 

고발한 관악길고양이보호협회에 따르면 지난 7월18일 오후 6시~7시쯤 관악구 봉천동 봉천역 6번출구 뒤쪽에서 이 새끼 길고양이가 발견됐다.

평소 이 고양이를 돌보던 협회 한 회원은 즉시 동물병원으로 데려갔지만 상태는 좋지 않았다. 당시 진료를 본 수의사는 고양이의 생사를 장담하지 못할 정도였다.

만약 산다고 해도 평생 하반신 마비로 살아야 하며, 학대는 사람에 의한 것으로 추정된다는 소견을 냈다. 그러나 결국 고양이는 며칠 뒤 세상을 떠났다. 

0003529225_002_20180810151053829.jpg?typ

배에 칼로 베인 상처가 난 새끼 고양이.(사진 관악길고양이보호협회 제공)© News1

 


경찰은 학대자를 찾기 위해 인근지역 폐쇄회로(CC)TV를 확인하는 한편 학대에 이용됐을 만한 도구를 수색했다. 또 주민들을 대상으로 탐문을 벌이는 등 학대자를 찾기 위해 심혈을 기울였다. 

그러나 사건장소가 다세대주택 밀집지역인데 CCTV 등이 많지 않고, 학대가 이뤄진 것으로 추정되는 7월17일보다 시간이 많이 흘러 수사가 쉽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래도 경찰은 끝까지 손을 놓지 않고 수사를 이어가겠다는 방침이다. 관악길고양이보호협회도 주민들을 찾아 수상한 사람은 없는지 묻는 등 학대자 수색에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김현주 관악길고양이보호협회 총무는 "고양이학대범을 꼭 잡아 많은 사람들에게 경각심을 줘야 한다"면서 "붙잡지 못한다고 해도 이런 노력들이 학대행위에 대한 경고라도 될 수 있다고 생각하고, 혹시라도 7월17일 전후로 수상한 사람을 봤다면 제보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인기글 대형마트 제품 포장 둔갑…음성 '미미쿠키' 부부 검찰 송치 2018.10.18 메뚜기 207 2
876 구애 거절한 여성 BJ에 전기 충격기 20대 입건 2018.08.16 메뚜기 268 2
875 에콰도르 또 버스사고...24명 사망·22명 부상 2018.08.15 메뚜기 310 0
874 '신체 주요부위 찍어 블로그 올린' 경찰관 직위 해제 2018.08.15 메뚜기 199 0
873 이효리, ‘문재인 구두’ 아지오 모델로 합류…모델료 얼마? 2018.08.15 메뚜기 596 0
872 광복절 애국가 부른 이정현은? 애국심 돋보이는 무명배우 2018.08.15 메뚜기 661 1
871 "학원 하위반이 전교 1등이라니…" 강남 엄마들이 술렁댔다 2018.08.15 메뚜기 238 1
870 김부선 딸 이미소, 이재명 논란 종지부? SNS글 화제 2018.08.14 메뚜기 1411 2
869 교육부 "오는 2021학년도 사립대 38곳 폐교 예상" 2018.08.14 메뚜기 131 0
868 기록적인 폭염…해운대 피서객 줄고 야간 물놀이 늘었다 2018.08.14 메뚜기 87 0
867 '안희정 무죄선고' 미투운동 앞날 영향은…"피해자들 좌절할것" 2018.08.14 메뚜기 301 0
866 [청계천 옆 사진관]‘차량 화재 논란’ BMW, 사장이 타는 차 뭔가 봤더니… 2018.08.13 메뚜기 465 0
865 서울교육청 '교사 자녀 전교 1등' 강남 여고 오늘 조사 2018.08.13 메뚜기 231 0
864 갓 돌 지난 쌍둥이 아들 두고..시신으로 돌아온 소방관 2018.08.13 메뚜기 514 1
863 작은 덩치로 멧돼지와 격투..등산객·주인 살린 충견 2018.08.13 메뚜기 424 0
862 폭염에 열받은 택배 상자, 갑자기 '펑'…근로자 2명 화상 2018.08.11 메뚜기 580 1
861 월소득 500만원 부부, 1억5672만원… 138만원 부부는 3억 육박 2018.08.11 메뚜기 766 0
860 조현병 숨기고 결혼한 남편, 시부모에게 위자료 받을 수 있나요 2018.08.11 메뚜기 550 0
» 흉기로 배 베이고 하반신 마비된 길고양이…경찰수사 2018.08.10 메뚜기 567 0
858 “피가 묻은 걸 봉지에 담아..” ‘백숙 집 대낮 살인사건’ 진실은? 2018.08.10 메뚜기 588 1
857 만삭 임산부, 버스서 휘청…'양보'는 없었다 2018.08.10 메뚜기 425 2
856 초등학생 오후 3시 하교 … 전업맘 "왜 맞벌이 때문에 내 아이가 피해를?" 2018.08.10 메뚜기 158 0
855 BMW, 유럽서 32만3천700대 리콜 공식 발표 2018.08.09 메뚜기 157 0
854 지쳐도 결혼 추진하는 이유? 미혼女 "‘나이 들면 더 불리해"-미혼男 "혼자살기 불편" 2018.08.09 메뚜기 353 0
853 서울 용마산에 산양 1마리 추가 확인…암수 1마리씩 서식 2018.08.09 메뚜기 137 0
852 서울 용마산에 산양 1마리 추가 확인…암수 1마리씩 서식 2018.08.09 메뚜기 43 0